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자동 판매기

즉, 자판기
(자판기에서 넘어옴)
음료 자동 판매기
담배 자동 판매기
책 자동 판매기

자동 판매기(한국 한자自動販賣機, 영어: vending machine)는 사람 없이도 상품을 자동적으로 판매하는 기계로 동전이나 지폐를 넣고 원하는 물품을 선택하면 사려는 물품이 나온다. 줄여서 자판기(한국 한자自販機)라고도 한다. 많은 국가에서 볼 수 있으며, 일본자동판매기공업회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 국내의 자동 판매기 대수가 2002년 말 기준으로 552만 대일 정도로 자동 판매기가 많으며 판매 상품도 다양하기 때문에 인기가 높다.

역사편집

최초의 자동 판매기로 알려져 있는 것은 기원전 215년 고대 이집트의 신전에 있던 성수 자판기이다.[1] 동전을 넣으면 레버가 있는 접시에 떨어지며 밸브를 열면서 물이 흐르게 되어 있던 구조이다.

현대적인 동전 투입식 자동 판매기의 역사는 1880년대 영국과 일본에서 각각 등장한 엽서 자판기와 담배 자판기가 그 시초이다. 대한민국은 1977년 롯데산업에서 일본 샤프로부터 커피 자판기를 도입한 것이 최초이다.[2]

결제 방법편집

음료 같은 소액 상품을 판매하는 자동 판매기의 경우 대부분 동전이나 지폐를 같이 넣을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구형 기기의 경우 동전만 투입할 수 있는 것도 있다. 최근에는 신용카드체크카드 또는 교통카드로 물품의 결제가 가능한 자동 판매기, 또는 '모바일 자동 판매기'(Mobile Vendor)라고 하여 휴대전화에서 통화하는 것만으로도 상품을 살 수 있는 자판기도 있다.

술이나 담배를 판매하는 자동 판매기의 경우, 성인 여부 확인을 위해서 주민등록증 등 적절한 신분증을 요구하기도 한다.

판매 상품편집

흔히 자동 판매기에서 판매하는 상품 또는 서비스는 다음과 같다.

이처럼 자동 판매기에서 판매하는 상품들은 보존이 쉬운 것들이 대부분이다. 그러니까 무인 편의점 역할을 하는 것을 기능하게 되는 것이 자동 판매기로 분류되는 것으로 규정된다. 병원에 구비된 자판기도 미니 편의점 역할을 구실하는 사례가 있다.

문제점편집

  • 음료를 판매하는 자동 판매기는 항상 작동하고, 그로 인해 소비 전력량이 많다.
  • 공간을 많이 차지하기 때문에 좁은 길에 설치할 경우 보행자가 불편해할 수도 있다.
  • 야외에 설치된 자동 판매기는 훼손될 가능성이 높고, 위생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각주편집

  1. 이경달 (2009년 1월 8일). “세계 최초 자판기와 역사”. 매일신문. 2011년 5월 28일에 확인함. 
  2. 김대홍 (2007년 11월 29일). “1977년 커피자판기가 국내 최초”. 경향신문. 2018년 9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