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미국)

미국의 사회자유주의 정당

민주당(民主黨, 영어: Democratic Party)은 공화당과 함께 미국의 양대 정당이다.

민주당
Democratic Party
US Democratic Party Logo.svg
로고
약칭 D
상징색 파란색
이념 현대자유주의[1][2]
사회자유주의[3]
비주류:
중도주의[4][5]
보수주의[5]
좌익대중주의[6][7][8]
진보주의[9]
사회민주주의[10]
민주사회주의[11][12][13][14]
스펙트럼 좌익~중도우파
당원  (2020년) 45,715,952명[15]
당직자
의장 톰 페레즈 (전국위원장)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
스테니 호이어 (하원)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
주지사 협회 위원장 스티브 블록
역사
창당 1828년 1월 8일
분당 이전 정당 민주공화당
예하 부문
중앙당사 미국 워싱턴 D.C. 사우스 캐피톨 스트리트
학생조직 미국 민주 대학생
청년조직 미국 민주 청년
의석
상원의석
45 / 100
하원의석
232 / 435
주지사
24 / 50
주 상원 의석
874 / 1,972
주 하원 의석
2,579 / 5,411
DemocraticLogo.svg
당기
당나귀는 미국 민주당의 상징이다.

민주당의 역사는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의 민주공화당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현 민주당은 앤드루 잭슨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1828년에 처음 창당되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정당이라는 명예를 차지하고 있다.

민주당은 초기에는 작은 정부와 노예제를 지지했으며, 각 주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하지만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과 뉴딜 정책 이후, 민주당의 주 이념은 사회자유주의로 돌아섰으며, 주 지지자들도 흑인, 가톨릭 등 사회 비주류 인사들로 바뀌었다. 이후 1960년대 부터 공화당의 주 지지층이 남부 주의 주민들로 바뀐 것에 반해, 민주당의 주 지지층은 대도시 거주자들, 여성, 대학 졸업자, 성소수자, 밀레니얼 세대, 흑인, 라틴계, 유대인, 무슬림, 아시아계 등으로 크게 확장되었다.

민주당은 현대 자유주의와 사회적, 경제적 평등을 옹호하며, 복지 국가를 지향한다. 정부의 시장 간섭을 통하여 경제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노조의 권리를 보호하며 환경 친화 정책, 국가 규모의 의료 보험, 공정한 기회, 적정한 규모의 대학 입학금, 소비자 권리와 관련된 법들을 입법화시키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사회적인 문제들에서는 친이민 정책을 고수하며, 총기 규제 강화, 마리화나의 합법화 등을 주장한다.

민주당은 지금까지 총 15명의 대통령을 배출했다. 첫째는 1829년에 당선된 7대 대통령 앤드루 잭슨이고, 2020년 기준 민주당이 배출한 마지막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다. 2009년 1월 21일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행정부)의 지도 아래 상원에서 최소 58석, 하원 257석으로 입법부에서 다수당(2007년 당시 기준)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주지사도 28곳으로 모두 과반 이상을 점하고 있었으나, 2010년 중간 선거에서 여당 사상 최악으로 참패하여 주지사는 20명, 상원 의석은 53명, 하원 의석은 193명으로 줄었다. 2020년 현재 상원 의석은 45명(원내에서는 무소속 2명과의 연합으로 47석) 하원 의석은 232석이며 당의 상징은 당나귀이다. 또한 연방 대법원의 판사들 9명 중 4명이 민주당 소속 인사이다.

역대 득표율편집

미국 민주당 역대 선거 득표 (1966–2018)[16]
50%
40%
30%
20%
10%
0%

노선편집

민주당은 빅텐트 정당으로서 중도우파 성향의 보수주의 정치인부터 사회주의 좌익 성향인 정치인들까지 스펙트럼이 다양하지만, 미국식 현대자유주의(American modern liberalism)[주 1] 성향의 정치인이 다수여서 중도좌파 정당으로 분류된다.[17][18][19]

