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Falcon, 隼 또는 鶻) 또는 송골매(영어: peregrine falcon 페리그린 팔콘[*])는 맷과에 속하는 3번째로 큰 맹금류이다. 어린 개체는 초고리라고 부른다.[2]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323-7호로 지정되어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Falco peregrinus m Humber Bay Park Toronto.jpg
매의 소리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최소관심(LC), IUCN 3.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매목
과: 매과
속: 매속
종: (F. peregrinus)
학명
Falco peregrinus[1]
Tunstall, 1771
아종
  • 17-19종, 본문 참조
PeregrineRangeMap.png
전 세계 분포
황색: 번식하는 여름 철새
녹색: 번식하는 텃새
청색: 겨울 철새
연청색: 나그네새
이명
Falco atriceps Hume

Falco kreyenborgi Kleinschmidt, 1929
Falco pelegrinoides madens Ripley & Watson, 1963
Rhynchodon peregrinus (Tunstall, 1771)

Falco peregrinus
Falco peregrinus madens

생태편집

생김새편집

몸길이 34-58cm, 날개편길이 80~120cm, 몸무게는 수컷이 350-1,000g, 암컷은 700-1,500g 정도이다. 부리가 갈고리모양으로 구부러져 있고, 힘센 발에는 강한 발톱이 있다. 날개가 길고 뾰족하고 낫 모양으로 뒤로 휘어져 있으며, 부리 가장자리에 이빨과도 같은 돌기가 나 있다. 눈의 홍체는 어두운색이며 눈 가장자리에는 노란테두리로 둘러져 있어 참매와 구별된다.

사냥편집

매는 인간의 시력보다 8배나 좋기 때문에 잘 볼 수 있으며, 힘차게 날다가 먹이를 사냥할 때 높은 곳에서 먹이를 향해 급강하하여 발로 먹이를 차거나 잡아채는데, 공중에서 시속 300km 이상의 속도로 자유낙하하여 먹이를 낚아채는 광경은 장관이다. 관측된 최고속도는 390km이다. 주로 비둘기, 개똥지빠귀, , 사마귀, , 들쥐 큰 개체는 여우 등을 잡아먹고 산다. 한국에서 서식하는 기간은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이다.

번식편집

북반구에만 사는 참매와 달리 매는 전 세계에 걸쳐서 서식한다. 둥지는 바닷가의 높은 암벽 위나 움푹 들어간 곳 또는 비에 젖지 않을 만한 곳을 찾아 짓는다. 산란기는 3월 하순경부터 5월경이며 산란하는 알의 수는 3-4개인데 이틀에 하나씩 알을 낳고 암수가 같이 알을 품으며 28-29일 만에 부화한다. 새끼가 알에서 깨어난 후, 몇 주 동안은 수컷이 가족들을 먹여 살린다. 알에서 깨어나 일 년 동안 죽지 않고 살아 남은 매는 약 10~20년 이상 산다.

이용편집

한국에서는 매나 참매를 훈련시켜 이나 토끼를 사냥하는 전통이 있다. 매사냥(falconry)라고 부른다. 전 세계적으로는 취미로 즐기고 있으며, 몽골에서도 검독수리를 길들여 여우나 늑대 사냥을 하는 유사한 전통이 있다.

각주편집

  1. 국립생물자원관. “매”.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대한민국 환경부. 
  2. “초고리”.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2018년 4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