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모수왕

(해모수에서 넘어옴)

해모수왕(解慕漱王, 생몰년 미상)은 부여고구려의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천신(天神) 또는 천신의 아들이다. 부여의 신화에서는 해부루왕의 아버지이며, 고구려의 신화에서는 주몽의 아버지이다. 고구려의 건국을 전하는 고대의 기록에는 전하지 않은 인물로, 고려 시대 이후에 채록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서 처음 등장한다. 그러나 삼국사기, 삼국유사 모두 뒤에 고구려 건국신화를 서술하면서 고주몽의 아버지라고 하여 두 설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해부루왕의 아들이 금와왕이므로 고주몽해부루왕의 손자뻘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원래는 부여의 건국 신화였으나, 부여가 병합된 뒤에 고구려의 건국 신화에 결합된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해모수왕
解慕漱王
지위
북부여 초대 군주
재위 기원전 59년~ ?
대관식 해모수왕(解慕漱王)
전임 천제(天帝) 상제(殤帝)
후임 해부루왕(解夫婁王)
부왕 천제(天帝) 상제(殤帝)
군주(君主)
이름
해모수(解慕漱)
이칭 미상
별호 태자(太子) 천왕랑(天王郞) 천제(天帝) 황천(皇天) 시조(始祖) 단군(壇君)
묘호 미상
시호 해모수왕(解慕漱王)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부여(夫餘)
사망일 몰년 미상(沒年 未詳)
사망지 북부여(北夫餘)
능묘 미상
매장지 미상
왕조 북부여(北夫餘)
가문 미상
부친 천제(天帝) 상제(殤帝)
모친 미상
배우자 미상
자녀 해부루왕(解夫婁王)

생애편집

삼국유사》에 따르면 해모수는 천제(天帝)의 아들 또는 천제 본인으로, 기원전 59년 오룡거(五龍車)를 타고 하늘에서 내려와 졸본 인근에서 나라를 세웠다. 천제 해모수가 세운 나라가 북부여라고 하며, 수도는 흘승골성(訖升骨城)이다. 해모수가 낳은 아들이 해부루이며, 해부루동부여(가섭원)로 옮긴 뒤 남은 땅에서 동명제(東明帝)가 일어나 고구려의 시조가 되었다.[1] 그런데 이러한 《삼국유사》의 기록과는 달리, 중국 측 사서에 따르면 부여는 이미 춘추 전국 시대(기원전 770~기원전 221)부터 등장하고 있으므로, 해모수에 의한 기원전 59년 건국설은 문제가 있다. 주몽이 기원전 37년에 고구려를 건국할 당시 나이가 22세였으므로, 기원전 59년은 주몽이 태어난 해이다.[2] 즉, 《삼국유사》에서 북부여가 기원전 59년에 건국되었다고 한 것은 고구려의 건국자인 주몽 설화와 부여 건국 설화를 합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부여의 건국 시기는 이보다 훨씬 앞선 시기로 보아야 한다. 단군조선이 멸망하면서 72국으로 흩어져 살았다는 《삼국유사》의 문헌 내용, 조선의 유민이 70여 국으로 나뉜다는 기록과, 후한서(後漢書)에 이르기를, 서한(西漢)은 조선의 옛 지역에 처음에는 4군을 두었다가 뒤에는 2부를 두었는데, 법령이 점차 번거로워지면서 갈라져 78국으로 나뉘고 각각 1만 호씩이라고 하였다는 기록에서 각기 다른 이름(탁리국(橐離國), 고리국(高離國), 색리국(索離國), 탁근국(卓斤國) 등)으로 문헌에 남겨졌다고 추정하고 있다.[3]

《삼국유사》와 달리, 《삼국사기》 및 동명왕편에 따르면, 천제의 아들 해모수는, 해부루가 하늘의 계시를 받아 나라를 동쪽 가섭원(迦葉原)으로 옮기고 난 뒤에 남은 땅으로 내려와 나라를 세웠다고 한다.[4]