민주당은 창당된 직후에는 앤드루 잭슨 대통령의 '잭슨식 민주주의'를 지지했다. 하지만 1890년대 이후, 특히 북부 지방에서 민주당 지지자들이 점차 진보적인 세를 보여왔다. 민주당원들은 루스벨트 대통령의 뉴딜정책을 찬성해왔으며, 이후 공화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진보주의적으로 여겨졌다. 다만 뉴딜정책 이후 공화당 내에서도 루스벨트 대통령을 지지하는 진보적인 인사가 증가하여 양당의 이념적 차이가 줄었다. 그러나 1960년대 공화당의 배리 골드워터 연방 상원의원이 이끈 보수주의 개혁 운동으로 공화당이 강경한 보수주의로 성향이 바뀌면서 미국 공화당과의 정치적 대립이 더욱 격화 되었다. 일례로 민주당 출신 빌 클린턴은 재벌들의 세금을 인상했고, 공화당 출신 로널드 레이건은 재벌들의 세금을 인하했다. 유권자들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양당 간에 뚜렷한 차이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50%로 의견이 양분된 반면 2004년에는 양당의 정책이 확연히 다르다고 생각한 비율이 76%가 되어 1972년의 46%에 비해 크게 늘었다.[20] 1930년대 이후로 민주당은 연방 정부의 확대, 자유민주주의, 친기업 정책 등의 유연한 보수주의 노선도 병행했지만, 2000년대에 들어서 친기득권 성향을 많이 보여서 미국 백인 노동자 계층을 중심으로 중산층에게 불만이 쌓였다는 논란이 심화되었다.

한편, 동성애, 총기 소유, 임신 중절 등의 이슈에 대해서는 보수주의적인 공화당에 비해 상당히 개방적인 입장이다. 역사적으로 민주당의 주 지지층은 농민, 노동자, 소수 종교 신자들, 사회적 약자이었으며, 당의 주요 이념은 규제되지 않은 사업가들과 일률적인 소득세 부과를 반대해왔다. 외교 문제에 관해서는 국제주의(internationalism)을 지지하며, 1930년대부터는 의료보험 등을 통한 복지국가 건설을 추구해왔다. 1970년대부터는 새롭게 떠오른 화두인 환경에 대한 정책들을 크게 지지하며 사람들을 끌어모으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미국 북동부 지방, 서부 해안 지역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의 분파는 크게 사회자유주의 분파, 보수주의 분파, 진보주의 분파, 중도주의 분파로 나뉜다.

분파편집

사회자유주의 분파편집

절대다수 분파이다. 거의 대부분의 당원들은 민주당 주류의 사회자유주의적 철학을 따른다. 2012년 설문 조사에 의하면, 약 25%의 민주당 후보들이 사회자유주의 분파에 속해있으며 86%의 사회자유주의 분파 유권자들이 현재 민주당의 당 방침에 크게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들 중 화이트칼라 전문직들은 보통 1950년대까지 보통 공화당을 지지하는 세력이었으나, 이후 성향이 크게 바뀌어 지금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주요 세력이 되어있다. 현재 민주당의 사회자유주의 분파는 거의 대부분 고학력, 고임금의 전문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상당수가 대학을 졸업하고 높은 지식을 가진 지식인들이다.

거의 대부분의 사회자유주의 분파 유권자들은 공영 의료 보험을 지지하며, 특히 미국이 군사적 조치를 취하는 대신 외교나 평화적인 방법으로 외교적인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을 원하며, 동성애, 낙태 허용법, 더 엄격한 총기 규제, 환경 보호법 등의 제정을 원한다. 이 분파는 다문화주의를 옹호하며, 이민자들이 미국화되기 보다는 고유의 문화를 지키며 미국을 더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줄 수 있다고 믿는다. 다만 NAFTA와 같은 무역 조약과 같은 경우에는 두 파로 갈리는 경우가 잦은데, 이는 이러한 무역 조약들이 노동자들보다 기업을 더 중시한다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거의 대부분의 사회자유주의 분파는 군비를 삭감하고 그 돈으로 복지 지출을 강화할 것을 원한다.

보수주의 분파편집

보수주의 분파는 사회자유주의를 제외하고 두번째로 많은 분파이다. 대적으로 논조가 보수적인 색채를 띠며, 공화당의 이념들과도 일부 겹치는 면이 있다. 보수주의 분파는 미국 전역에 걸쳐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은 시골 지역들이나 보수 세력이 강한 남부 지방에 집중 분포해 있다. 역사적으로 남부 지방 유권자들은 타 지방보다 더 보수적인 경향을 보여왔다.

