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창원공 왕지(昌原公 王祉, 1197년 ~ 1262년 음력 12월 17일)은 고려 시대의 왕족이다. 희종성평왕후 임씨의 아들이다. 폐태자(廢太子), 창원후(昌原侯)라고도 한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창원공
지위
태자, 후, 공
이름
왕지 (王祉)
별호 태자(太子), 창원후(昌原侯)
신상정보
출생일 1197년
출생지 고려
사망일 1262년 음력 12월 17일
사망지 고려
왕조 고려 왕조
부친 희종
모친 성평왕후

희종최충헌에 의해 폐위된 후 인주로 유배되었다. 이후 원종 때 창원후로 봉작되고 공으로 진봉되었다.

목차

생애편집

가계편집

1197년(명종 27년) 고려의 제21대 희종(熙宗)과 부인 임씨(훗날의 성평왕후)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성은 (王), 이름은 지(祉), 본관개성이며, 신종(神宗)의 장손이다. 고종(高宗)의 왕비안혜태후 유씨(安惠太后 柳氏) 등과는 친남매간이다.

왕자 시절편집

명종(明宗)이 무신들에 의해 폐위되면서 그 뒤를 이어 즉위한 것은 명종의 태자 오(祦, 훗날의 강종)가 아닌 동생 평양공(平凉公, 신종)이었다. 이어 1204년(신종 7년) 신종이 사망한 후 그 아들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희종이었다. 이에 따라 희종의 장남인 왕지는 8살이 되던 1204년(희종 즉위년) 음력 11월 6일 정식으로 왕태자에 책봉되었다[1]. 이후 7년 뒤인 1211년(희종 7년) 음력 4월 10일 15세가 되면서 관례를 행하였다[2].

그러나 그 해 음력 12월 25일, 당시 최고의 권력자였던 최충헌(崔忠獻)이 왕지의 부왕인 희종을 폐위시키고 강화도로 유배를 보내버렸다. 희종이 내시 왕준명(王濬明) 등과 모의하여 최충헌을 죽여버리려 했던 것이 발각되었기 때문이다[3]. 이후 희종은 자란도(紫鷰島)로 옮겨지는 등 갖은 수모를 당하다가 1237년(고종 24년) 57세를 일기로 법천정사(法天精舍)에서 죽었다. 한편 희종이 강화도로 유배될 때 왕태자였던 왕지도 인주(仁州, 지금의 인천광역시[4])로 유배되었다. 그리고 태자 왕지를 대신해 60세라는 고령으로 왕위에 오른 것은 왕지의 5촌 당숙이자 원래 명종의 태자로 책봉되었던 왕오였다. 그가 강종(康宗)이다[5].

사망편집

인주에 유배된 왕지는 이후 창원후(昌原侯)에 봉작되었다[6]. 이후 창원공(昌原公)이 되었으며, 1262년(원종 3년) 음력 12월 17일, 6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사망지나 매장지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자세히 알 수 없다[7].

가족 관계편집

창원공이 등장한 작품편집

출처편집

  1. 《고려사》권21〈세가〉권21 - 희종 즉위년 11월 - 원자 지를 왕태자로 삼다
  2. 《고려사》권21〈세가〉권21 - 희종 7년 4월 - 태자 지의 관례를 행하다
  3. 《고려사》권129〈열전〉권42 - 최충헌
  4.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인주〉항목
  5. 《고려사》권21〈세가〉권21 - 희종 7년 12월 - 최충헌이 왕을 폐위시키고 왕정을 옹립하다
  6. 《고려사》권91〈열전〉권4 - 창원공 왕지
  7. 《고려사》권25〈세가〉권25 - 원종 3년 12월 - 창원공 왕지가 죽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