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숙용 심씨

조선 성종의 후궁

숙용 심씨(淑容 沈氏, 1465년 ~ 1515년)는 조선 성종의 11번째 부인이고 8번째 후궁(後宮)이다. 본관은 청송(靑松)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숙용 심씨(淑容 沈氏)
지위
후궁(後宮)
이름
별호 숙원 심씨(淑媛 沈氏)
신상정보
출생일 1465년
출생지 조선
사망일 1515년
사망지 조선
능묘 숙용심씨 묘
왕조 조선왕조
부친 첨정 심말동(沈末同)
배우자 성종
자녀 경순옹주, 숙혜옹주, 이성군, 영산군

목차

가계편집

숙용 심씨(淑容 沈氏)는 조선개국원훈(朝鮮開國元勳) 청성백(靑城伯) 심덕부(沈德符)의 증손녀이고, 강상인의 옥에 연루되어 의금부에서 심한 심문을 받고 좌의정 박은 등의 무고로 인해 자신의 형 영의정 심온(세종의 장인)이 귀국하기도 전에 대질심문도 못 받고 처형당한 의흥삼군부 중군 동지총제 심정(沈泟)의 손녀이며, 세조 즉위에 공을 세워 원종공신(原從功臣) 2등에 책록된 첨정 심말동(沈末同)의 딸이다.

생애편집

후궁이 된 경위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성종대왕실록(成宗大王實錄)』의 성종 24년 4월 14일조에 ‘...심숙원(沈淑媛)이 이번에 부상(父喪)을 당했으니...(후략)’라는 기록이 보이는 바 1493년 이전에 이미 후궁이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성종대왕실록』에 실린 성종대왕 묘지문(墓誌文)에는 성종대왕이 왕비 3인, 후궁 7인을 둔 것으로 나오는데 숙용 심씨가 내명부의 4품 품계인 ‘숙원(淑媛) 심씨(沈氏)’로 맨 마지막에 등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심씨는 성종대왕이 세상을 떠날 당시까지 숙원이었다가 후세에 3품의 숙용(淑容)으로 추봉(追封)되었던 것 같다. ‘숙용(淑容) 심씨(沈氏)’라는 명칭이 등장하는 것은 『선원계보기략(璿源系譜記略)』 · 『전주이씨 장흥군파 종보』 · 『숙용심씨 묘비』 등에서인데 추봉 시기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성종과의 사이에서 2남 (이성군(利城君)과 영산군(寧山君)1) 2녀 (경순옹주(慶順翁主) · 숙혜옹주(淑惠翁主))를 낳았다.[1][2][3][4][5]

가족 관계편집

본가 청송 심씨(靑松 沈氏)

왕가 전주 이씨(全州 李氏)

  • 시조부 : 제7대 세조대왕 (世祖大王, 1417년 ~ 1468년, 재위 1455년 ~ 1468년)
  • 시조모 : 정희왕후 윤씨 (貞熹王后 尹氏, 1418년 ~ 1483년)
    • 시아버지 : 덕종 (德宗, 1438년 ~ 1457년, 세자로 요절, 추존국왕)
    • 시어머니 : 소혜왕후 한씨 (昭惠王后 韓氏, 1437년 ~ 1504년) - 인수대비 (仁粹大妃, 1475년 ~ 1504년)
      • 남편 : 제9대 성종대왕 (成宗大王, 1457년 ~ 1495년, 재위 1469년 ~ 1494년)
        • 아들 : 이성군 관 (利城君 慣) - 정부인 남평 문씨(文氏) 곤산군부인(昆山郡夫人)/계부인 안동 권씨(權氏) 풍산군부인(豊山郡夫人)
        • 아들 : 영산군 전 (寧山君 恮) - 정부인 청송 심씨(沈氏) 금릉군부인(金陵郡夫人, 세종의 왕자 수춘군의 사위 심순로의 딸)/1계부인 경주 정씨(鄭氏) 교성군부인(交城郡夫人)/2계부인 황씨(黃氏) 함흥군부인(咸興郡夫人)
        • 딸 : 경순옹주 (慶順翁主) - 의성위(宜城尉) 남치원(南致元)에게 하가
        • 딸 : 숙혜옹주 (淑惠翁主) - 한천위(漢川尉) 조무강(趙無疆)에게 하가

각주편집

  1. 『성종대왕실록(成宗大王實錄)』
  2. 성종대왕 묘지문(墓誌文)
  3. 숙용심씨(淑容沈氏) 묘비
  4. 『선원계보기략(璿源系譜記略)』
  5. 『전주이씨 장흥군파 종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