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광정(李光庭, 1552년 ~ 1629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덕휘(德輝), 본관은 연안이다. 정언을 지낸 이주(李澍)의 아들로, 어머니 유씨는 유순정의 증손이다.[1] 1604년 호성공신 2등에 책록되고 연원군(延原君)에 봉해졌다. 1614년(광해군 6년) 8월 27일 위성원종공신 3등(衛聖原從功臣三等)에 책록되었다. 민유중의 외조부이자 숙종인현왕후의 진외조부이다.

생애편집

1590년(선조23)에 급제해 벼슬길에 올랐으며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주까지 선조를 보필했다.[2] 1593년 호종의 공을 인정받아 승정원 동부승지로 발탁되었는데[3] 조정에 출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기의 파격적인 승진이었기에 외람된 관직이라는 의견이 있었으나 선조가 듣지 않았다.[4] 정유재란이 발발하자 군량을 담당하는 일을 맡았고 1598년에는 공을 인정받아 자헌 대부(資憲大夫)로 가자되었다.[1] 이 인사에 대해서도 사헌부사간원 등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과분한 가자라고 간했으나 선조가 윤허하지 않았다.[5][6] 정유재란 중에는 명나라에서 원정을 온 마귀의 접반사로 그를 수행하기도 했다.[7] 1601년 지중추부사, 1602년 예조판서, 이조판서를 거쳐 대사헌에 올랐다. 1604년 호성공신 2등에 책록되고 연원군(延原君)에 봉해졌다.[1][8] 같은 해에 보국 숭록 대부(輔國崇祿大夫) 연원 부원군(延原府院君)에 가봉(加封)되었다.[1] 청렴결백한 인물이었으나 인목대비 폐비 사건 당시 화가 미칠 것을 두려워하여 폐비론에 동조한 이후로 비난을 받았다.[9] 1614년(광해군 6년) 8월 27일 위성원종공신 3등(衛聖原從功臣三等)에 책록되었다.

1623년 이조판서에 올랐으며 같은 해 공조판서의 벼슬을 제수받았다. 1627년 정묘호란의 발발로 인조를 보필해 강화로 피신했는데 여기서 전염된 수토병이 악화되어 1629년 죽었다.[1]

묘소편집

이주·이광정 묘 및 신도비(李澍·李光庭 墓 및 神道碑)는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뇌조리에 있다. 2001년 12월 21일 파주시의 향토유적 제12호로 지정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부인 : 청송 심씨 - 풍덕 군수 심순(沈荀)의 딸[1]
    • 아들 : 이현(李袨)
    • 며느리 : 전주 유씨 - 유영경의 딸[10]
    • 사위 : 유성민(柳聖民)
    • 사위 : 한형길(韓亨吉)
  • 부인 : 양천 허씨 - 개성 유수 허잠(許潛)의 딸
    • 아들 : 이분(李衯)
    • 아들 : 이주(李裯)
    • 사위 : 민광훈
    • 사위 : 박문빈(朴文彬)
    • 사위 : 홍우원(洪宇遠), 남인 청남파의 영수
    • 사위 : 이익배(李益培)
    • 사위 : 박함장(朴諴長)
    • 사위 : 박수행(朴粹行)

이광정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국역 국조인물고》 권11 경재(卿宰) 이광정의 비명(碑銘)
  2. 《조선왕조실록》 인조 20권, 7년(1629년) 2월 19일 1번째 기사
  3. 《조선왕조실록》 선조 43권, 26년(1593년) 10월 13일 3번째기사
  4. 《조선왕조실록》 선조 43권, 26년(1593년) 10월 18일 2번째기사
  5. 《조선왕조실록》 선조 102권, 31년(1598년) 7월 18일 4번째기사
  6. 《조선왕조실록》 선조 102권, 31년(1598년) 7월 29일 1번째기사
  7. 《조선왕조실록》 선조 104권, 31년(1598년) 9월 30일 4번째기사
  8. 《조선왕조실록》 선조 175권, 37년(1604년) 6월 25일 7번째기사
  9. 《조선왕조실록》 인조 1권, 1년(1623년) 3월 14일 9번째기사
  10. 《조선왕조실록》 광해 54권, 4년(1612년) 6월 23일 7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