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상륜(徐相崙, 본관은 대구 1848년 7월 19일 ~ 1926년 1월)은 구한말일제 강점기기독교인, 개신교 선교사로 한국교회사 처음 개신교 교회인 황해도 소래교회새문안교회, 연동교회, 승동교회를 설립하였다. 독립운동가 겸 교육자 서병호의 큰아버지이자 양아버지였다. 독립운동가 서재현의 양 할아버지이다.

서상륜

개요편집

13세에 부모를 잃고 상업에 종사하다가 스코틀랜드인 목사 매킨타이어(McIntyre, J., 馬勒泰)의 구호를 받은 뒤 그의 전도로 기독교인이 되었다. 이후 성경한자 번역, 교회 설립 운동에 전념하였으며, 조선 말기의 초기 장로교 선교사로도 활동하였다. 중국에서 입수한 신약성서를 국한문 혼용으로 번역, 만주에 가서 직접 신약성서를 간행, 국내로 반입하였다. 1884년 국내에서 전도하려고 의주로 돌아와 조선 최초의 개신교 예배를 주관하였으며, 1884년 한국 기독교인이 세운 처음 개신교 교회당인 소래교회 창립자의 한 사람이기도 하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1848년(헌종 14년) 7월 19일 그는 평안도 의주에서 서석순(徐奭淳)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동생으로는 서상우(서경조)가 있었다. 그의 출생에 대해서는 일설에는 7월 26일에 태어났다는 설도 있다. 본래는 한성의 양반 가문이었으나 서유묵(徐有默)의 대에 평안북도 의주에 정착하였다. 어려서 서당에 다니면서 한학을 배웠는데 이때 배운 한자 실력은 후일 그가 성경한자로 번역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그러나 콜레라로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중국을 드나들며 만주에서 동생 서상우와 함께 홍삼장사를 하였다. 이후 홍삼을 중국에 판매하는 한편 약재나 비단을 입수하여 국내에 판매하는 행상으로 생활하였다. 1876년(고종 13) 행상으로 만주 뉴좡(牛莊)에 갔다가 로스 목사를 만나 이응찬, 백홍준, 김진기 등과 함께 그리스도교 신자가 되어 세례를 받았다. 1882년 선양 고려문에서 로스 선교사와 매킨타이어 선교사를 만나 그들에게 조선말을 가르쳐 주는 일을 하다가 성경을 읽고 감동을 받았다. 로스 선교사의 전도로 기독교를 받아들이고 세례를 받았다.[1] 1882년 로스 선교사와 함께 최초로 누가복음을 한국어로 번역하였다.[1] 이후 만주 헤이룽장성(黑龍江省)에 사는 동포에게 전도하였다.

성경 번역 활동편집

누가복음, 요한복음의 번역편집

1876년 만주에서 장티푸스에 걸려 사경을 헤맬 때 스코틀랜드 연합장로회의 목사인 매킨타이어에게 발견되어 그의 극진한 간호를 받은 후 완쾌되어 신자가 되었다. 수개월 뒤 매킨타이어와 같은 선교회에 소속되어 있는 목사 로스(Ross, J., 羅約翰)를 만나서 세례를 받고 장로교인이 되었다. 이후 스코틀랜드인 선교사들의 어학선생이 되어 한자, 한글을 가르쳤다.

1875년 만주에서 선교하던 영국 스코틀랜드 선교사 존 로스(John Ross), J 맥킨타이어(Mclntyre)가 누가복음과 요한복음을 번역할 때 이응현(李應賢) 등과 함께 번역을 도왔다. 1875년에 일부만 번역하기로 하고 시작한 누가복음요한복음의 순수 한글 번역본은 1882년 완성되었고, 당시 청나라 베이징에 파송와 있던 영국 성서공회의 신부가 이를 각 3,000부로 인쇄, 출판하여 만주조선에 배포하였다.

1882년 만주 봉천에서 순한글 납 활자로 '누가복음' 책과 '요한복음'책이 출판되었는데 이는 그와, 그의 의주 동향 출신인 백홍준(白鴻俊)이 글자본을 쓰고, 목활자를 만들어 이를 간행한 것이다. 이후 서상륜은 이성하(李成夏), 이응찬(李應贊), 백홍준(白鴻俊) 등과 함께 신약성서한자, 한글로 번역에 착수하여 1882년 가을, 쪽 복음서의 형태로 예수셩교 누가복음젼셔를 간행하였다. 성경번역에 동참했던 그는 나중에는 신약성서 내용을 목판에 새겨서 소지하고 다니며, 인쇄하였고, 나중에는 직접 신약성서를 국내에 보급하러 각지를 다니기까지 했다.

그해에 서상륜은 김이련(金利鍊) 등을 전도했는데 이 중 김이련은 1883년1884년신약성서 국한문체 번역에 동참한다.

신약성서의 번역 활동편집

1884년 조선에 기독교 선교사가 들어오기 전에 그는 한자와 한글로 된 신약 번역을 마쳐 놓았다. 1880년대에는 만주에 파견된 스코틀랜드 영국성공회의 로스 목사 등의 성서 보급 활동에 적극 동참하였으며 1887년 신약성서예수셩교젼서의 번역, 교열, 출판에 적극 참여하였다. 1884년에는 직접 국한문으로 번역한 예수셩교젼셔 마태복음마가복음서를 만주 심양(瀋陽)으로 가져가 심양 문광서원에서 책으로 간행, 인쇄하였고, 같은 해 국내에서 전도하려고 의주로 돌아와 조선 최초의 개신교 예배를 주관하였다.