삼국유사에 따르면, 해모수는 해부루의 아버지라고 한다.[5][6] 해모수 사후 해부루가 왕위를 승계했고, 해부루가 다시 아들이 없어 하늘에 기도를 드린 후 양아들 금와왕을 얻은 뒤, 해부루 사후 금와가 정권을 계승하였다. 그런데 해부루 만년에 다시 하늘에서 내려온 해모수가 나라를 세우려 하니 천제가 재상 아불란의 꿈에 나타나서 자신의 아들이 나라를 세울 테니 떠날 것을 명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하늘에서 내려온 해모수가 압록강 하백의 딸 유화를 유혹하여 임신시킨 뒤 사라졌으며, 임신 후 아버지 하백의 진노로 쫓겨난 유화를 금와왕이 거둬서 후궁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이 두 설은 삼국사기삼국유사에 모두 실려 있는데, 앞뒤가 맞지 않는다. 해부루의 아들이 금와왕으로 고주몽은 해부루의 손자뻘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주몽해모수의 후손 중의 한 사람의 아들로 추정되나 이렇다 할 근거는 없다.

한편, 해모수는 천제의 아들로서 고구려의 건국 시조 주몽을 수태시켰다고 전해진다. 고구려의 건국 신화에 따르면, 해모수하백(河伯)의 딸 유화(柳花)를 유혹하여 붙잡아 동침하였다. 이에 하백이 항의하자 해모수는 자신이 천제의 아들임을 밝히고, 신령한 능력을 보여 천제의 아들임을 입증한 뒤에 정식으로 혼례를 치렀다. 그러나 하백해모수가 유화를 버릴 것을 걱정하여 해모수를 취하게 한 뒤 유화와 함께 가죽부대에 넣고 오룡거를 태워 하늘로 올려보냈다. 해모수는 도중에 깨어나 하백의 처사에 분노하여 유화를 버려두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한다. 버려진 유화금와왕에게 발견되었고, 해모수는 햇빛으로 유화를 수태하게 하여 주몽을 낳았다.

