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기북부(京畿北部)는 한강북한강을 기준으로 그 북쪽에 위치한 경기도의 북부 지역을 말한다.

경기북부에는 가평군북한강 남쪽 지역(설악면청평면 삼회리)이 포함되며, 여기에 강원도 철원군[1]이 경기도 북부 지역과 같은 생활권을 이룬다. 이외에도 본청사 관할인 김포시양평군 일부도 포함시키기도 제외하기도 한다.

인구와 면적, 생활권편집

 
경기도청 북부청사의 관할 행정구역 지도

2018년 12월 말 주민등록 기준으로 경기북부의 인구는 경기도 전체 13,077,153명 중 3,399,848명[2]이는 경기남부서울특별시를 제외하고는 어떤 광역시·도보다 인구가 많다. 2018년에는 경상남도의 인구를 따라 잡았으며, 2019년에는 부산광역시의 인구를 따라잡았다.

경기북부의 면적은 경기도 전체 면적 10,175 km² 중 4,265.68 km²를 차지한다.[3]

경기북부 시·군 목록편집

3개 생활권편집

경기북부는 크게 다음과 같은 3개 생활권으로 나눌 수 있다.(인구는 2017년 12월 말 주민등록 기준[2])

확장된 개념을 가진 시군 지역편집

경기도 분도론편집

경기북부는 서울, 인천, 한강 등에 의해 도청이 있는 경기남부와 지리적으로 분리되어 있고 인구도 많기 때문에 경기북부를 관할하는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의정부지방법원[4], 의정부지방검찰청,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5], 경기도 북부재난안전본부, 경기북부병무지청 등이 있다.

이 때문에 서울 광화문 근처(세종로 76-2[6])에 있던 경기도청1967년 6월 23일[7] 수원시로 옮기면서, 같은 해 7월 1일에 현재의 경기도청 북부청사[8]의 전신인 경기도청 북부출장소가 설치되었다.[9][10]

경기북부(畿機北部)를 경기남부(畿機南部)와 분리해 독립된 (道)로 만들자는 주장이 나온 것은 수도권 인구과밀화에 따른 경기도의 행정수요 폭증과 지리적 분리가 주된 원인이며, 이러한 주장은 1992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199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기되기 시작했다.[11][12]

각주편집

  1. 철원군 (남)#경기도 편입 논란 참고.
  2. 월별 주민등록인구 경기도 홈페이지, 2019년 4월 7일 확인.
  3. 경기도 - 행정구역 경기도청 홈페이지, 2017년 5월 28일 확인.
  4. 경기북부를 관할하는 의정부지방법원과 의정부지방검찰청은 강원도 철원군을 관할에 포함하고 있다.
  5.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북부청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6. 철거 확정된 옛 경기도청 건물, "문화재로 보존하자" 높은 소리 동아일보, 1989.10.10.
  7. 경기도청 이전, 23일 수원으로 매일경제, 1967.6.14.
  8. 경기도 제2청사시대 개막 경기일보, 2000.2.25.
  9. 의정부시에 북부출장소 동아일보, 1967.6.24.
  10. <경인일보 창간70기획 그때> 경인일보가 기록한 시·군 변천사 2015.10.7.
  11. 경기 남-북 분도(分道) 본격 논의 동아일보, 1991.9.23.
  12. 경기도 "특별도 조성" vs 도의회 "북부지역 분도" 인천일보, 2015.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