보수주의 분파들은 일부 탈당하여 공화당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1964년 인권법 제정 당시였는데, 이 때 상당수의 민주당 보수 인사들이 탈당하여 공화당으로 입당했다. 이후 공화당은 이 민주당 인사들을 기반으로 삼아 남부 지방에서뿐만 아니라 미국 북서부, 서부 지방에서도 세를 늘려나갔다. 다만 당의 더 강경해진 보수적 색채를 이들이 중화시키기란 역부족이어서, 공화당은 오히려 더더욱 우경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보수주의 분파의 대표적인 인사들로는 조 친, 지미 카터가 있다. 오늘날 청견민주에 의해 표현된다. 한편 민주당의 보수주의 분파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은 공화당 지지자들과 상당수 겹치기도 하여, 당으로는 이들을 지지하는데 표는 공화당에게 던지는 유권자들도 상당하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진보주의 분파편집

진보주의 분파는 민주당 내에서도 가장 급진적인 분파이다. 이 분파는 강력한 기업 규제를 주장하며, 노동권을 옹호하며 사회적 프로그램들의 실시를 요구한다. 현재 거의 대부분의 진보주의 성향 유권자들은 사우스다코타 주의 조지 맥거번 상원의원 때 생겨난 자들이고, 또한 버니 샌더스가 크게 약진하며 추가적으로 세를 얻었다. 진보주의 분파는 종종 사회자유주의 분파와 함께 뜻을 같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다만 공영 의료보험이나 군비 삭감, 기업 규제와 같은 사안에는 조금 더 급진적인 성향을 보이는 경우가 잦다. 이 때문에 진보주의 분파는 유럽의 사회민주주의 정당들과 가장 유사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다고 평가받기도 한다. 2014년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질높은 공립교육, 더 엄격한 기업 규제, 남녀 평등, 동성 결혼 옹호, 확장된 이민 정책과 같은 정책들을 들고 나오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진보주의 분파는 부정부패에 매우 극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며, 선거 기부금과 같은 현 제도들이 부정을 일으킨다고 주장, 이를 개혁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현재에는 경제적 평등을 제 1의 우선과제로 꼽고 있다. 현재 진보주의 분파의 대표적인 인물로 엘리자베스 워런, 키스 엘리슨, 데니스 쿠시니치가 있다.

중도주의 분파편집

중도주의 분파는 크게 신민주연합으로 대표된다. 1988년 조지 H. W. 부시가 민주당을 이고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만들어졌으며, 경제적으로는 자유주의적인 논조를 띤다. 1980년대 후반부터 민주당의 주류를 이루었으며, 약 20여년간 민주당을 이끈 세력이기도 하다.

현재 중도주의 분파는 민주당의 주류 세력은 아니지만, 몇몇 민주당 인사들이 자신이 중도주의 분파라고 밝히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인 인사들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앨 고어 전 부통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등이 있다.

정책편집

경제편집

민주당이 가장 중요히 여기는 경제 관련 정책은 바로 경제적 평등이다. 민주당은 복지 국가(welfare state)를 지향하며, 강한 노조를 통해 이를 이룰 수 있다고 본다. 복지 국가는 유동적인 누진세를 부과하며, 더 높은 최저 임금, 사회 보장 정책, 공영 의료 보험, 공영 주택 등과 같은 정책들을 통하여 사람들의 복지와 안녕을 도모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사회 기반시설을 새롭게 세우며, 정부가 지원하는 고용 정책들을 통하여 민간 부문에서 일자리를 창출하고 동시에 급격한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1990년대 이래 민주당은 일부 중도적인 정책들을 내세우며 기업 규제들을 줄이고 정부의 역할을 줄이려 노력하기도 하였다.

재정편집

민주당은 경제적 불평등 해소와 사람들에게 더 많은 복지를 제공하기 위하여 부유한 국민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물리는 신축성 있는 누진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군비를 대폭 삭감하는 대신 그 예산을 복지 예산으로 돌려 쓰기를 바라며, 특히 의료, 보험, 사회 서비스, 인프라 건설과 같은 예산들을 삭감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 것이 사회정의를 해치고 효율성을 줄인다는 이유로 가장 극렬하게 반대하기도 한다. 민주당 지도층은 이러한 체계적인 복지 서비스들이 장기적으로 더 생산적인 인력들을 창출할 것이며, 더 문화가 풍부한 사회를 만들 것이며, 이 것이 공화당 측이 주장하는 '낮은 세금' 정책들보다 훨씬 더 장기적으로 이익을 많이 낼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러한 사회 복지를 자유를 위한 첫걸음으로 여기며, 결국 자유와 복지가 함께 양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최저임금편집

민주당은 대체적으로 최저임금을 올리는 안을 선호한다. 2007년에 제정된 최저임금법은 민주당이 110대 국회 초기부터 줄기차게 주장해왔던 공약들 중 하나이며, 2006년에 민주당은 최저임금을 올리는 법안 6개를 국회에 동시 제출, 결국 모두 입법화 시키는 데에 성공했다. 2017년 5월에는 2024년까지 최저임금을 시간당 15$까지 올리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이로 인해 민주당의 경제 정책들이 점차 좌경화되어 가고 있다는 평가를 들은 바 있다.

