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몬교

(몰몬교에서 넘어옴)

모르몬교 혹은 몰몬교(영어: Mormonism)는 1820년대와 30년대에 뉴욕 서부에서 조셉 스미스가 시작한 회복주의 기독교 후기성도 운동의 주요 종교적 신앙이다. 1820년대 조셉 스미스 2세가 처음 창시했다. 후기성도들(몰몬교도)은 스미스의 사후 서쪽으로 이동하여 솔트레이크시티 계속에 정착, 현재의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로 대부분 계승되었다. '몰몬'이란 성경과 함께 그들이 경전으로 받아들이는 몰몬경에서 나온 말인데, 이를 출판한 스미스는 자신이 신의 도움으로 금판(golden plates)을 번역한 것이라고 말한다.

1830년판 모르몬경의 제목 페이지

교파편집

구원의 계획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줄여서 예수 그리스도 교회는 초대 교회의 신권 조직과 교리와 운영 원리를 그대로 복원하였다고 주장하며, 회복된 기독교를 표방하며 미국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성립된 기독교 교파이다. 1830년 뉴욕 주에서 조셉 스미스 주니어를 포함하여 6명의 설립등기인으로 공식 설립되었다. 종교학에서는 가톨릭이나 개신교에서 파생된 분파가 아니므로 별도의 교파로 분류되어 있다. 성경과 더불어 몰몬경과 같은 경전을 공인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인들에게는 모르몬교라고도 알려져 있으나 이 명칭은 교회내에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도 공식 명칭 사용을 요청하고 있다. 1955년 처음 대한민국에 소개되었을 당시에는 'Latter-day Saints'를 한국어로 직역하여 말일성도 예수 그리스도 교회로 불렸으나 2005년 7월 현재의 한국어 명칭으로 개칭하였다.

교회의 지도권 계승편집

1844년 교회의 초대 회장 조셉 스미스 주니어의 사망 후 브리검 영이 임시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후계자가 되었다.[1]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회장이 사망하면 가장 선임 사도인 십이사도정원회의 회장이 후계자로 성별되고 총회의 만장일치로 지지받는다. 한편 이러한 승계 과정의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회원 중에 이에 순응하지 아니하고 교회에서 이탈한 소수의 무리들은 다른 지도자를 따라 별도의 소규모 교회를 세웠으며, 이로 인해 자신들이 조셉 스미스 이래로 회복된 교회임을 표방하는 여러 소수 종파들이 존재하게 되었다.[2]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회원 수 1500만명 이상 규모의 정통 주류 교회이며, 여타 몰몬교를 표방하는 다른 여러 소수 단체를 통틀어 모르몬교라고 하는 사례도 있으나, 도합 약 10만명 이내로 추산되는 소수 단체들은 영향력이 미미하고 조셉 스미스를 선지자로 인정한다는 것 이외에는 그 정체성을 달리하므로 AP 통신 보도지침에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를 몰몬교라 칭하되 여타 소수 종파는 몰몬교로 표기하지 않는 것으로 되어 있다.

모르몬 원리주의편집

일부다처제 종파들이다. 몰몬 분파 등으로 언급되기도 하나 이들 교단은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로부터 떨어져 나온지 100년 이상이 지났으며, 현재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측에서 각 언론사에 '몰몬 분파', '원리주의 몰몬교' 등의 명칭을 사용하지 않기를 요청하고 있다.

자유주의적 모르몬교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보다 진보적인 신학을 가지고 있다. 현재는 그 수가 많지 않다

각주편집

  1. Bushman (2005, pp. 556–57).
  2. Quinn (1994, pp. 198–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