뤄룽지

뤄룽지(나륭기,중국어 간체자: 罗隆基, 1896년 8월 14일 ~ 1965년 12월 7일)는 중국의 정치학자, 정치인, 평론가였으며, 중국민주동맹(中國民主同盟)의 지도자 중 한 사람이었다.

羅隆基.jpg

장시성 안푸(安福) 현에서 태어났다. 1913년 베이징 시칭화 대학에 입학했으며 1921년부터 미국 위스콘신 대학컬럼비아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했다. 영국에 다시 유학하여 런던 정경대학에서 조셉 래스키(Harold Joseph Laski) 밑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1928년 상하이 광화(光華) 대학 정치학 교수가 되었고 같은 해 신월사(新月社) 문단에 참여하였다. 1932년에는 톈진 시난카이 대학 정치학과로 옮겼다. 1931년에는 장둥쑨, 장쥔마이와 함께 <재생사(再生社)> 발족에 나서면서 중국 국가사회당을 창건하였다. 중일 전쟁 기간에는 화북 지역이 일제에 의해서 강점되면서 창사쿤밍의 국립 창사 임시대학, 국립 서남 연합대학의 교수로 옮겼고 전쟁이 끝난 후에는 칭화 대학 교수가 되었으며 항일 전쟁 이후로 중국 민주 동맹에서 활동하였다.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후에는 중앙인민정부 정무원 정무위원(1949년), 중국민주동맹 부주석(1953년), 정무원 삼림공업부 부장(1956년~1957년), 전인대 위원(1954년), 정협 위원(1956년) 등직에서 있었다. 신민주주의자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었던 그는 반우파 운동에서 과거의 지나친 좌경 정치 투쟁 운동을 문제 삼은 판결시정(平反)위원회를 정협과 전인대에 두자는 제의를 하다 1957년 6월~1958년 1월 기간에 비판을 받고 파면되었으며 중국 공산당마오쩌둥저우언라이 등 지도자들의 프롤레타리아 독재 총노선에 반대한 것이었기 때문에 이미 체제 내로 편입된 중공 정권 내의 지식분자들로부터도 심한 공격을 받아야 했다. 장보쥔(章伯鈞) 전 정무원 교통부장, 추안핑 전 광명일보 총편집인, 펑원잉(彭文應) 상하이 정협위원 등과 함께 '대우파(大右派)'로 분류되어 중화인민공화국에서 아직 정식으로 복권되지 않은 정치인이다. 1965년 12월에 심장병으로 베이징에서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