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쌍계사 지진

지리산 쌍계사 지진1936년 7월 4일대한민국 중 하나인 지리산에서 일어난 지진이다. 모멘트 규모 5.1로[3] 큰 편이었으나 등지에서 일어난 지진이라 피해는 적었다. 지리산에서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 기준 IV-V의 진동을 느꼈으며 하동, 여수, 광양 등 경상남도 서부와 전라남도 동부에서 III의 진동을 느꼈다.[3]

Picto infobox earthquake.png
지리산 쌍계사 지진
지리산 쌍계사 지진 (대한민국)
지리산 쌍계사 지진 (대한민국)
본진
발생일 1936년 7월 4일
발생시간 오전 4시 2분 (KST)[1]
좌표

북위 35° 12′ 00″ 동경 127° 36′ 00″ / 북위 35.200° 동경 127.600°  / 35.200; 127.600

진원 깊이 10[2]km
규모    M 5.0 [1]
모멘트 규모 Mw5.1[3]
최대 진도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 5 : 지리산 유역[3]
피해
인명피해 9명 사망,[1] 1명 부상[2]
재산피해 12,000원 (당시 환율)[2]

2년 후인 1938년 8월 22일엔 진앙 인근인 경상남도 산청군 인근에서 규모 4.8의 여진이 일어났다.[4] 이 여진은 쓰시마 섬에서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 최대 2를 감지하였다.

피해편집

1940년 쓰키자키의 연구에서는, 지진의 주요 피해가 하동군 화개면에 집중되었고 화개장터에서 쌍계사로 이르는 도로가 1km에 걸쳐 파괴되었다고 조사하였다.[2] 가옥피해는 완전 붕괴 3개동, 일부 붕괴 10동 등 총 13동이었다.[2]

쌍계사 주변에 대형 산사태가 일어나 쌍계사의 종무소 천장이 내려앉고 절 주변 돌담이 무너지는 피해를 입었다.[5][6] 또한 금당 앞에 위치한 쌍계싸 오층 석탑의 탑두가 옆으로 쓰러져서 무너졌다.[7] 국보 제47호인 하동 쌍계사 진감선사탑비도 균열이 새롭게 발생하였다.[7]

각주편집

  1. “Significant Earthquake”. NOAA. 2018년 11월 27일에 확인함. 
  2. 김성균 (1998년 4월 1일). “1936년 지리산 지진에 대하여”. 《한국지진공학회 1998년도 춘계 학술발표회 논문집》: 66-70. 2020년 2월 11일에 확인함. 
  3. Kunihiko Shimazaki (1984년 1월). “Mid-plate, plate-margin, and plate-boundary earthquakes and stress transmission in far east”. 《International Symposium on Continental Seismicity and Earthquake Prediction》: 132-147. 2018년 11월 28일에 확인함. 
  4. “震度データベース検索 (地震別検索結果)” (일본어). 일본 기상청. 2018년 12월 6일에 확인함. 
  5. “우리 역사 속 강력했던 지진은?”. YTN사이언스. 2014년 4월 1일. 2018년 11월 28일에 확인함. 
  6. 강석기 (2004년 7월). “한반도는 지진의 안전지대인가”. 동아사이언스. 2018년 12월 1일에 확인함. 
  7. 선창국; 정충기; 김재관 (2008년 5월). “쌍계사 오층 석탑 부지의 지진 응답 특성 평가를 통한 1936년 지리산 지진 세기의 정량적 분석”. 《大韓土木學會論文集》 28 (3C): 187-189.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