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기도의 분할

경기도의 분할(京畿道의 分割)은 대한민국에서 인구가 제일 많은 광역행정구역인 경기도를 여러 도로 분할하는 것이다. 현재 경기북부경기남부를 각각 경기북도(京畿北道)와 경기남도(京畿南道)로 분할할 것이 제안되고 있다. 경기북부경기남부의 인구는 각각 대한민국의 어느 다른 도 보다 많으며, 경기남부의 인구가 서울특별시보다 조금 많고 경기북부의 인구가 부산광역시보다 조금 많다.

역사편집

조선시대에는 양평군(정확히는 양근군지평군)을 포함하고 오늘날의 강화군(교동군 포함)을 제외한 남부지역을 경기좌도로, 북부(강화군, 교동군 포함) 를 경기우도로 나누어 관할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13도제가 시행될 때 분도가 되지 않았다.

서울 광화문 근처인 의정부 옛터(세종로 76-2[1])에 있던 경기도청1967년 6월 23일[2] 수원시로 옮기면서, 같은 해 7월 1일에 현재의 경기도청 북부청사의 전신인 경기도청 북부출장소의정부시에 설치되었다.[3][4]

2000년 2월 25일 북부출장소가 경기도청 제2청사로 승격하였다.[5]

경기북도 분할 주장편집

   
경기도가 남북으로 분할될 경우 설치될 경기북도와 경기남도의 지도

1992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199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기되기 시작했다.[6] 1992년 대선에서는 주요 후보였던 김영삼김대중이 모두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7][8]

2011년에는 경기북부에 독립된 지방경찰청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경찰청법 개정안이 2건 발의되어[9] 같은 해 12월에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되었고,[10] 2016년 3월 25일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이 설치되었다.[11][12]

2017년 5월에는 경기도를 경기남도와 경기북도로 분할하는 법률안이 국회의원 12명의 서명으로 발의되었다.[13][14]

4개 도 분할 주장편집

1988년에는 경기도를 경기동도, 경기서도, 경기남도, 경기북도의 4개도로 분할할 것이 제안되기도 하였다.[1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