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9년 6월 북미정상회담미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간의 세 번째 정상회담이다.[1] 2019년 오사카 G20 정상회의이 끝난 뒤 판문점에서 조선로동당 위원장 김정은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한민국의 대통령 문재인이 만나 남측 지역에 있는 평화의 집에서 북미 정상 회담을 가졌다. 2019년 6월 30일 이날 도널드 트럼프는 오후 3시 45분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 최초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땅을 밟은 대통령이 됐다.[2]

2019년 6월 북미정상회담
President Trump Meets with Chairman Kim Jong Un (48164813552).jpg
날짜2019년 6월 30일
도시
장소공동경비구역 자유의 집
참석자
이전2019년 2월 북미정상회담
한국전쟁 휴전협정1953년 7월 27일
7·4 남북 공동 성명1972년 7월 4일
남북 유엔 동시가입1991년 8월 8일
남북 기본합의서1991년 12월 13일
2000년 남북정상회담2000년 6월 13일-15일
6·15 남북 공동선언2000년 6월 15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2007년 10월 2일-10월 4일
10·4 남북정상선언2007년 10월 4일
봄이 온다2018년 4월 1일-3일
2018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2018년 4월 27일
2018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5월 26일
2018년 북미정상회담2018년 6월 12일
2018년 제3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9월 18일-20일
2019년 2월 북미정상회담2019년 2월 26일-28일
2019년 6월 북미정상회담2019년 6월 30일

배경편집

지금껏 한반도 비무장 지대를 방문하고 방탄 유리 뒤에서 쌍안경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토를 본 미국의 대통령은 많았으나, 그동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지도자를 직접 만나거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토를 방문한 현직 미국 대통령은 없었다.[3] 북미간 베트남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협상 결과를 도출하지 못한 이후에, 향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실무 협상 재개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4] [5]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 은 2019년 6월 초부터 공식적인 서신을 주고 받으면서, 의견을 교환하며 추가적인 정상회담의 계기를 마련했다.[6]

발표편집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판문점 회동을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2019년 6월 24일대한민국 청와대도널드 트럼프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대한민국을 공식 방문하며 한반도 비무장 지대의 방문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7] 6월 29일 도널드 트럼프G20 Summit에 시행되었던 일본오사카를 떠나 대한민국으로 향하기 전에 트위터를 통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북한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북한과 남한 사이의 국경 DMZ에서 그를 만나 악수를 하고, 인사를 할 수 있을 것이다.[8]"

대한민국미국 사이에 정상회담이 이루어지는 동안 대한민국의 대통령 문재인도널드 트럼프한반도 비무장 지대에서 김정은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9]

회담편집

 
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조선로동당 위원장 김정은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악수를 하는 모습
 
북한땅에서 다시 군사 분계선을 넘어서 남한 땅으로 넘어온후에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조선로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안내를 받으며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현직 미국 대통령중 역사상 최초로 북한 땅으로 넘어 서는 모습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북한땅에 들어서는 순간에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북한땅에 걸어 가는 것을 기념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북한땅에 들어서서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깨를 마주 잡고, 상호 악수를 하고 있다.

6월 30일2019년 오사카 G20 정상회의가 끝난 뒤 도널드 트럼프문재인김정은과의 회담을 갖기 전에 양복 차림으로 한반도 비무장 지대를 찾아 오울렛 초소를 방문했다.[10] 그 뒤 도널드 트럼프문재인캠프 보니파스를 들른 뒤 판문점으로 이동했다.[11]

