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영동》은 KBS 2TV에서 1993년 6월 2일부터 1993년 7월 15일까지 방영된 KBS 2TV 수목 미니시리즈이다. 향락과 부의 상징인 강남 영동에서 부동산으로 졸부가 된 주근엄과 주근노 형제가 펼치는 향락, 부패의 실상과 그들의 몰락과정을 그렸다. 한편, 그 당시 사정(司正) 바람을 신속하게 드라마에 대입시킨 기민성을 호평받았지만 안방용으로 어울리지 않는 자극적 대사나 장면이 지나치게 노출됐다는[1] 혹평을 받았다. 아울러, 백일섭 (주근노 역)이 해당 작품과 같은 채널 일요아침드라마 《일요일은 참으세요》에 겹치기 출연하느라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어왔고[2] 해당 작품 종영 뒤 한동안 《일요일은 참으세요》에만 출연했으며 당초 10부작으로 기획됐으나[3] "방영 횟수를 더 늘려야 한다"는 제작간부진의 강권에 따라 4편 늘린 14회로 막을 내렸다.

굿모닝 영동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 2TV
방송 기간 1993년 6월 2일 ~ 1993년 7월 15일
방송 시간 , 9시 50분
방송 횟수 14부작
원작 윤정건
연출 엄기백
각본 김영찬, 오수연, 이숙진
출연자 박근형, 백일섭, 송옥숙, 허진
음성 2채널 스테레오
HD 방송 여부 아날로그 제작 · 방송

등장 인물 편집

  • 허진 : 근엄 처 오 여사 역
한국방송공사 수목 미니시리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기쁨이면서 슬픔인 채로
(1993년 4월 7일 ~ 1993년 5월 27일)
굿모닝 영동
(1993년 6월 2일 ~ 1993년 7월 15일)
비검
(1993년 7월 22일 ~ 1993년 8월 19일)
  1. 진성호 (1993년 6월 8일). “사정분위기 반영 세태풍자 돋보여 「굿모닝 영동」 제작진-지원사의 20년노고에 박수 「장학퀴즈」”. 조선일보. 2023년 3월 3일에 확인함. 
  2. 권혁종 (1993년 6월 15일). "아!글씨 당분간 쉴래요". 조선일보. 2023년 3월 3일에 확인함. 
  3. “방송 화제 KBS「굿모닝 영동」방영횟수 4회늘려”. 문화일보. 1993년 6월 24일. 2023년 3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