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요일(曜日)은 한 의 각 날짜 별로 이름을 붙인 것을 말한다. 많은 언어권에서 쓰는 요일 이름은 고대 로마인들이 고대의 일곱 행성인 태양·달·화성·수성·목성·금성·토성에 따라 이름을 붙인 것이다.

목차

역사편집

그리스·로마편집

요일의 이름을 천체에서 따온 것은 베티우스 발렌스의 170년경의 저서 《명문집(Anthologiarum)》에서 처음 발견된다.

1세기에서 3세기 사이 로마 제국이 8일 주기였던 달력을 7일 주기로 고치면서, 각 날짜마다 천체의 이름을 따서 태양·달·아레스·헤르메스·제우스·아프로디테·크로노스로 이름붙였다.

후에 게르만족이 이를 차용하면서 게르만 신화의 신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일본에서는 헤이안 시대의 홍법대사(弘法大師)가 《숙요경》(宿曜經)에서 전래를 하였고, 이것에 사용된 개념이 칠요(七曜)이며, 칠요에는 일월(日月)과 오성(五星)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오성은 춘추전국시대 후기 오행설과 결합된 목성, 화성, 토성, 금성, 수성이나[1], 또는 고대 천문학에서 다섯 행성으로 꼽던 세성(歲星), 형혹(熒惑), 진성(鎭星), 태백(太白), 진성(辰)을 일컫는 말이다.[2]

조선음력(대통력과 시헌력)이 기준이었고, 달과 절기를 중심으로 달력을 구성했으며, 요일의 개념은 존재하지 않았다. 1895년 을미사변을 통해 집권한 김홍집 내각이 주도한 〈제3차 갑오개혁〉(을미개혁)을 통해 1896년 태양력을 도입하였다. (외교문서에 태양력을 쓴 것은 1888년부터[3]) 요일의 개념을 사용하게 되었으며 요일의 명칭도 일본의 것을 그대로 따랐다.

요일편집

시작편집

한 주의 시작을 월요일로 보느냐, 일요일로 보느냐는 나라마다 달라서 계속적으로 논쟁이 되고 있는 사안이다.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제정한 《국제표준 ISO 8601》 (날짜 및 시각의 표기)에도 월요일을 한 주의 시작으로 규정하여 세계 공통의 약속으로 삼았다. 대한민국국가기술표준원의 《주간 수 결정법》에 의해 “1주의 첫 날은 월요일”로 정의한다.[4] 일본도 일본 산업 규격(JIS)에 의해 월요일을 첫째날로 지정했다.

영국도 월요일을 첫째날로 정의하였지만[5], 미국은 월요일을 둘째날로 정의[6]를 하고 있다. 유대교, 기독교 국가에서 토요일은 휴식을 취하고 예배를 보는 한 주의 마지막 날이라는 문화적 배경을 안고 있다.[7]

(그 외 다른 국가의 관련 표준은 관련 표준 참조)

이름편집

요일 한자 중국어 영어 행성 고대 그리스어 라틴어
일요일 日曜日 星期日 Sunday 태양 Helios Sol
월요일 月曜日 星期一 Monday Selene Luna
화요일 火曜日 星期二 Tuesday 화성 Ares Mars
수요일 水曜日 星期三 Wednesday 수성 Hermes Mercurius
목요일 木曜日 星期四 Thursday 목성 Zeus Jove (Iupiter)
금요일 金曜日 星期五 Friday 금성 Aphrodite Venus
토요일 土曜日 星期六 Saturday 토성 Kronos Saturnus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수성, 오행성의 개념, 2018년 12월 21일
  2. 요일의 전파, 일본 국립천문대, 2018년 12월 21일 확인
  3. 1888년 8월에 조선은 일본과 ‘辦理通聯萬國電報約定 書’를 체결하면서 외교 문서에 양력을 사용할 것을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대한제국기의 태양력의 시행과 역서의 변화》, 정성희 p.3 국사관논총103집
  4. 주간 수 결정법 표준, 분류번호: KS A 5402
  5. The day of the week before Tuesday and following Sunday, Oxford Dictionary, 2018년 12월 21일 확인
  6. Monday, the second day of the week, 메리엄-웹스터 사전, 2018년 12월 21일 확인
  7. 재미나는 표준이야기, 국가기술표준원, 2018년 12월 21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