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반새

청호반새파랑새목 호반새과에 속하는 한 종이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청호반새
Black Capped Kingfisher.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최소관심(LC), IUCN 3.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파랑새목
과: 호반새과
속: 호반새속
종: 청호반새
학명
Halcyon pileata
(Boddaert, 1783)

모습편집

청호반새는 등이 짙은 파란색을 띠고 있다. 머리는 검은색이며, 턱 밑과 목, 가슴 윗부분은 하얀색을 띠고 있다. 배 아래쪽은 주황색을 띠며, 다리는 붉은색이다. 부리는 크고 길며 선병한 붉은색이다. 아래쪽 부리가 조금 휘어져 있다. 가만히 앉아 있을 때 날개에 검은 무늬가 보이고, 날아갈 때는 하얀 무늬가 보인다. 암컷은 수컷과 비슷하지만, 가슴 깃털에 엷은 까만색의 가장자리가 있어 평생 동안 없어지지 않는다.

편집

청호반새는 주로 농경지나 산지의 물가에 살지만, 때로 사람이 사는 곳 근처로 날아와 전깃줄 위에 앉아 있는 경우도 있어 쉽게 눈에 띄인다. 또 이나 간척지에 날아와 물고기, 개구리 등을 잡아먹기도 한다.

청호반새는 오염되지 않은 지역에 사는 희귀한 새다. 청호반새가 사는 곳은 그만큼 오염이 덜 된 곳임을 나타낸다. 청호반새를 비홋한 물총새과의 새들이 사는 곳은 환경이 깨끗한 곳이다. 물총새과의 새들은 오염되지 않은 물에서 사는 신선한 먹이를 먹고 산다.

울음소리편집

청호반새는 짝짓기 때가 되면 암컷과 수컷이 서로 하천 위를 쫓고 쫓기듯이 날아나닌다. 이때 새들은 "쿄로로, 쿄로로, 쿄로로" 하고 날카로운 소리를 내며 울음소리를 높인다. 이 울음소리는 짝짓기를 할 때가 되었다는 것을 알리는 소리일 뿐만 아니라 같은 종족임을 알리는 소리이다.

먹이편집

청호반새는 물가나 강가의 벼랑이나 높은 나뭇가지 위에 꼼작않고 앉아 있다가 먹이를 발견하면 물 속이나 땅 위에 내려와서 먹이를 잡는다. 일단 먹이를 발견하면 아무리 물살이 빠른 계곡이라도 정확히 물 속의 목표물을 낚아채 사냥한다. 부리는 물고기나 양서류를 낚아채기 좋은 구조로 되어 있으며 먹이를 물었을 때 단숨에 물고 날아오를 수 있을 정도로 커다랗다. 먹이는 주로 갑각류, 파충류, 양서류, 어류, 곤충류 따위를 먹는다.

보호편집

청호반새는 서울시 보호 야생 생물 대상종이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