  • 참고할 내용은, 현재 부계 성씨(姓氏) 혼인 관습을 잣대로 만든 틀에 고대 가족 국가를 맞추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있고, 분명한 사실은 사는 지역 강(江)이름에서 따온 가족 이름 성(姓)은 가장 윗 어른인 여자가 안주인(安主人)이고, 남자는 가족 생존을 책임지는 백(白)엄지 최고인 사람 백(伯)으로 울타리에 해당되는 어머니에 딸린 존재, 면(宀)지붕밑에 녀(女)계집이 있어야 안(安)평안하게 종족(宗族)이 지속되는 것이고, 여자가 없는 종족은 멸족한다. 모계 어머니 성(姓)은 며느리 적(嫡)이 종부(宗婦)를 계승했고, 시(示)보일, 세운 기둥위에 판을 올려 제단을 세우면 죽은 부모 신(神)혼백이 보인다는 뜻으로, 건(巾)천으로 덮어 제단을 세운 제(帝)임금은 종가(宗家) 제사를 주관하는 어머니 종부 명을 따라, 어머니가 다른 성씨 가족을 대표하는 백(伯)으로 제사를 지내는 사람이고, 며느리 적(嫡)이 성종(姓宗)을 잇는 미래라면, 후처(後妻) 자녀들의 며느리 적(嫡) 역시, 시어머니 씨종(氏宗)을 계승하는 대등한 관계가 적서(嫡庶) 모계 성씨(姓氏)다. 남자가 성씨 가족 주인이 된 것은, 작은 주나라가 큰 상나라에 반란 점령했기 때문에, 상나라가 노예국들이 스스로 패(貝)돈과 공(工)특산품을 정한 날짜, 정한 품목과 양이 수도 조(朝)로 정(正)바르게 보내지 못한 족읍(族邑)에 복(攵)칠, 기마대를 보내 몰살시키는 조정(朝政)으로 모계 성씨가 유지된 반면, 약한 주나라는 자기 친족들을 점령 상나라를 분할 상민(商民)을 감시 약탈하는 제후(帝侯)로 분봉한 것이 씨국(氏國)이 되면서, 큰 벼슬을 하사 받은 귀족이란 뜻이 됐고, 분봉받은 지역을 본관(本貫)으로 남자가 배치됐기 때문에 부계 성씨가 된 것으로, 이후 분파(分派)로 구분 성씨를 바꾸지 않게 된 것이 화하족 중국 성씨 문화로, 단군(檀君)과 함께 우리 조상으로 북적(狄)-맥(貊)북방종족으로, 어(魚)물고기 잡고, 양(羊)양 키우던 유목민 선(鮮)이 망한 상나라 수도 조(朝)를 계승하는 조선(朝鮮)을 단군 마지막 수도 아사달 = 조양(朝陽), 요하 강 상류 지역 요서에 세웠고, 동쪽으로 이동한 단군과 단군조선을 이뤘는데, 연나라 진개 요하 침공으로 요서에 있던 조선(朝鮮) = 동호(東胡)는 옛 만리장성 밖 1,000리에 있는 하얼빈으로 이동해서 조선을 계승하는 여(餘)를 세웠는데, 모계 성씨 사회였기 때문에, 부(夫)사내를 강조한 것이 성씨 부여(夫餘)다. 부여는 상나라 달력을 썼고, 상나라 시조 설(契)는 바이칼호 남쪽 셀렝게강 = 설련하(偰輦河)에 뿌리가 있는 북방 유목민 적(狄)이다. 상나라 시조 설의 어머니는 간적(簡狄)으로 유융(有戎)의 딸, 화하족 하(夏)-주(周)-한(漢)이 이민족 오랑캐로 보는 북방 종족이고, 모계 성씨는 아버지가 누군진 중요하지 않다. 아버지와 형제는 어머니와 누이처럼 자녀를 출산하지 못하기 때문에 죽여도 보복할 후손이 없으므로, 여자가 안주인(安主人) 실세가 되는 것이 모계 성씨다. 동쪽에 있던 단군(檀君)은 북적과 다른 환인(桓因) 이(夷), 대(大)큰 나라 사람, 상나라 하나라 보다 훨씬 이전에 중국에 살았기 때문에, 동이족으로 보는 강성(姜姓) 대종(大宗) 천수(天水)와 강수(姜水)가 현재 중국 서쪽에 있는 것이고, 단군 태백산(太白山)이 그 인접한 한중(漢中)산악지역 북쪽에 있는 것이다. 화하족 = 호랑이 + 곰으로, 황하 중류 남쪽에 유웅(有熊)곰나라가 유(有)있었다는 뜻. 화산(華山) 남쪽 산악지역이 한중으로, 한중(漢中)에서 강하(江夏)까지 흐르는 강 이름이 하수(夏水) = 한수(漢水)로, 중화(中華) 화하족(華夏族)은 황하 중류 곰나라 안에 있는 희수(姬水)까지, 그 지역안에서 살던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고, 환웅(桓雄)은 호랑이와 곰을 조련하던 단군(檀君)이 되면서 부모 상제(上帝)와 가까운 대화 가능한 하늘과 가까운 태백산(太白山) 단수(檀樹)에 아버지 신(神)혼백을 모시고 알린 것이다. 동이(東夷)는 고대 중국 서쪽 끝까지 존재했던 이족(夷族) 환(桓)-단(檀)이 유웅(熊)곰나라 출신으로, 황하(黃河) 지역 화하족 대표로 성장한 황제(黃帝)와 치우천황이 탁록 전쟁후에 화하족이 크게 성장 하(夏)나라를 세웠고, 낙양 강 상류 지역 숭(崇)현에 수도를 세울 때 동쪽으로 밀려나 동이(東夷)로 위축됐고, 북에서 남하한 적(狄) 설(契) 탕왕이 하(夏)나라를 멸망시키고 상구(商丘)에 수도를 세웠을 때나, 상나라에 주나라가 반란을 일으킨 상-주 시기에도 이(夷)는 중국에 폭넓게 분포하고 있었고, 주로 황해(黃海)주변 예(濊)물 많은 강 주변에 주로 분포하면서, 상(商)나라와 대치했는데, 그 틈을 타 상나라 뒤통수 반란을 일으킨 주나라 기습에 상나라 왕이 죽었고, 76년 후 주공 단이 삼감의 난 평정과 동정을 완료하면서, 상나라 기자와 함께 요하로 밀려난 것이 요동 단군으로, 조선과 단군조선을 형성했는데, 연나라 진개 요하 침공에 평양으로 밀려났고, 위만에 망하면서 해로를 따라 남하 한(韓)을 세운 것이 단군 후손, 조선-부여 후예인 남부여 백제 온조와 전쟁 망하면서 주류가 아닌 민간 신앙이 됐습니다. 즉, 단군 조선은 모계 성씨가 고려 초기까지 유지됐을 것입니다.

