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스위치 작전

한국전쟁 포로 송환

빅 스위치 작전(Operation Big Switch)은 한국 전쟁의 모든 잔류 포로들을 송환한 작전이다. 1951년 진행된 공산 진영과 UN군 간의 휴전 회담에서는 공산 진영이 모든 포로를 본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UN은 계속 남길 원하는 포로가 있을 경우 이를 허가해야 한다고 주장하여 포로 송환이 주요한 난제가 되었다. 회담이 이어진지 2년 후, 중화인민공화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이 논제에 한 발 물러서면서 1953년 7월 27일에 휴전 협정이 체결되었다.

빅 스위치 작전은 1953년 8월 시작하여 같은 해 12월까지 진행되었으며, 공산 진영 포로 75,823명(북한군 70,183명, 중공군 5,640명)과 유엔군 포로 12,773명(한국군 7,862명, 미군 3,597명, 영국군 946명)이 본국으로 송환되었다. 공산 진영 군인 중 22,600명 이상이 송환을 거부하였는데, 이들 중 대부분은 과거에 공산 진영에 반대하여 국공 내전에서 싸웠던 중화민국 군인이었다. 유엔군 측에서도 23명의 미군과 한 명의 영국군, 333명의 한국군 병사가 송환을 거부하였다.

송환을 거부한 포로들에게는 90일 동안 의사를 바꿀 기간이 주어졌다. 이 기간 동안에는 중국 병사 137명이 중국으로 돌아갔고, 미군 2명과 한국군 8명이 서방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한국군 325명과 미군 21명, 영국군 1명은 자유 의사에 따라 공산 진영에 머물게 되었다.[1][2]

리틀 스위치 작전편집

리틀 스위치 작전은 1953년 4월과 5월에 걸쳐 아프거나 부상 당한 포로들을 교환한 작전이다. 유엔군측에서는 6,670명의 북한군과 중공군을 송환했으며, 공산 진영에서는 한국군 471명, 미군 149명을 포함한 684명의 유엔군을 석방하였다. 물라 작전이 동시에 시행되면서 이에 영향을 받은 공산 진영 포로들은 본국으로의 귀환을 거부하였다.

포로 통계편집

  • 1953년 휴전협정에 의거 송환된 포로 수치

(출처: 국군포로의 실상과 대책 -국방부 자료, 단위 명)

구분 공산측 => 유엔측 유엔측 => 공산측
소계 한국군 유엔군 소계 북한군 중공군
부상병 포로 송환
(리틀 스위치 작전)
684 471 213 6,670 5,640 1,030
일반 포로 송환
(빅 스위치 작전)
12,773 7,862 4,911 75,823 70,183 5,640
추가 포로 송환 12 10 2 765 296 469
총계 13,469 8,343 5,126 83,258 76,119 7,139
  • 미송환된 실제 국군 포로 추정 수치[3]

미송환 국군 포로의 수치는 추계(推計) 방식에 따라 달라지는데

많게는 6만9000~9만4000명, 적게는 2만~4만1000명으로, 대략 4만~5만명으로 추정한다.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특별보고관의 〈유엔북한인권상세보고서〉에서는 북한이 억류한 국군 포로의 수를 5만~7만명으로 추정하였다.

한편 휴전협정 당시 유엔군사령관 마크 클라크 대장은 “공산 측은 한국전쟁 초기에 5만명의 한국군 포로를 전선에서 석방하여 공산군에 강제 편입시킨 바 있었다”고 회고했다(《회고록 다뉴브강에서 압록강까지》).

당시 공산군 측 역시 휴전회담에서 5만여명에 달하는 국군 포로들의 행방을 추궁하는 유엔군 측에게“인도적 차원에서 현장에서 석방했다”고 주장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