의료보험편집

민주당은 '모두가 이용가능한, 지속 가능한 의료보험 체계'를 옹호한다. 정부가 국민들의 의료보험 시스템을 확립하기 위하여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특히 현대 점차 상승하는 민영 의료비를 해결하기 위하여 전국민 대상 보험 정책이나 보조금 지원 정책등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존 코니어스나 존 딘젤과 같은 몇몇 민주당 최고 원로들은 Medicare for All이라는 국가 보험 체계를 통하여 직업, 소득 여부를 불문하고 모든 국민들에게 일반적인 의료 보험을 실시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민주당의 진보주의 분파들은 대중 의료보험 체계 확립을 분파의 주된 강령들 중 하나로 확고히 명시했으며, 특히 2010년에 오바마 대통령이 꺼내든 오바마 케어 정책은 이와 같이 의료보험을 강하게 옹호하는 민주당의 영향이 크다. 이 정책으로 인하여 2014년 4월달에는 거의 1억명에 달하는 미국 국민들이 추가적인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역사편집

전신편집

미국이 건국하는 무렵인 1790년대에 반연방파 토머스 제퍼슨이 창당한 공화주의자당(Republican Party)이 당의 전신이다. 당명은 점차 민주공화당(Democratic-Republican Party)으로 바뀌었다.[21]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렸던 제퍼슨 공화파는 친 앤드루 잭슨파와 반 앤드루 잭슨파로 분열되었다. 이후 1828년 대통령에 당선된 앤드루 잭슨 이후, 반 잭슨파는 민주공화당을 대거 탈당하여 과거 연방주의당 지지자, 민주공화당내 보수주의자, 반잭슨파를 결집해 지금의 공화당의 전신인 휘그당을 창당하였고, 친잭슨파는 당에 잔류해 당명을 지금의 당명으로 바꾸었다.

남북전쟁 직전 분열편집

1801년부터 집권했으며 남북전쟁 발발 직전인 1860년, 북부 민주당원을 중심으로 한 북부 민주당과, 남부 민주당원을 중심으로 한 남부 민주당으로 분열되었다. 전체적으로 민주당이 분열되어서 1860년 대통령 선거에서 반노예주의를 표방한 공화당 소속 연방하원의원인 에이브러햄 링컨에 패배하였다. 이후 내전이 일어나자 당은 내홍을 겪으며, 이후 공화당에 비해 약세를 보인다. 그러나 대공황을 계기로 20년간 민주당이 연속 집권하였다.

뉴딜정책과 중산층 성장편집

1932년 대공황 와중에 당선된 프랭클린 루스벨트뉴딜 정책을 통해 공황을 극복코자 했고, 강력한 복지정책을 시행하였다. 그 결과로 1920-1950년대에는 미국내 소득 격차가 크게 줄었다. 부유층의 소득이 감소하고, 중산층의 실질 소득이 증가했다.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경제학자인 폴 크루그먼은 이러한 변화는 정치적인 변화에 큰 원인이 있다고 하였다. 뉴딜정책이후 부유층의 세금은 급증하였고, 소득세 상한은 1950년대 중반에 91퍼센트에 달했다. 기업 이익에 대한 평균 연방세는 1929년에는 14퍼센트였으나, 1955년에는 45퍼센트에 달했다. 상속세 상한은 77퍼센트에 달했다. 1929년에 국부의 20퍼센트를 소유했던 상위 0.1퍼센트는 1950년대에는 10퍼센트 정도를 소유했다. 또한 이 시기에는 공화당진보적인 정치인이 늘어나 대화합이 가능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편집

제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자 노동력의 부족으로 임금이 상승하였고, 높은 임금은 전후에도 지속되었다. 민주당은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끌었고, 전후호황으로 미국의 경제는 발전하였다. 1960년대가 되자 미국에서는 공화당의 배리 골드워터 연방 상원의원이 이끈 보수주의 개혁 운동이 일어났다. 그가 주도한 보수주의 개혁 운동은 도시 소요사태를 이용해 진보주의자들을 논리로 공격하고 간접적인 방식으로 인종차별을 옹호하였으며 공화당 내의 진보적인 인사를 축출하였다. 그 결과 공화당은 매우 강경하고 보수적으로 되고, 민주당과 공화당은 더욱 대립이 격화되었다.[22]

대공황 이후 민주당은 대개 의회의 다수당이었다. 민주당은 1994년 이래 의회에서 소수당이 되었으나, 2006년 중간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상원하원에서 공화당을 제치고 모두 다수당이 되었으나 2008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집권 이후 실시된 중간선거에서 집권당으로서 사상 최대의 패배를 당하면서 하원 다수당 지위를 공화당에게 넘겨주게 되고 상원 다수당 지위를 가까스로 유지하게 된다.