관련 신화편집

해동의 해모수(解慕漱)는 천제(天帝)의 아들로서, 고니를 탄 100여 인의 종자(從者)를 거느리고 하늘로부터 오룡거(五龍車)를 타고 채색 구름 속에 떠서 내려왔다. 성 북쪽에 청하(靑河)가 있고 거기에 하백(河伯)의 세 딸 유화(柳花) · 훤화(萱花) · 위화(葦花)가 있었는데, 해모수가 사냥을 갔다가 이들 세 미녀를 만나 그 중 맏딸인 유화와 결혼하도록 해달라고 하백에게 간청하였다. 하백은 해모수의 신통력을 시험한 뒤에 그에게 신변(神變 : 人智로 알 수 없는 무궁무진한 변화)이 있음을 알고 술을 권하였다. 하백은 해모수가 술이 취하매 유화와 함께 가죽가마에 넣어서 하늘로 보내려 하였다. 그런데 술이 깬 해모수는 놀라서 유화의 비녀로 가죽가마를 찢고 혼자 하늘로 올라가 돌아오지 않았다. 하백은 유화를 꾸짖으며 태백산 물 속에 버렸다.(《삼국유사》의 기록)

유화는 고기잡이에게 발견되어 북부여의 금와왕(金蛙王)에 의하여 구출되었다. 뒤에 유화는 해모수와 관계하여 주몽(朱蒙)을 낳았다. 처음에는 되크기 만한 알이어서 금와왕은 상서롭지 않은 일이라 하여 마굿간에 버렸는데, 말들이 이것을 짓밟지 않아 깊은 산속에 버렸더니 짐승들이 이것을 보호하였다. 알에서 나온 주몽은 골격과 생김새가 영특하여 자라면서 재주가 뛰어났으며, 뒷날 부여를 떠나 남으로 가서 비류국(沸流國) 송양왕(宋讓王)의 항복을 받고 나라를 세우니 이것이 고구려의 건국이며, 그가 고구려의 시조인 추모왕이다. 종장에는 추모의 아들 유리(類利)가 부왕(父王) 추모왕을 찾아 왕위를 계승한다.

동명왕은 부여의 북쪽에 있었던 같은 부여족의 고리국에서 태어나 부여를 건국한 사람이다. 서기 60년경에 쓰인 《논형》(論衡)이란 책에는 부여의 건국 시조로서 동명왕이 기록되어 있다. 이외에 중국 문헌인 《위략》(魏略), 《후한서》(後漢書) 부여전, 《양서》(梁書) 고구려전에는 부여의 시조가 동명왕으로 기록되어 있다.

해모수는 천제 동명왕의 아들이다. 신화적인 표현으로 오룡거를 타고 하늘로부터 내려왔다. 해모수로부터 해부루, 금와왕으로 이어졌다. 추모는 해모수의 아들로 알려졌고, 고구려 추모왕부여의 계승을 부각하기 위하여 시호(諡號)를 동명성왕(東明聖王)으로 했다. 《삼국유사》는 기원전 19년 9월에 죽자 용산(龍山)에서 장사지내고, 시호를 동명성왕이라 했다고 적어놓고 있다.

