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윤 (조선)

김명윤(金明胤, 1493년[1] ~ 1572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광산(光山), 자(字)는 회백(晦伯)[1]이다. 김극핍(金克愊)의 장남이다.

생애편집

훈구파 공신 가문의 출신으로, 1513년(중종 8) 진사시에 합격하고, 1519년 조광조 등의 천거로 현량과(賢良科)에 선발, 병과로 급제하여 관직에 올라, 홍문관부정자(副正字), 저작(著作) 등을 지냈다. 그러나 1519년 개혁에 염증을 느낀 중종기묘사화조광조, 김정 등이 축출되었다. 이때 조광조 등의 사림파 외에도 현량과로 선발된 인사들이 추방되었지만, 그를 비롯한 일부는 조정에 남아 있어서 이때부터 사림파의 비난을 받게 되었다. 이후 현량과가 무효로 되자 다시 음서로 관직에 올라 음직(蔭職)을 역임하다가 1524년(중종 18년)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그 이후 형조좌랑, 성균관사예, 좌승지 등을 지냈다. 또한 그의 아버지 김극핍심정의 측근으로 활동하며 김안로 일파와 대립하였다.

후일 그가 기묘사화로 쫓겨난 후에도 음서로 관직에 오른 것과 다시 과거 시험에 응시한 일로 백인걸 등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후에는 도승지가 되었으나 1544년(인종 즉위) 인종 즉위 후 기묘사화로 피해를 입은 인사들의 복권 여론이 나올 때, 그를 비롯한 몇 명은 음서로 관직에 오르거나 다시 과거 시험을 준비한 일로 논란이 되었다. 이후 경기도관찰사로 승진했는데 명종 즉위 후에는 대윤, 소윤의 갈등이 벌어지자 윤원형의 소윤에 가담, 윤임봉성군 이완의 공격에 가담했다. 이후 한성부좌윤, 개성유수로 특진관을 겸했고 장례원판결사, 형조참판, 한성부좌윤, 동지중추부사, 호조참판, 경기도관찰사, 형조판서, 우참찬, 병조판서, 이조판서, 우찬성, 좌찬성 등을 지냈지만 선조 즉위 직후, 외척들이 몰락하면서 사림파로부터 그에 대한 삭탈관직의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그는 1572년 사망하였다. 그의 복권 여부도 논란이 되었다. 그러나 선조충훈부(忠勳府) 지시하여 정승의 예에 따라 그의 장례를 치르게 하여, 그의 장례식을 놓고 대접함이 부당하다는 논란이 일어났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김철산(金鐵山)[2] : 감찰(監察), 증(贈) 영의정부사(領議政府事)·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 김약채(金若采)의 손자
    • 조부 - 김겸광(金謙光, 1419년 ~ 1490년) : 좌참찬(左參贊), 광성군(光城君), 공안공(恭安公)
      • 아버지 - 김극핍(金克愊, 1472년 ~ 1531년) : 좌찬성(左贊成), 평정공(平靖公)
      • 어머니 - 파성군(把城君) 이철동(李哲仝)의 딸[2]
        • 동생 - 김홍윤(金弘胤, 1499년 ~ 1569년) : 공조참판(工曹參判)
        • 동생 - 김의윤(金懿胤, 1515년 ~ 1583년)[2] : 헌납(獻納)
        • 부인 - 이조판서(吏曹判書), 남양군(南陽君), 도열공(度烈公) 홍경주(洪景舟)의 딸[2]
          • 장남 - 김희서(金熙瑞)[1] : 진사(進士)
          • 차남 - 김기서(金基瑞)[1]
          • 3남 - 김흥서(金興瑞)[1]
          • 사위 - 박호원(朴好元, 1527년 ~ 1584년) : 호조판서(戶曹判書)

참고 문헌편집

  • 중종실록
  • 명종실록
  • 선조실록
  • 연려실기술
  • 대동야승
  • 석담일기

각주편집

  1. 『기묘록보유』
  2. 『김극핍 신도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