역대 정당 당원편집

역대 민주당 출신 대통령편집

# 대통령 기간 비고
7대 앤드루 잭슨 1829년부터 1837년까지 20$ 지폐 인물
8대 마틴 밴 뷰런 1837년부터 1841년까지
11대 제임스 녹스 포크 1845년부터 1849년까지
14대 프랭클린 피어스 1853년부터 1857년까지
17대 앤드루 존슨 1865년부터 1869년까지
22대 그로버 클리블랜드 1885년부터 1889년까지 1000$ 지폐 인물
24대 그로버 클리블랜드 1893년부터 1897년까지 최초의 비연속 대통령
28대 우드로 윌슨 1913년부터 1921년까지 100,000$ 지폐 인물
32대 프랭클린 루스벨트 1933년부터 1945년까지 최초 4선 대통령
33대 해리 트루먼 1945년부터 1953년까지
35대 존 F.케네디 1961년부터 1963년까지 최초의 로마 가톨릭교회 대통령
36대 린든 존슨 1963년부터 1969년까지
39대 지미 카터 1977년부터 1981년까지
42대 빌 클린턴 1993년부터 2001년까지
44대 버락 오바마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대통령

주요 정치인편집

  • 현) 하원의장
  • 현) 시카고 시장 : 버락 오바마의 선거 참모이자 전 비서실장

주요 지지기반편집

민주당의 주요 지지기반은 주로 흑인, 무슬림, 히스패닉, 아시안, 미국 대졸자, 지역으로는 오대호 연안, 뉴잉글랜드, 태평양 연안, 하와이, 도시, 공단 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받는다. 그리고 특히 미국의 IT 기업들이 많이 지지한다.

미국 민주당은 강력한 히스패닉의 힘으로 서부지방 그리고 텍사스에서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다.

절대 지지 지역 :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뉴욕, 뉴저지, 델라웨어, 메릴랜드, 컬럼비아 특구, 일리노이, 미네소타, 워싱턴, 오리건, 캘리포니아, 하와이

안정 지지 지역 : 뉴햄프셔,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뉴멕시코, 위스콘신, 버지니아

접전 지역 : 플로리다,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 콜로라도, 네바다, 아이오와, 애리조나

