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어윤중의 편지 서찰

어윤중(魚允中, 1848년 ~ 1896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 학자이다. 자는 성집(聖執), 호는 일재(一齋), 시호는 충숙(忠肅)이며 본관은 함종(咸從)이다. 경기도 광주에서 한성부 토호 갑부 어약우(魚若愚)의 적출 아들로 출생한 그는 호조판서를 지낸 정간공 박원양의 문하생이다. 개화파 정치가인 윤치호(尹致昊)는 한때 일재의 문하생 중 일원이었다.

생애편집

1869년 별시 병과에 합격하여 교리, 지평 등을 지내고, 박정양·홍영식 등과 함께 조사시찰단의 일원으로 일본에 다녀온 후 서북경략사(西北經略使)로서 청나라·러시아 등과 국경을 정하는 데 노력했다. 1881년 일본에 교육생들을 파견시키는 업무를 맡았다. 1886년에는 지난날 갑신 정변의 실패 이후 역적으로 연좌되어 굶어 죽은 스승 박원양 내외의 시신을 수습하여 장례를 치루어 주었다가 심순택 등에게 심한 비판을 받고 이를 해명하기도 하였다.

그 후 승지, 참판 등을 거쳐 1893년 양호순무사로서 동학교도들보은집회를 해산시켰으며, 1894년 김홍집 내각의 탁지부대신이 되었다. 친러파의 세력이 강해져 1896년 고종러시아 공사관에 옮겨가(→아관파천 참조) 김홍집 등이 살해되었다. 어윤중은 친일파가 아니었으나, 지레 겁을 먹고 고향으로 도망가던 중 경기도 용인에 도착했을 때 하필 이전에 산송 문제로 원한을 샀던 정원로 등을 만나, 그 머슴들에게 암살되었다.

규장각 대제학으로 특별 증직되고 1909년 7월에 충숙(忠肅)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어재상(魚在象)
    • 할아버지 : 어명능(魚命能)
      • 아버지 : 어약우(魚若愚, 1830~1892)
      • 어머니(생모) : 이씨 부인
      • 서모: ?
      • 서모: ?
    • 외조부: 이용규(李容逵)[1]

기타편집

문하생 중 윤치호는 서자 출신 무관 윤웅렬의 아들로, 윤웅렬은 아들의 앞날을 위해 농업학교나 기술학교 대신 도진샤(同人社)에 입학하게 해달라고 부탁하였다. 윤웅렬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고, 윤치호의 재능을 아깝게 생각한 어윤중은 이노우에 가오루 등을 설득시켜 윤치호도진샤에 입학하게 한다.

각주편집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