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반치음(半齒音) 또는 반잇소리(반니쏘리)는 전통적 음운학에서 치음조음 위치조음 방법이 비슷하지만 오음(五音) 기준에 속하지 않는 닿소리를 분류한 것이다. 한국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는 '', 중국 삼십육자모에서는 日母로 표기한 것이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편집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는 유성 치경 마찰음[z]이라 여겨진 '' 자모가 불청불탁의 반치음에 분류된다. 은 중국 자모 日母에 해당하고 여러 사실로부터 유성 치경 마찰음[z]이라고 추정된다. 하지만 정작 반치음이 사용된 많은 단어들은 현재 대부분 ㅇ 발음으로 바뀌었다. 그 예로는 가을, 겨울, 인간의 人, 마음, 日, 또 훈민정음에서 반치음의 소리는 穰과 같다고 표기돼 있는데 穰의 중국 발음도 rang으로, ㅈ(z) 소리는 어디에도 없다. 또 숫자 二(2), 윷놀이할때 윷, 아동의 아도 반치음이 쓰였지만 현재 ㅇ으로 표기된 것을 고려해볼때 반치음의 음가는 ㅇ이었으며, 그 중 아주 일부의 단어들만 ㅈ과 ㅅ으로 소리가 바꿔나갔다고 정리할 수 있다. 참고: 二(er), 兒(er), 人(ren), 穰(rang), 日(ri)

오음  전청   차청   전탁  불청불탁
반치음
(반잇소리)
     
[z]

중국 음운학편집

중국어 중고음(中古音, 수나라, 당나라의 발음)의 성모(聲音, 두자음)을 표기하는 삼십육자모(三十六字母)에서 日母가 차탁의 반치음에 분류되어 있다.

오음 전청 차청 전탁 차탁
반치음(半歯音)      
 [ɳʐ]

당나라중국어에서는 비음의 denasalization(비음의 후반부가 구음화(口音化)하는 현상)이 일어났다. 즉 明母는 [mb], 微母는 [ɱv], 泥母는 [nd], 疑母는 [ŋɡ]로 되었다. 일본어 한자음 중 한음(漢音)은 이 현성을 반영한다. 馬 오음(吳音):/ma/ 한음:/ba/, 微 오음:/mi/ 한음/bi/, 泥 오음:/nai/ 한음:/dei/, 疑 오음; 한음:/gi/, 日 오음:/nichi/ 한음:/jitsu/등).

그 후에 日母는 그대로 비음 음가가 없어지고 유성 마찰음이 되었고 현대 중국어 보통화에서는 /r/(유성 권설 마찰음{{IPA|ʐ]})이다. 그래서 日母는 마찰음으로서 치음 일종에 분류하고 원래 비음이었던 것으로 차탁에 속한다.

한국 한자음 표기에서는 반치음에 대해 ㅿ를 썼다. 예: 日 ᅀᅵᆯ, 人 ᅀᅵᆫ, 二 ᅀᅵ, 兒 ᅀ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