역대 선거 결과편집

역대 대선편집

선거명 후보 득표수 득표율 승리한 주 확보 선거인단 당락
1828년 미국 대통령 선거 앤드류 잭슨 642,553     56%
15 / 24
178 / 261
당선
1832년 미국 대통령 선거 701,780     54.2%
16 / 24
219 / 286
당선
1836년 미국 대통령 선거 마틴 밴 뷰런 764,176   50.8%
15 / 24
170 / 294
당선
1840년 미국 대통령 선거 1,128,854      46.8%
7 / 26
60 / 294
낙선
184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제임스 포크 1,339,494       49.5%
15 / 26
170 / 295
당선
1848년 미국 대통령 선거 레위스 캐스 1,223,460      42.5%
15 / 30
127 / 290
낙선
1852년 미국 대통령 선거 프랭클린 피어스 1,607,510   50.8%
27 / 31
254 / 296
당선
1856년 미국 대통령 선거 제임스 뷰캐넌 1,836,072     45.3%
19 / 31
174 / 296
당선
186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스티븐 더글라스 1,380,202       29.5%
1 / 32
12 / 303
낙선
186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조지 매클렌 1,812,807     45%
3 / 25
21 / 233
낙선
1868년 미국 대통령 선거 호라시오 세이무어 2,708,744       47.3%
8 / 34
80 / 294
낙선
1876년 미국 대통령 선거 새뮤얼 J. 틸던 4,284,020   50.9%
17 / 38
184 / 369
낙선
188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윈필드 스콧 핸콕 4,444,260      48.2%
19 / 38
155 / 369
낙선
1884년 미국 대통령 선거 그로버 클리블랜드 4,914,482      48.9%
20 / 38
219 / 401
당선
1888년 미국 대통령 선거 5,534,488      48.6%
18 / 38
168 / 401
낙선
1892년 미국 대통령 선거 5,556,918      46%
24 / 44
277 / 444
당선
1896년 미국 대통령 선거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6,492,559      46.7%
22 / 45
176 / 447
낙선
1900년 미국 대통령 선거 6,370,932     45.5%
17 / 45
155 / 447
낙선
190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앨튼 파커 5,083,880      37.6%
13 / 45
140 / 476
낙선
1908년 미국 대통령 선거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6,408,984     43%
17 / 46
162 / 483
낙선
19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우드로 윌슨 6,296,284     41.8%
40 / 48
435 / 531
당선
19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9,126,868       49.2%
30 / 48
277 / 531
당선
19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제임스 콕스 9,139,661     34.2%
11 / 48
127 / 531
낙선
192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존 데이비스 8,386,242      28.8%
12 / 48
136 / 531
낙선
1928년 미국 대통령 선거 15,015,464    40.8%
8 / 48
87 / 531
낙선
1932년 미국 대통령 선거 프랭클린 루즈벨트 22,821,277      57.4%
42 / 48
472 / 531
당선
1936년 미국 대통령 선거 27,752,648    60.8%
46 / 48
523 / 531
당선
1940년 미국 대통령 선거 27,313,945     54.7%
38 / 48
449 / 531
당선
1944년 미국 대통령 선거 25,612,916    53.4%
36 / 48
432 / 531
당선
1948년 미국 대통령 선거 해리 트루먼 24,179,347       49.6%
28 / 48
303 / 531
당선
1952년 미국 대통령 선거 애들레이 스티븐슨 27,375,090      44.3%
9 / 48
89 / 531
낙선
1956년 미국 대통령 선거 26,028,028      42%
7 / 48
73 / 531
낙선
196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존 F. 케네디 34,220,984       49.7%
23 / 49
303 / 537
당선
1964년 미국 대통령 선거 린든 존슨 43,127,041     61.1%
45 / 51
486 / 538
당선
1968년 미국 대통령 선거 휴버트 험프리 31,271,839      42.7%
14 / 51
191 / 538
낙선
1972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조지 맥거번 29,173,222      37.5%
2 / 51
17 / 538
낙선
1976년 미국 대통령 선거 지미 카터 40,831,881   50.1%
24 / 51
297 / 538
당선
1980년 미국 대통령 선거 35,480,115     41%
7 / 51
49 / 538
낙선
198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월터 먼데일 37,577,352    40.6%
2 / 51
13 / 538
낙선
1988년 미국 대통령 선거 마이클 듀카키스 41,809,074     45.7%
11 / 51
111 / 538
낙선
1992년 미국 대통령 선거 빌 클린턴 44,909,806     43%
33 / 51
370 / 538
당선
1996년 미국 대통령 선거 47,402,357       49.2%
30 / 51
379 / 538
당선
200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앨 고어 50,999,897      48.4%
21 / 51
266 / 538
낙선
2004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존 케리 59,028,444      48.3%
20 / 51
251 / 538
낙선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 버락 오바마 69,456,897     52.9%
29 / 51
365 / 538
당선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65,915,796    51.1%
27 / 51
332 / 538
당선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힐러리 클린턴 65,853,516      48.2%
21 / 51
227 / 538
낙선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조 바이든 - 0%
0 / 51
0 / 538

