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범술(崔凡述, 1904년 5월 26일 사천 ~ 1979년 7월 10일)은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 불교 승려이며 제헌의원을 지낸 정치인이다. 젊은 시절 이름은 영환(英煥, 당호는 금봉(錦峯), 법호는 효당(嚆堂)이다.

목차

생애편집

출생과 출가편집

경상남도 곤양군 양포면 금진동 율포(現 경상남도 사천시 서포면 금진리 율포)에서 아버지 최종호와 어머니 광산 김씨 사이에 태어났다.

양포면 두리동 주막거리에 이사를 하고 7세에 1910년에 양포사립개진학교에 다녔지만 당시 학교는 태극기를 개양하였지만 일본인 교사 키타무라 호오니치(北村訪日)가 태극기를 뜯어내리고 일장기를 달고 학생들과 학부형을 큰교실에 모이게 한 다음 천황궁성 이중교 그림과 메이지 천황의 사진을 걸고 경례를 강요하였다. 교육칙어를 일본어로 읽고 이때 학생과 학부형들은 방성대곡을 하였다.

일인교사 키타무라(北村)는 학생들에게 자신을 일본어교사에서 국어교사로 부르라 하고, 본래 국어교사는 조선어 교사로 불러야한다고 야단쳤다. 키타무라(北村)는 매우 거칠어서 걸핏하면 '바가!' '고라!' '칙소!'라 말하면서 주먹질과 학생들 빰을 치는 것은 예사였다. 학생들은 서로짜고 일인교사 배척과 동맹휴학 할 것을 작정하고 이 동맹휴학에 대한 이유의 진정서를 만들어 곤양군 군수 김선재와 경상남도 도장관에게 제출하였으나 군수 김선재는 일본헌병을 동원하여 이 일을 수습하고 주모자로 지목된 그와 신영곤·임성념·변기홍을 퇴학처분하였다.

그 후 1915년 3월 곤양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16년 사천 다솔사로 출가하였다. 1917년 4월 해인사지방학림에 입학하고, 환경을 은사로 수계를 받았다.

박열과의 만남편집

3·1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선언서를 등사하여 영남지역에 배포하다가 일본경찰에 붙잡혀 고통받았으며, 1922년 일본에 유학하여 1922년 8월박열과 서로 만나게 되었으며, 1923년 4월 도쿄 릿쇼중학교 3학년에 편입학하고, 1933년 동경의 다이쇼 대학 불교학과를 졸업하였다. 1923년 박열·박흥곤·육홍균 등과 불령선인사를 조직하여 ≪불령선인지≫를 간행하였다.

그리고 박열의 일본천황암살계획을 돕고자 상해로 잠입하여 폭탄을 운반하여 왔으며, 대역사건에 연루되어 8개월 동안 옥고를 치렀는데 29일씩 피검당하기를 3년 동안 하였다. 1932년 김법린 등과 비밀결사인 만당을 조직하였고, 1933년 조선불교청년동맹 중앙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였으며, 그 해에 명성여자학교를 설립하고 교장에 취임하였다.

교육자와 승려로서의 최범술편집

또한, 일본유학 시절 인도승 달마바라로부터 전하여 받은 불사리 3과를 범어사에 기증하여 탑을 세우고 봉안하였는데, 이는 달마바라가 붓다가야의 대탑을 수리하고 그 탑 중의 불사리 약간을 나누어 받아 세계 여러 나라에 전한 것 중의 일부이다.

1934년 사천에 광명학원을 설립하였고, 1936년 다솔사불교전수강원을 설립하였다. 이 무렵 김법린·김범부 등이 다솔사에 머무르며 은밀히 독립운동을 하였다. 1937년 고려대장경을 인경하였고, 1943년 9월부터 13개월 동안 일본경찰에 의하여 경상남도경찰국에 구검되었다. 1947년 미소공동위원회 대한불교단체대표에 피임되었고, 그 해에 해인사 주지가 되었으며, 국민대학을 창설하고 이사장에 취임하였다. 1948년의 5·10선거 당시 사천·삼천포에서 출마하여 제헌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1951년 해인중학교해인고등하교를 창설했다. 국민대학에서 신익희를 쫓아냈다 학생들의 큰 반발을 사자 국민대학 운영권을 학생에게 빼았겼고 1948년에 마포에 국민대학관을 재건하였다. 국민대학관을 1952년에 해인사로 옮겨 해인대학으로 고치고 이사장 및 학장에 취임하였다.

1960년 이후 다솔사의 조실(祖室)로 원효교학 및 다도 연구에 전념하였고, 1969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1979년 7월 10일 입적하자 다솔사에 부도를 봉안하였고, 1986년 대통령표창이 추서되었다. 학문적 관심은 원효(元曉)·의천(義天)·초의(草衣)·만해(萬海) 등에 많았다.

평가와 비판편집

긍정적 평가편집

그는 일선에서 물러나 원효대사의 사상을 연구하고, 사천에 차밭을 가꾸어서 ‘반야로’라는 정제증차를 만들기도 했고, 한국 다도의 입문서인 《한국의 차도》를 집필하여 그동안 다수 소실되었던 한국의 다도를 복원하는데 일조하기도 했다.

부정적 평가편집

그가 국민대학교 이사장을 지낼 당시 신익희 총장 해임을 주도하여 반발을 샀다. 독립운동도, 친일행각도 분명한 사람이지만 역사에선 친일파냐 독립운동가냐 호불호가 갈리고, 불교계에선 대처승이라는 이유로 비판 받고 있다.

의혹편집

친일의혹설편집

그는 1937년 여름에 중일 전쟁이 발발한 뒤 그해 12월조선불교중앙교무원이 북중국 지역에 출정한 일본군을 위문하기 위해 조직한 친일 불교 단체인 북지황군위문단의 단원으로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만당을 들기 이전 삼십본산연합사무소의 기초의원이었으며, 관동군에 위문행렬을 열고 일본 승려들과 다솔사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하기도 했었다.

약력편집

저서편집

  •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나≫
  • ≪한국의 다도≫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제1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사천군) 1대 무소속     34.96% 16,685표 1위  
제2대 총선 국회의원(사천군) 2대 대한국민당     7.17% 3,430표 6위 낙선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대한민국 의정총람》, 국회의원총람발간위원회, 1994년
  • 최범술 - 대한민국헌정회
  • 임혜봉 (2005년 3월 1일). 〈최범술 : 불령선인회와 만당에서 활동 그리고 친일〉. 《친일 승려 108인》. 서울: 청년사. 309~330쪽쪽. ISBN 978-89-7278-384-8. 
  전 임
(초대)
제헌 국회의원(사천군)
1948년 5월 31일 - 1950년 5월 30일
무소속
후 임
정헌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