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익철

현익철(玄益哲, 1890년 평안북도 박천 ~ 1938년 창사 남목청)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독립 운동가이다.

현익철
출생 1890년
조선의 기 조선 평안북도 박천군
사망 1938년 5월 7일 (48세)
중국의 기 중국 창사
국적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본관 연주 현씨
별칭 호는 묵관(黙觀)
직업 독립운동가
배우자 방순희(方順熙)
웹사이트 국가보훈처 - 현익철

목차

생애편집

망명과 독립투쟁편집

1919년 3.1 운동 이후에 만주로 망명했다. 그곳에서 남만주의 한인자치기관인 한족회에 가입했고 1921년일본경찰에 체포되어 3년 동안 복역한 뒤에 1924년 다시 만주로 망명하였다.

같은 해에 전만통일의회주비회에 참석하고 1925년 1월에 결성된 정의부에 참여했다. 1926년 4월에는 양기탁, 고할신, 현정경, 이규풍, 최소수, 김봉국, 이동구 등과 함께 고려혁명당을 결성했다. 1927년고려혁명당이 와해되자 민족유일당 운동에 적극 참여했다.

1931년 자금교섭문제로 중국 펑톈에 갔다가 8월 31일 일본경찰에 다시 체포되어[1] 신의주에서 7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에 국외로 도망쳐 만주를 거쳐 상하이로 갔다. 1937년 4월에 난징에서 조선혁명당을 다시 재건하고 후에 중일 전쟁으로 중국 국민당충칭으로 남하하자 중국 후난성 창사로 남하했다.

최후편집

그러나 1938년 5월에 한국국민당, 조선혁명당, 한국독립당 등의 3당 통합문제 협의를 위해 창사 남목청에서 열린 회의에 김구와 함께 참석했다가 전 조선혁명당 간부 이운한의 저격으로 암살되었다.[2]

사후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