역대 총선편집

년도 하원 득표수 하원 득표율 하원 의석 상원 의석 대통령 후보/대통령
1828
136 / 213
25 / 48
앤드류 잭슨
1830
126 / 213
24 / 48
1832
143 / 240
20 / 48
1834 802,422       49.7%
143 / 242
26 / 52
1836 801,767    51.0%
128 / 242
35 / 52
마틴 밴 뷰런
1838 995,133   50.0%
125 / 242
29 / 50
1840 1,021,051       47.8%
125 / 242
22 / 51
1842 1,051,561    51.3%
125 / 223
23 / 52
야당
1844 1,276,980   50.0%
142 / 227
34 / 56
제임스 포크
1846 1,124,080      48.4%
110 / 230
38 / 60
1848 1,212,632      44.2%
113 / 232
35 / 62
레위스 캐스
1850 1,142,783     43.3%
127 / 232
36 / 61
야당
1852 1,566,004       49.8%
158 / 234
38 / 62
프랭클린 피어스
1854 1,418,553      43.9%
82 / 234
39 / 62
1856 1,805,827       46.8%
131 / 237
41 / 66
제임스 뷰캐넌
1858 1,823,106      48.1%
101 / 238
38 / 66
1860 1,520,785    39.7%
44 / 183
23 / 53
스티븐 더글라스
1862 1,456,395     45.1%
72 / 185
10 / 48
야당
1864 1,631,393      41.9%
38 / 193
11 / 54
조지 맥클렌
1866 1,919,507    40.7%
47 / 225
9 / 66
야당
1868 2,598,042      44.1%
67 / 243
12 / 64
호라시오 세이무어
1870 2,441,956      44.5%
104 / 243
16 / 73
야당
1872 2,813,934     41.8%
88 / 292
19 / 73
1874 3,061,888       49.1%
178 / 293
28 / 75
1876 4,220,480    51.3%
150 / 293
35 / 76
새뮤얼 J. 틸던
1878 3,108,496      44.2%
143 / 293
42 / 76
야당
1880 4,330,113       47.7%
136 / 293
37 / 76
윈필드 스콧 핸콕
1882 3,968,021      48.9%
192 / 325
36 / 76
야당
1884 4,954,599   50.1%
183 / 325
34 / 78
그로버 클리블랜드
1886 4,126,909      48.1%
167 / 325
37 / 76
1888 5,558,964      48.7%
161 / 332
37 / 88
1890 4,945,756   50.7%
235 / 332
39 / 88
야당
1892 5,603,431       47.4%
211 / 356
44 / 85
그로버 클리블랜드
1894 4,252,292      37.7%
105 / 357
39 / 87
1896 5,594,384     40.9%
128 / 357
33 / 88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1898 4,828,592      44.2%
163 / 357
24 / 86
야당
1900 6,081,813      44.5%
153 / 357
28 / 86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1902 4,942,208     45%
176 / 386
33 / 90
야당
1904 5,386,523     40.9%
136 / 386
32 / 90
앨튼 파커
1906 4,866,899      43.6%
166 / 391
31 / 92
야당
1908 6,552,986     45.4%
172 / 391
32 / 92
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
1910 5,864,262       46.7%
219 / 394
44 / 92
야당
1912 8,446,624     43.3%
290 / 435
51 / 96
우드로 윌슨
1914 5,808,254      42.4%
230 / 435
56 / 96
1916 7,641,274      46.1%
214 / 435
54 / 96
1918 5,458,549     43.2%
192 / 435
47 / 96
1920 9,079,985     35.8%
131 / 435
37 / 96
제임스 콕스
1922 11,146,853      44%
207 / 435
42 / 96
야당
1924 12,103,278      38.8%
183 / 435
41 / 96
존 데이비스
1926 9,467,607    39.6%
194 / 435
46 / 95
야당
1928 16,521,147     41.1%
194 / 435
39 / 96
존 데이비스
1930 11,018,603      44.5%
218 / 435
47 / 96
야당
1932 54,188,533     55.7%
313 / 435
59 / 96
프랭클린 루즈벨트
1934 17,519,821    53.4%
322 / 435
69 / 96
1936 23,784,032     55.8%
334 / 435
76 / 96
1938 17,715,450       48.7%
262 / 435
69 / 95
1940 24,227,821    51.4%
267 / 435
66 / 95
1942 13,181,759       47%
222 / 435
58 / 96
1944 23,380,045     51.8%
242 / 435
57 / 96
1946 15,491,113     45%
188 / 435
45 / 96
해리 트루먼
1948 24,217,516    52.6%
263 / 435
57 / 99
1950 19,991,683       49.4%
235 / 435
49 / 96
1952 28,642,537   49.8%
213 / 435
47 / 96
애들레이 스티븐슨
1954 22,366,386    52.5%
232 / 435
48 / 96
야당
1956 30,062,042    51.2%
234 / 435
49 / 96
애들레이 스티븐슨
1958 25,604,679     56%
283 / 435
64 / 98
야당
1960 35,125,032    54.8%
262 / 435
64 / 98
존 F. 케네디
1962 26,860,184     52.4%
258 / 435
66 / 100
1964 37,643,960      57.1%
295 / 435
68 / 100
린든 존슨
1966 26,934,136    50.9%
248 / 435
64 / 100
1968 33,214,994   50.2%
243 / 435
57 / 100
휴버트 험프리
1970 29,080,212    53.6%
255 / 435
54 / 100
야당
1972 37,071,352     52.1%
242 / 435
56 / 100
조지 맥거번
1974 30,054,097     57.5%
291 / 435
60 / 100
야당
1976 41,474,890     55.9%
292 / 435
61 / 100
지미 카터
1978 29,317,222     53.7%
277 / 435
58 / 100
1980 39,347,947    50.5%
243 / 435
46 / 100
1982 35,284,473    55.2%
269 / 435
45 / 100
야당
1984 42,973,494     52.1%
253 / 435
47 / 100
월터 먼데일
1986 32,447,021     54.3%
258 / 435
55 / 100
야당
1988 43,544,565    53.3%
260 / 435
55 / 100
마이클 듀카키스
1990 32,463,372     52.1%
267 / 435
56 / 100
야당
1992 48,654,189   50.1%
258 / 435
57 / 100
빌 클린턴
1994 31,609,829     44.8%
204 / 435
48 / 100
1996 43,507,586      48.2%
207 / 435
45 / 100
1998 31,490,298      48.2%
211 / 435
45 / 100
2000 46,582,167       47.1%
212 / 435
50 / 100
앨 고어
2002 33,795,885     45.2%
205 / 435
48 / 100
야당
2004 52,969,786       46.8%
202 / 435
44 / 100
존 케리
2006 42,338,795     52.3%
233 / 435
49 / 100
야당
2008 65,237,840    53.2%
257 / 435
57 / 100
버락 오바마
2010 38,980,192     44.9%
193 / 435
51 / 100
2012 59,645,531       48.8%
201 / 435
53 / 100
2014 35,624,357      45.5%
188 / 435
44 / 100
2016 61,776,554      48%
194 / 435
46 / 100
힐러리 클린턴
2018 60,727,598    53.4%
235 / 435
47 / 100
야당
2020 - 0%
0 / 435
0 / 100
조 바이든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인용편집

