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응)은 한글 닿소리 중 여덟 번째 글자이다.

이응
정보
자명이응
훈몽자회異凝 (원래는 伊. 異凝은 옛이응)
자원목구멍의 모양 (목구멍소리)
종류닿소리
획수1
로마자 표기
매큔-라이샤워
표기법
ng(종성)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
ng(종성)
발음
어두무음
어중무음
어말연구개 비음[ ŋ ]
이음어두·어중 구개음화[ j ]

연음된 종성의 구개음화: [ ɲ ]
획순
ㅇ (ieung) stroke order.png
한글 일람

현대 한국어에서 초성으로 쓰이는 ㅇ은 초성 자리를 채우기만 해 주고 소릿값은 없으며, 종성으로 쓰이는 ㅇ의 소릿값은 연구개 비음[ŋ]이다. 초성 ㅇ에 의해 연음된 종성 ㅇ이 ㅑ, ㅕ, ㅛ, ㅠ, ㅣ, ㅖ, ㅒ, ㅟ에 의해 구개음화되면 경구개 비음[ɲ]으로 소리난다.

역사편집

훈민정음(1446)의 목구멍을 본따서 만든 글자이다. ㅇ을 기본 모양으로 하여 (옛이응) · (여린히읗) · 등의 모양을 만들었으며, 등의 합자에도 쓰였다.

ㅇ은 훈민정음의 초성 체계로는 불청불탁목구멍소리로 분류되어 있고, 제자해에는 ‘옛이응 의 소리가 ㅇ과 비슷하다’는 설명이 있다. ("唯牙之ㆁ,[중략]其聲與ㅇ相似") 이를 비롯한 여러 증거로 봤을 때 현대 한국어와는 달리 15세기 한국어에서는 ㅇ이 첫소리에 올 때 음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소릿값은 성문 반찰음([ɦ])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인접한 앞 음절이 ㄹ, ㅿ, y으로 끝날 때 나타났다.[1]

ㅇ받침은 훈민정음에는 종성이 없는 글자에 쓰는 글자였고, 지금의 ㅇ받침에 해당했던 것은 당시엔 (옛이응)받침이었다. 예를 들어 ‘솅조ᇰ’(世宗)의 첫글자는 ㅇ받침이므로 /셰/로 읽고 둘쨋글자는 옛이응 받침이므로 /종/으로 읽는 것이다. 하지만 월인천강지곡(1447) 등에서 ㅇ받침을 쓰지 않고 대신 받침이 없는 글자를 쓰기 시작하면서 ㅇ받침의 쓸모가 사라졌다. 이후 /ŋ/을 표현하기 위한 글자로 ㅇ받침과 ㆁ받침이 혼용되다가 17세기가 되어 ㅇ받침으로 합쳐졌다.

훈몽자회(1527)에서는 ㆁ의 발음 예시로 ‘ᅌᅵ으ᇰ(異凝)’을, ㅇ의 예시로 ‘이(伊)’를 들었다.[2] 이것이 글자의 이름으로 굳어졌는데, 17세기에 ㆁ이 쓰이지 않게 되면서 ㅇ의 이름이 ‘이응’이 되었다. 또한 훈몽자회에서는 ㅅ 다음 순서에 ㆁ이 있었는데, ㆁ의 자리를 ㅇ이 차지하면서 ㅅ 다음에 ㅇ이 오게 되었다.

코드값편집

종류 글자 유니코드 HTML
한글 호환 자모 U+3147 ㅇ
한글 자모
영역
첫소리 ᄋᅠ U+110B ᄋ
끝소리 ᅟᅠᆼ U+11BC ᆼ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첫소리  U+F7D9 
끝소리  U+F86B 
반각 U+FFB7 ᄋ

각주편집

  1. 고영근 (2010). 《표준 중세국어문법론》 제3판. 서울: 집문당. 18쪽. ISBN 9788930314787. 
  2. 훈몽자회 언문자모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