가계편집

  • 아버지 : 천제(天帝) 상제(殤帝)
  • 어머니 : 미상
  • 국왕 : 해모수(解慕漱)
    • 아들 : 해부루왕(解夫婁王)
    • 며느리 : 미상
      • 손자 : 금와왕(金]]蛙王, 기원전 89년?~기원전 24년, 재위: 기원전 60년경~기원전 24년경)
      • 손자며느리 : 미상
        • 증손 : 대소왕(帶素王, 기원전 73년? ~ 기원후 22년, 재위: 기원전 24년~기원후 22년) 동부여 마지막 왕
        • 증손자며느리 : 미상
        • 증손 : 갈사왕(曷思王) 갈사부여의 왕
      • 손자 : 우태(優台)
    • 아들 : 고진
    • 며느리 : 미상
      • 손자 : 미상
      • 손자며느리 : 미상
        • 증손자 : 고모수(高慕漱)
        • 증손자며느리 : 유화부인(柳花夫人, ? ~기원전 24년)
          • 고손자 : 고주몽(東明聖王, 기원전 58년~기원전 19년, 재위: 기원전 37년~기원전 19년)

고구려의 초대 왕인 고주몽은 해모수의 아들이 아니라 해모수의 고손자이다.

해모수왕이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일연 (1281) 북부여조, “古記云。前漢書宣帝神爵三年壬戌四月八日。天帝降于訖升骨城在大遼醫州界乘五龍車。立都稱王。國號北扶餘。自稱名解慕漱。生子名扶婁。以解為氏焉。王後因上帝之命。移都于東扶餘。東明帝繼北扶餘而興。立都于卒本州。為卒本扶餘。即高句麗之始祖。”(《고기(古記)》에 이르기를, 전한 선제 신작 3년 임술년(기원전 59년) 4월 8일에 천제가 흘승골성대요 의주 경계에 있다에 오룡거를 타고 내려왔다. 그 곳에 도읍을 정하여 왕이라 일컫고 국호를 북부여라 하고, 스스로 이름을 해모수라 하였다. 아들을 낳아 이름을 부루라 하고 해(解)를 성(姓)으로 삼았다. 왕(해부루)은 후에 상제의 명령으로 동부여로 도읍을 옮겼다. 동명제는 북부여를 이어받아 졸본주에 도읍을 정하고 졸본부여를 이룩하니, 곧 고구려의 시조이다.)
  2. 윤내현, 〈부여의 분열과 변천〉. (《상명사학》 3 ·조경래박사정년퇴임기념논문집, 1995), 459쪽.
  3. 나하나,〈부여의 변천과 동부여 문제〉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 제23집, 2009.12. 309쪽.
  4. 김부식 (1145) “阿蘭弗遂勸王 移都於彼 國號東扶餘 其舊都有人 不知所從來 自稱天帝子解慕漱 來都焉”(아란불이 왕에게 권하니 도읍을 이곳으로 옮겨 나라 이름을 동부여라 하였다. 그곳의 옛 도읍에도 사람이 있어 어디로부터 왔는지는 모르나 자칭 천제의 아들 해모수라는 이가 와서 도읍한 적이 있었다. )
  5. 일연 (1281) 북부여조, “生子名扶婁。以解為氏焉。”(아들을 낳아 이름을 부루라 하고 해(解)를 성(姓)으로 삼았다.)
  6. 그러나 삼국사기, 삼국유사 모두 뒤에 고구려 건국신화를 서술하면서 고주몽의 아버지라고 하여 앞뒤가 맞지 않는다.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동명왕
제1대 북부여
? ~ ?
후임
해부루왕
전임
동명왕
한반도의 국가 원수
후임
해부루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