1887년에는 로스 번역 성서(Ross Version)라고 하는 신약성서 번역본을 입수, 만주에 가서 예수셩교젼셔라는 제목으로 간행하여 귀국, 신약성서를 보급하였다. 이는 대부분 중국어 신약성서를 조선식 국한문 혼용으로 번역한 것으로, 신약성서의 활판 식자와 인쇄도 주도하였다. 그는 성서를 만들어내는 데 그치지 않고 국내에 배포하는 것도 시도하였다.

번역된 성경을 가지고 고향 의주로 돌아왔으나 쇄국정책으로 기독교의 전래를 금하던 때여서 외갓집인 황해도 장연군 소래로 피신하여 거기에서 전도를 하여 1883년 소래교회를 설립하였다.[1] 이때 그의 전도를 받고 교회에 나간 이 중에는 의주 출신인 최명오(崔明悟)가 있었는데, 그는 초기 장로교 조사(지금의 전도사)로 활동하였다. 이때 그의 전도를 받은 신도들 중에는 후에 한성으로 가 새뮤얼 모펫을 도와 연동교회(蓮洞敎會)의 헌당을 지원하고 초대 교인이 되었다.

선교 활동편집

1883년 중국에서 구입한 성경전서들을 보따리에 싸서 입국을 시도하다가 국경지대에서 적발되어 의주군 감옥에 투옥되었다. 그러나 당시 의주부청의 집사로 근무하던 장로교 교인이었던 김효순(金孝順)의 도움으로 탈출, 고향인 의주로 되돌아왔다. 그러나 개신교 탄압이 계속되자 상황이 불리함을 깨닫고 동생 서경조와 함께 은신해 있다가 황해도 장연군 솔내(松川) 마을로 이주하여 교회를 세우고 전도활동을 시작하였다. 동생 서경조(후에 목사가 됨)와 함께 세운 이 교회가 한국 최초의 자생 개신교 교회인 솔내교회 또는 송천교회로 나중에 발음이 바뀌어 소래교회가 되었다. 한편 1887년 경성새문안교회가 설립될 때 설립교인 14명 중 13명이 그의 전도로 기독교인이 된 사람들이었다. 동생 서경조는 평양신학교를 졸업하고 장로교회 목사가 되었다.

1887년(고종 24)에는 황해도 전역을 순방하던 미국인 선교사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가 장연 솔내에 와서 서상륜, 서경조, 정공빈 등 100여 명의 신자에게 한국 개신교 교회 역사 처음으로 세례를 집전하였다. 1898년 6월 전도와 교회 설립 등에 대한 제한이 풀리자 서경조와 서상륜은 옹진군 백령면 연화리의 한학서당에 중화동교회(中和洞敎會)를 개설하여 설립, 예배를 인도하였고, 1899년 소래교회에서 건축자재를 구하여 40평의 예배당을 건축하였다.

그밖에 그는 만주헤이룽장성(黑龍江省)으로도 가 그곳에 사는 동포에게도 기독교를 전도하였다. 대한제국 수립 이후에는 한성에서 한국 최초의 개신교 예배 집회를 주도하기도 했다. 1887년 새문안교회를 창립할 때에도 참여하였으며, 말년에는 솔내 교회에서 전도활동에 전념하였다. 1907년에는 의병이 활동하자 고종의 특별 지시를 받고 상경, 의병 자체 해산을 촉구하는 선유칙서를 받아 전국에 보급하는 활동을 하였다. 대한제국 멸망 이후에는 관서, 관북 지방에서 성경을 보급하다가 1926년 아들을 따라 간 상해에서 생을 마쳤다.

사후편집

부인에게서는 딸 서윤애만이 있었으므로 동생인 서경조의 둘째 아들 서병호를 양자로 입양하였다. 독립운동가 서재현의 양 할아버지이다.

1936년 9월 제25회 조선 장로교회 총회에서 그의 선교, 성경전서 번역을 기리는 기념비 건립이 결정되어, 1938년 그의 묘지에 기념비가 세워졌다.

가족 관계편집

동생 서경조의 본명은 서상우이고 호는 경조인데, 후에 경조라는 아호를 이름처럼 사용하게 되었다.

  • 아버지 : 서석순(徐奭淳)
    • 동생 : 서경조(徐景祚, 본명은 서상우(徐相佑), 호는 경조(景祚)), 목사
      • 조카 : 서광호(徐光昊)
  • 부인 : 이름 미상
    • 딸 : 서윤애
    • 양자 : 서병호, 동생 서경조의 둘째 아들
    • 양 며느리 : 김구례(金求禮), 독립운동가 겸 중도 우파 정치인 우사 김규식의 처형

기타편집

양 며느리 김구례(金求禮)는 독립운동가 김필례, 김순애의 언니이자, 독립운동가 김마리아의 고모였다. 또한 임시정부 부주석을 지낸 우사 김규식의 처형이었다.

김마리아의 아버지 김윤방(金允邦)은 본래 한학자였으나, 서상륜의 전도로 장로교 신앙을 받아들이고 마을에 교회와 학교를 세우고, 신앙 전도, 계몽 활동에 동참하게 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서상륜 기념비,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소래교회 뜰 안

참고 서적편집

  • 백낙준, 《한국개신교사》(연세대학교 출판부, 1973)
  • 차재명, 《조선예수교장로회사기(상)》(신문로교회당, 1928)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