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양사

현양사(일본어: 玄洋社 겐요샤[*], 1881년 ~ 1946년)는 옛 후쿠오카 번(구로다 번)에 본거지를 둔 일본제국의 범아시아주의 정치단체이다. 일본 최초의 우익단체이다.[1]

요약편집

당시 여러 정치결사들처럼 서구의 식민주의에 말려들지 않고 인민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국권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외적으로는 아시아 각국의 독립을 지원하고 그 나라와의 동맹을 통해 서양 열국과 맞서는 범아시아주의를 구상했다.

현양사는 명성황후 시해의 배후이자 일본제국의 조선 국권 침탈 준비, 초기의 중국 혁명 지원 및 정치·전쟁·테러를 배후였다. 제이차세계대전 후 일본에 주둔한 연합군 최고사령부1946년 현양사를 해산하게 했다.

역대 사장편집

  1. 히라오카 고타로
  2. 신도 기헤이타이
  3. 아베 다케사부로(阿部武三郎)
  4. 하코다 로쿠스케
  5. 신도 기헤이타이 (연임)
  6. 기타지마 아쓰시(키타지마 아츠시)
  7. 쓰키나리 이사오(月成勲)
  8. 미와 사쿠지로(美和作次郎)
  9. 요시다 고로쿠
  10. 신도 가즈마

사원들편집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