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콩나물 무침

콩나물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음식재료 중 하나로, 그늘에서 발아시킨 의 뿌리를 자라게 한 식료품을 말한다. 데친 후 양념에 무쳐 먹거나 을 끓여 먹기도 하며, 을 지을 때 넣기도 한다. 숙취를 풀어주는 효과가 있어 해장국 재료로 많이 쓰인다.

특히, 콩나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식 가운데 하나인 전주비빔밥의 주재료이다. 이 밖에도 전주는 남문시장을 중심으로 상인들이 즐겨먹던 콩나물국밥이 유명하며, 전주와 그 부근의 익산, 군산, 김제를 비롯한 전라북도의 대부분 지역의 밥상에서 콩나물요리만큼은 김치와 함께 꼭 빠지지 않는다.

어린 콩나물을 말린 것을 한의학에서는 대두황권(大豆黃卷)이라고 하며, 우황청심환 등을 만드는 재료로 쓰이는데, 이나 자극적인 음식으로 위장에 쌓이는 적혈을 풀어주는 대표적 약재이다.

기원편집

한국에서 최초 재배 시기는 삼국시대 말이나 고려 시대 초기로 추정한다. 935년 고려, 태조가 나라를 세울 때 태광태사 배현경이 식량 부족으로 허덕이던 군사들에게 콩을 냇물에 담가 콩나물을 불리어 먹게 하였다.

콩나물 재배법편집

전통적인 재배 방법은 어두운 색의 천을 씌운 시루에 재를 넣고 물에 불린 콩을 넣어 일정시간마다 물을 갈아주면서 키운다.

성분편집

특히 콩나물이 함유한 아스파라긴산아세트알데히드 분해를 돕는 알코올 탈수소효소의 생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콩나물을 이용한 요리편집

요리사진편집

관련 단체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