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석훈(李石薰, 일본식 이름: 牧洋(마키 히로시), 1908년 1월 27일 ~ ?)은 한국의 극작가 겸 소설가이다. 본명은 이석훈(李錫壎 / 李錫(水+熏))이며, 호는 금남(琴南)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이석훈
작가 생애
출생 1908년 1월 27일
대한제국 평안북도 정주군 정주읍
(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안북도 정주시)
사망 ?
직업 작가, 언론인
예비역 대한민국 해군 소령
작가 정보
활동기간 1929년 ~ 1950년
장르 소설, 희곡
가족 관계
주요 작품
영향
기타 정보

생애편집

평안북도 정주군 정주읍 출신이다. 평양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에 유학하여 와세다 대학 노문학부에서 수학했다.[1]

1920년대부터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경성일보》 등 신문사 기자를 지냈고, 경성방송국, 평양방송국 등의 방송사에서 근무했다. 한국 방송사의 초창기에 활동한 아나운서 중 한 명이다.[2] 잡지사인 개벽사가 발행하던 월간지 《제1선》 편집자도 지냈다.

1930년에는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희곡 〈궐녀는 왜 자살했는가〉를 당선시키며 등단하였고, 〈황혼의 노래〉(1933), 〈이주민열차〉(1933) 등을 발표했다. 작품 경향은 순수문학과 대중문학의 타협점을 찾는 중간 단계로, 계몽적인 내용이나 남녀간의 애정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고 있다.

1933년에는 극예술연구회에 참가하고 극단 문예좌를 조직하는 등 연극 운동에도 참여했다. 1936년에는 문예지 《낙랑문고》를 창간해 발행했다. 1930년대 초반 안회남의 소개로 소설가 김유정을 알게 되어 문단에 데뷔하도록 한 뒤 각별히 가깝게 지낸 일화가 그가 남긴 〈유정의 편모편편〉에 전한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친일 작품을 창작하고 〈성지참배통신〉(1942)과 같은 친일 기행문 등을 남겼다. 소설 3편, 소설집 1권을 포함하여 총 친일 작품 수는 19편으로 적지 않은 쪽이다.[3]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2009년 발표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들어 있다. 해방 후인 1947년에 〈고백〉이라는 글에서 친일을 참회하는 글을 남겼다.[1]

1944년 만주국으로 건너가 《만선일보》에 합류했다. 당시 만선일보에는 염상섭, 안수길, 박팔양 등 유명 작가들이 근무[4] 하면서 일명 '만주문단'을 형성하고 있었다.

이듬해 일본태평양 전쟁에서 패전하면서 귀국하여 러시아 문학 작품 번역으로 생계를 꾸려가던 중 1948년 대한민국 해군에 중위로 입대하였고, 해군본부 초대 정훈감 서리를 지내다가 1950년 제대했다. 제대한 직후 한국 전쟁이 발발했는데, 그해 7월 9일 서울을 점령하고 있던 조선인민군에게 체포되어 서울형무소에 수감된 것을 마지막으로 행적을 알 수 없다.

참고 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715쪽쪽. ISBN 89-521-0461-7. 

각주편집

  1. 이정오 (2006년 1월 23일). “소양강 모던뽀이 이석훈 그 사라진 삶과 문학”. 문화통신. 2007년 9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6월 17일에 확인함. 
  2. KBS 방송박물관 - 아나운서 - ‘붕’이냐 ‘팽’이냐, 팽대도 맞습니다. Archived 2007년 9월 29일 - 웨이백 머신
  3.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 
  4. “안수길(安壽吉)”. 예술로. 2007년 11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1월 3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