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원군 (왕족)

광원수 증 광원군(廣原守贈廣原君) 이구수(李耉壽), 1514년1567년 12월 5일)는 조선 중기의 문신, 왕족으로 세종대왕의 현손이다. 밀성군 침의 손자 광성정 이전의 둘째아들이다. 자(字)는 학수(鶴臼+又)이고, 본관은 전주(全州).

생전 작위는 창선대부 광원정, 행광원수 등이고, 죽은 뒤 후손들이 출세하게 되면서 증직으로 승헌대부 광원군에 추봉되었다.

생애편집

아버지는 광성정 이전이고, 어머니는 신부인 강릉김씨로 첨정 김유악의 딸이다. 광성정의 둘째 아들로 형은 광릉수 학수이다.

처음에 광원수에 봉작되었다가 뒤에 창선대부(彰善大夫)로 승진하여 광원정이 되었다. 실록에 의하면 그는 형제들과 화목하지 못하였다 한다.[1] 1550년(명종 5) 9월 숙부 철성군(鐵城君)의 첩을 욕하고, 심지어는 종을 시켜 높은 섬돌에서 아래로 밀쳐 손가락을 부러뜨렸으며, 또 자기 아들로 하여금 철성군의 옛집에 난입하여 창문을 부수고 사면의 판자를 철거했다 하여 사헌부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2] 뒤에 복관되었다. 본인은 관직에 뜻을 두지 않고 종친으로서 유유적적하게 살았다. 사후에 승헌대부로 증직되고, 증손 이경여, 이수여 등의 영귀로 광원군으로 추봉되었다.

묘소는 처음 경기도 화성군 남양(南陽)에 안장되었다가 뒤에 경기도 포천군 내촌면 내리(현, 포천시 내촌면 내리 산 8-13번지) 쌍곡(雙谷) 주금산(鑄金山) 진좌(辰坐) 언덕에 이장되었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명종실록 10권, 명종 5년 9월 3일 계사 2번째기사 1550년 명 가정(嘉靖) 29년 사헌부에서 광원수 이구수의 패려함을 아뢰니 파직을 허락하다
  2. 명종실록 10권, 명종 5년 9월 3일 계사 2번째기사 1550년 명 가정(嘉靖) 29년 사헌부에서 광원수 이구수의 패려함을 아뢰니 파직을 허락하다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