주 메뉴 열기

KBO 타율상은 연말 KBO 리그 시상식에서 해당 연도 정규 리그의 타율 1위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기존 명칭은 한국프로야구 수위타자상이었으나 KBO의 브랜드 아이덴디티 통합 작업에 따라 2015년 시즌부터 "KBO 홈런상"이라는 새로운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1]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며 타격 부문에서 홈런왕, 타점왕과 함께 주요 타격 부문 중 하나로 뽑힌다. 또 3개의 타이틀을 모두 획득하는 것을 트리플 크라운이라고 칭한다. 최다 타점, 최다 홈런은 타석수이 많으면 유리하지만 수위타자는 타율이 증감하기 때문에 타석수가 많은 선수가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

연도별 수상자편집

연도 이름 소속 타율 비고
1982년 백인천 MBC 청룡 .412 역대 유일의 4할 타율이자 역대 1위의 타율
1983년 장효조 삼성 라이온즈 .369 당시 안타 1위
1984년 이만수 .340 최초의 타자 트리플 크라운 달성이자 유일의 포수 타격왕
1985년 장효조 .373
1986년 .329
1987년 .387 최초 3년 연속 타율 1위, 역대 3위
1988년 김상훈 MBC 청룡 .354
1989년 고원부 빙그레 이글스 .327 역대 최저 타율 타격왕
1990년 한대화 해태 타이거즈 .335 세부 기록은 .334928으로 2위 이강돈의 .334862와의 차이는 0.000066
1991년 이정훈 빙그레 이글스 .348
1992년 .360
1993년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341 최초의 신인 선수 타격왕
1994년 이종범 해태 타이거즈 .393 역대 타격왕 2위
1995년 김광림 쌍방울 레이더스 .337
1996년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346
1997년 김기태 쌍방울 레이더스 .344
1998년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342
1999년 마해영 롯데 자이언츠 .372
2000년 박종호 현대 유니콘스 .340 양손 타자 (스위치 히터) 최초의 타격왕
2001년 양준혁 LG 트윈스 .355
2002년 장성호 KIA 타이거즈 .343
2003년 김동주 두산 베어스 .342
2004년 브룸바 현대 유니콘스 .343 최초의 외국인 선수 타격왕
2005년 이병규 LG 트윈스 .337 최다안타1위
2006년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336 역대 2번째 타자 트리플 크라운, 장타율 1위 달성
2007년 이현곤 KIA 타이거즈 .337 안타 1위
2008년 김현수 두산 베어스 .357 역대 최연소(만 20세) 타격왕
2009년 박용택 LG 트윈스 .372
2010년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364 역대 3번째 타자 트리플 크라운, 타격 7관왕 달성
2011년 .357 1992년 이정훈 이후 최초 2년 연속 타율 1위
2012년 김태균 한화 이글스 .363
2013년 이병규 LG 트윈스 .348 역대 최고령 타격왕
2014년 서건창 넥센 히어로즈 .370 역대 최초 한 시즌 200안타 돌파(201안타), 역대 한 시즌 최다 안타(201안타)
2015년 테임즈 NC 다이노스 .381 역대 타격왕 4위, 2000년대 최고 타율
2016년 최형우 삼성 라이온즈 .376
2017년 김선빈 KIA 타이거즈 .370
2018년 김현수 LG 트윈스 .362

출처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