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치음(齒音), 잇소리는 이에서 나는 소리라는 뜻으로, 조선 시대 훈민정음과 중국의 전통적인 음성학인 음운학에서 쓰였다. 둘은 쓰임이 다르다.

훈민정음편집

훈민정음에서 치음은 초성, , , , 을 말한다. 현대 음성학치경 마찰음, 파찰음에 해당된다(단 유성 마찰음을 나타내는 [z]은 반치음에 분류되어 있다).

오음 전청 차청 전탁 불청불탁
치음
(잇소리)
ㅈ 卽
[t​͡s,d​͡z]
ㅊ 侵
[t​͡sʰ]
ㅉ 慈
[t​͡s˭]
 
ㅅ 戌
[s]
  ㅆ 邪
[s˭]
 

중국 음운학편집

중국 음운학에서 치음은 성모(聲母, 두자음)를 분류한 오음(五音) 중의 하나이며, 치두음(齒頭音)과 정치음(正齒音)으로 나뉜다.

현대 음성학에 있어서 치두음치경 마찰음, 파찰음이라는 설이 유력하다.[1] 즉 훈민정음의 치음과 음가가 중복되었다는 것이다.

정치음치경구개 마찰음, 파찰음에 해당된다는 설이 유력하여 남한의 ㅈ,ㅊ,ㅉ에 해당된다.

중국어 중고음(中古音, 수나라, 당나라의 발음)의 성모(두자음)을 표기하는 삼십육자모(三十六字母)에서 다음과 같이 분류되어 있다.

오음 전청 차청 전탁 차탁
치음 치두음
[t​s]

[t​sʰ]

[dz]

[s]

[z]
정치음
[tɕ]
穿
[tɕʰ]

[dʑ]

[ɕ]

[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