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아지발도(阿只抜都, あきばつ, ?~1380년), 또는 아기발도(阿其拔都)는 14세기 당시 고려에 침입한 왜구를 지휘했던 장수이다. "아지발도"란 고려측에서 부른 이름이고, 본명은 알 수 없다.

목차

개요편집

한국의 《고려사》와 《고려사절요》 모두, 고려 말기 황산 지방에서 벌어졌던 고려군과 왜구와의 전투를 기록하였는데, 기록에 따르면 고려 우왕 6년(1380년), 5백여 척의 군세를 가진 왜병 선단은 진포(鎭浦)[1]에 상륙하여 밀집대형을 갖추고 성벽처럼 방어태세를 취했는데, 이들이 타고 온 배는 진포에서 나세(羅世), 최무선(崔茂宣) 등이 이끄는 고려 수군의 화포(火砲) 공격에 격침되고, 퇴로를 차단당한 왜구는 해안 마을을 휩쓸며 약탈을 일삼는다. 8월에는 함양(咸陽) 동쪽의 사근역(沙斤驛)에서 고려군을 패배시키고(원수 박수경(朴修敬), 배언(裵彦) 및 고려군 5백 명 전사), 9월에는 남원(南原)을 공격하다 실패하여 퇴각, 운봉의 인월역(引月驛)에 주둔하였다. 이때 왜구를 지휘하던 수장이 아지발도였다. 《고려사절요》는 아지발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賊植立不動,有一賊將,年纔十五六,骨貌端麗,驍勇無比,乘白馬,舞槊馳突,所向,披靡莫敢當,我軍稱阿只拔都, 爭避之.】
적은 박혀 있는 듯이 서서 움직이지 않았다. 나이 겨우 15, 16세 가량 되어 보이는 한 적장은 얼굴이 단정하고 고우며 빠르고 날래기가 비할 데 없었다. 백마를 타고 창을 휘두르며 달려와 부딪치고 가는 곳마다 쫓기고 쓰러져서 감히 당해낼 자가 없었다. 우리 군사들은 아기발도(阿只拔都)라고 부르며 피하기 바빴다.

—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권31, 경신(庚申)2, 신우(辛禑) 6년(1380년)

아지발도(阿只抜都)라는 이름은 고려군이 붙인 것으로 정식 이름은 알려져 있지 않으며, 아지발도의 명칭을 한국어의 「아기」와 몽골어 「바토르(용맹한 자)」의 한자 음차표기인 「발도」가 합쳐진 것이라고[2] 보는 설이 유력하다. 운봉의 인월역에 진을 치고 남원을 포위한 아지발도는 "광주(光州)의 금성(金城)에서 말의 물을 먹이고 북쪽으로 치고 올라가겠다"(《역대병요》)고까지 할 정도로 기세가 등등했고, 이들을 토벌하는 임무를 맡은 고려군의 장수는 이성계였는데, 기록에 따르면 당시 전투 와중 이성계가 왼쪽 다리에 화살을 맞을 정도로 당시 왜구의 세는 격렬한 것이었다고 묘사하였다.

당시 이성계는 아지발도의 용맹하고 날쌘 모습을 가상히 여겨 생포할 것을 명했지만, 이지란이 "생포하자면 반드시 사람이 다칠 것이다. 그 사람은 면상에까지 갑옷을 둘러서 활을 쏠 만한 틈도 없다(其人至於面上,皆被堅甲,無隙可射)"며 반대하였다. 이에 이성계는 "내가 그의 투구의 꼭지를 쏘아 투구가 떨어지거든 네가 곧 쏘아라."고 하고는 말을 달려나가며 쏘아 투구 꼭지를 맞혔다. 투구 끈이 끊어져 기울어지자 아지발도는 급히 바로 썼지만, 이성계가 다시 쏜 화살에 투구가 떨어지고, 뒤이어 이지란이 쏘아 죽였다.

아지발도를 잃은 왜구는 전의를 상실하고 흩어져 달아났고, 강물이 피로 물들어 6, 7일이나 붉은 빛이 빠지지 않았다고 한다. 전리품으로 얻은 것은 몇 천을 헤아리는 말이었으며, 고려군에게 대부분의 잔병이 죽임을 당하고 지리산(智異山)까지 달아난 왜구는 70명 남짓에 지나지 않았다. 조선 중기 문인 장유의 문집인 《계곡집》에는 운봉현 동쪽 10리쯤 가면 황산(荒山) 아래로 흐르는 시냇물 위에 있는 사방 몇 장이 되고 보랏빛으로 피가 스민 듯한 빛이 도는 큰 바위가, 당시 아지발도가 이성계의 화살에 맞고 흘린 피가 스며든 곳이었다는 전승을 전하고 있는데, 지금의 남원시 인월면의 남천 강변에 남아있는 피바위가 그것이다.

일본에서는 「아지발도」라는 왜구 수장의 이름을 두고 당시 규슈(九州)의 무사(武士)였던 아카보시 씨(赤星氏)나 아지히 씨(相知比氏)의 성을 가진 무장의 이름이 고려측에서 와전되어 기록된 것으로 보거나, 규슈(九州)의 수군(해적) 집단이었던 마쓰라토(松浦党) 소속일 것으로 추정하는 설이 나와 있다. 왜구의 종족이 일본인으로만 구성된 것이 아니라 다양한 종족(중국인, 몽골인, 고려인, 류큐인 등)으로 이루어진 다종족 집단이었다는 견지에서 아지발도 또한 몽골 계통의 탐라(제주도)인이거나 고려인, 류큐인이라고 주장하는 설도 제기되기도 했다.[3]

아지발도가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倭寇と李成桂」(田中義成, 『歷史地理』, 1910년)
  • 『고려시대사(高麗時代史)』(김상기, 동국문화사, 1961년)
  • 「고려말기(高麗末期)의 여·일관계(麗日關係)」(나종우, 『전북사학(全北史學)』, 1980년)

각주편집

  1. 지금의 전라북도 군산 앞바다
  2. 《청장관전서》권56, 앙엽기3, 「발도」중
  3. 기록에서 전투 이후 수천 필의 말을 얻었다는 기록에 대해서도 당시 규슈의 무사들이 다량의 마필을 확보하지 못했으며, "얼굴까지 갑옷을 입어 쏠 만한 틈이 없었다"고 한 기록에 대해서도 당시 일본의 갑옷에 턱과 목을 가리는 보호구는 있었어도 얼굴까지 가리는 보호구는 16세기 후반에 들어서야 등장한다는 지적도 있다. 다만 "구리로 만든 가면을 얼굴에 썼다"고 한 묘사 자체는 이미 북송 시대의 장수였던 ‘적청’의 기록에 등장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