  1. Arnold, N. Scott (2009). 《Imposing values: an essay on liberalism and regulation》. Florence: Oxford University Press. 3쪽. ISBN 0-495-50112-3. Modern liberalism occupies the left-of-center in the traditional political spectrum and is represented by the Democratic Party in the United States. 
  2. “President Obama, the Democratic Party, and Socialism: A Political Science Perspective”. 《The Huffington Post》. 2012년 6월 29일. 2015년 1월 9일에 확인함. 
  3. Paul Starr. “Center-Left Liberalism”. Princeton University. 2015년 3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6월 9일에 확인함. 
  4. Hale, John (1995). 《The Making of the New Democrats》. New York: Political Science Quarterly. 229쪽. Second, insofar as Democrats in Congress are roughly split into liberal and centrist wings. 
  5. Dewan, Shaila; Kornblut, Anne E. (2006년 10월 30일). “In Key House Races, Democrats Run to the Right”. 《The New York Times》. 2017년 1월 28일에 확인함. 
  6. "More liberal, populist movement emerging in Democratic Party ahead of 2016 elections", By Zachary A. Goldfarb. The Washington Post. November 30, 2013. Retrieved March 25, 2017.
  7. "The Left's Unpopular Populism", By Amitai Etzioni. The Atlantic. January 8, 2015. Retrieved March 25, 2017.
  8. "America in Populist Times: An Interview With Chantal Mouffe", By Waleed Shahid. The Nation. December 15, 2016. Retrieved March 25, 2017.
  9. Ball, Molly. “The Battle Within the Democratic Party”. 《The Atlantic》. 2018년 6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월 28일에 확인함. 
  10. Raza, Syed Ali (2012), 《Social Democratic System》, Global Peace Trust, 91쪽 
  11. Delk, Josh (2018년 5월 2일). “Clinton: Being a capitalist 'probably' hurt me with Dem voters”. 《The Hill》. 2018년 6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5월 4일에 확인함. 
  12. Debebedetti, Gabriel (2016년 2월 22일). “Poll: Majority of Democrats say socialism has 'positive impact'. 《Politico. 2018년 5월 4일에 확인함. 
  13. “Democrats more divided on socialism”, 《YouGov》, 2016년 1월 28일, 2018년 5월 4일에 확인함 
  14. Marcin, Tim (2017년 6월 28일). “Democrats Want a Socialist to Lead Their Party More Than a Capitalist”. 《Newsweek》. 2018년 6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5월 4일에 확인함. 
  15. “보관된 사본”. 2016년 5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5월 5일에 확인함. 
  16. 하원의원 선거결과
  17. 미국 민주당 - 다음백과.
    ("미국의 민주당은 복지정책 확대, 소수자 인권보호 등을 추구하는 중도좌파 정당이다.")
  18. N. Scott, Arnold (2011년 4월 7일). 《Imposing Values: Liberalism and Regulation》. Oxford University Press. 3쪽. ISBN 9780199705290. 2015년 11월 27일에 확인함. 
    "Modern liberalism occupies the left-of-center in the traditional political spectrum and is represented by the Democratic Party in the United States".
  19. Starr, Paul (2012). “Center-Left Liberalism”. 《The Oxford Companion to American Politics》. 2017년 3월 13일에 확인함. 
  20. 폴 크루그먼, 미래를 말하다, 현대경제연구원BOOKS, p200 참고
  21. 보통 미국 역사에서 민주(democracy)는 직접민주제를, 공화(republic)는 대의제/법치를 가리킴.
  22. 폴 크루그먼, 미래를 말하다, 현대경제연구원BOOKS,p56-158참고

기타편집

  1. 사회자유주의진보주의를 혼합한 미국식 중도좌파 이념이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