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지방은행 공동정보망[1][2]은 1997년 대한민국의 10개[3] 지방은행이 공동으로 개발한 네트워크 예금상품이다. 지금은 전국 6개 지방은행 점포망을 상호연결하여 한 은행처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공동 상품이다.

혜택편집

  • 6개 지방은행(광주은행[4], 경남은행[5], 전북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제주은행[6] ) 모든 영업접에서 입출금 및 해지, 사고신고, 각종증명서 발행 가능
  • 6개 지방은행에서 발행하는 자기앞수표도 즉시 현금으로 교환 가능
  • 무통장(학자금) 송금, 유통장(입출금)시 수수료 면제
  • 영업시간 내 현금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 수수료 전액 면제(면제가능시간 - 평일 : 08:30 ~ 17:00, 토요일 : 08:30 ~ 14:00, 일·공휴일 : 면제불가) 단, CD망만 공동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금인출 외에 현금카드를 이용한 현금입금은 수수료가 부과되며, ATM에서는 현금인출만 수수료가 면제되고 나머지 현금입금 등 대부분의 거래는 통장을 들고 가맹은행 창구로 직접 가서 거래해야 한다. 현금인출시 통장에는 "공동망"으로 찍히고 기록면 오른쪽에 해당 은행명이 한글 2자리로 찍힌다.

역사편집

  • 1996년 11월 15일: 10개 지방은행, 공동상품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개발 합의
  • 1997년 6월 16일: 금융결제원 네트워크인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개통
  • 1997년 12월 24일: 국민일보 선정 '97 히트상품
  • 1998년 6월 29일: 충청은행경기은행이 각각 하나은행과 한미은행(현 한국씨티은행)에 인수됨에 따라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참여 지방은행이 8개로 감소
  • 1999년 4월 30일: 충북은행이 조흥은행(현 신한은행)과 합병함에 따라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참여 지방은행이 7개로 감소
  • 1999년 9월 13일: 강원은행이 조흥은행(현 신한은행)과 합병함에 따라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참여 지방은행이 6개로 감소
  • 2000년 11월 20일: 전국 단위 시중은행 최초로 평화은행이 지방은행 공동정보망에 참여함
  • 2002년 2월 4일: 평화은행의 은행 부분이 한빛은행(현 우리은행)과 합병하고 카드 부분이 우리신용카드로 상호를 변경함에 따라 지방은행 공동정보망 참여 은행이 지방은행 6개로 감소

참여은행편집

은행명 가입년도 상태 비고
대구은행 1997 제공중 DGB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부산은행 1997 제공중 BNK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광주은행 1997 제공중 JB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제주은행 1997 제공중 신한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전북은행 1997 제공중 JB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경남은행 1997 제공중 BNK금융지주가 보유하고 있음

각주편집

  1. 금융결제원 누리집
  2. 금융결제원에서는 뱅크라인을『지방은행 공동정보망』으로 부르고 있다.
  3. 당시 10개 지방은행은 다음과 같다. 광주은행/강원은행/경기은행/경남은행/대구은행/부산은행/제주은행/전북은행/충청은행/충북은행
  4. 광주은행은 JB금융지주 소속이지만 별도 법인으로 독립되어 있어 지방은행 공동정보망이 유지되고 있다.
  5. 경남은행은 BNK금융지주 소속이지만 별도 법인으로 독립되어 있어 지방은행 공동정보망이 유지되고 있다.
  6. 제주은행은 신한금융그룹 소속이지만 별도법인으로 독립되어 있어 지방은행 공동정보망이 유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