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극관(趙克寬, ? ~ 1453년)의 조선의 문신(文臣), 무신(武臣)이며 단종의 충신 즉, 삼중신 중 한명이다. 본관은 양주(楊州)이며 조말생(趙末生)의 조카이다. 태종(太宗), 세종(世宗), 문종(文宗), 단종(端宗)에 걸쳐 4명의 임금을 섬겼다. 1413년 생원시에 합격했고 이듬해 1414년 알성문과에 을과 급제하였으며 이어 친시문과에 을과 급제했다. 태종(太宗) 때 세자(世子) 시절의 양녕대군(讓寧大君)을 보필했던 바 있고 세종(世宗) 때도 중용되어 형조참판에까지 이르렀다. 문종(文宗) 때는 중추부동지사를 지냈고 이후 형조판서, 대사헌을 지내다가 우찬성이 되었다가 김종서의 천거로 이조판서로 승진이 되었다가 단종(端宗) 때였던 1453년병조판서에 기용되었으나 그 해 계유정난(癸酉靖難)이 일어나자 수양대군(首陽大君)의 수하들에게 살해되었다. 그 후 영조(英祖) 임금 때 복권되었다.

조극관
趙克寬
사망 1453년
조선 한성부
사인 계유정난 사건으로 피살
국적 조선
학력 1414년 친시문과에 을과 급제
직업 문신(文臣), 무신(武臣), 충신(忠臣)
종교 유교(성리학)
친척 조말생(큰아버지)

목차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조인필(趙仁弼)
    • 조부 : 조의(趙誼)
      • 백부 : 조종생(趙從生)
      • 숙부 : 조말생(趙末生)
      • 아버지 : 조계생(趙啓生)
        • 동생 : 조수량(趙遂良)
        • 본처 : 여흥 민씨
        • 후처 : 영광 김씨

관련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