도널드 트럼프판문점의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과 손을 맞잡았고, 김정은은 "이런 데서 각하를 만나게 될 줄 생각 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12] 김정은도널드 트럼프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 올 것을 제안했고, 도널드 트럼프가 이를 받아들여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방문한 최초의 미국의 대통령이 됐다.[3] 회담이 시작되기 전 도널드 트럼프김정은백악관에 초청했고, 김정은도널드 트럼프평양직할시로 초청했다.[13] 이후 문재인이 합류해 도널드 트럼프, 김정은과 대화를 나누었으며, 김정은도널드 트럼프판문점 남측의 자유의 집에서 53분간 양자 회담을 가졌다.[14] 회담이 끝난 뒤 도널드 트럼프문재인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돌아가는 김정은을 배웅했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의 선임 고문 이방카 트럼프블룸버그 뉴스 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선임 보좌관 재러드 쿠슈너, 미국의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김정은을 만나기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방문했으며, 자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초청을 받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선의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방문해야 했다고 말했다.[15] 조선중앙통신사이방카 트럼프김정은이 만난 모습을 보도했으며, 김정은스티븐 므누신과 만난 모습도 공개했다.[15][16]

정상 회담 이후편집

회담이 끝난 뒤 미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모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한다고 밝혔고,[17] 미국의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는 협상 상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이 될 것이며 7월 중순부터 실무 협상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18]

뉴욕 타임스》가 '미국이 시 협상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기 동결에 만족할 수도 있다'는 기사를 싣자[19]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스티븐 비건은 "어떠한 새로운 제안도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며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라고 답했다.[20]

국민대학교 교수 안드레이 란코프는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두 강국의 정상들이 회담을 그렇게 촉박하게 마련할 것이라고 상상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으며, 이번 회담은 실질적인 진전을 향한 어떠한 기대도 끌어올리지 않으면서 정치적인 의도를 전하기 위한 ' 미리 계획된 만남" 라고 평가했다.[14]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실험에 대한 비판과 북한의 최선희 외교 부장의 맞대응이 있었다. 이런 와중에 2019년 9월달에는 베트남의 리얼리티 TV 에서 녹화방송 촬영을 평양지역에서 시행하는 것이 최초로 승인되었다. 이것은 북한지역의 관광 산업을 활성시키는 목적과, 북한-베트남 관계를 개선하기위한 선의의 제스쳐로 평가되었다. [21]

북한 외무상의 발표편집

2019년 9월 9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미국 측이 조미(북미) 쌍방의 이해관계에 다 같이 부응하며 우리에게 접수 가능한 계산법(완전한 비핵화 대 체제안전 보장)’에 기초한 대안을 가지고 나올 것이라고 믿고 싶다. 라고 2019년 9월말 미국과 실무 협상 의지가 있음을 발표 하였다.[22]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9월 6일 인터뷰에서 "모든 나라는 스스로를 방어할 주권을 갖는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미국은 북한의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23] 향후 있을 북한측 미국과의 실무협상 책임자는 김명길 전 베트남 대사가 유력하다고 국내 언론이 분석하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카운트파트로 유력한 리용호 외무상과 최근 위상이 크게 높아진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김명길 전 베트남 대사의 북미 협상에 대한 지휘를 할것으로 분석하였다.[24]

존 볼턴의 해임편집

9 월 10일 트럼프는 미국의 외교 정책에서 강경파에 속하는 존 볼턴 미국 안보 보좌관을 해임 하였다. 이유는 북한의 협상에 대해서 리비아 모델을 제시하는것은 부적절 하기 때문이라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표 하였다.[25] 그러나 존 볼턴 자신은 해임 된것이 아니라, 스스로 사임안것이라고 하였다,[26][27] 미국의 버니 샌드슨(Bernie Sanders ) 과 란드 폴( Rand Paul) 의원은 존 볼턴의 해임이 적절한것이라고 지지 하였다. 그이유는 그동안 존 볼턴이 권장한 전쟁을 선호하는 정책은 중동 지역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드는등 여러가지 심각한 부작용을 갖고 왔다고 평가 하였다. 그 예로 대량 살상 무기가 있다고 하면서 미국이 이라크와 전쟁을 시작하였으며, 이라크의 독재자로 알려진 사담 후세인을 제거 하였지만, 중동 지역에서 세력의 균형을 깨트려서, 오히려 ISIS 무장 단체 테러리스트등의 등장으로 오히려 중동 지역을 불안정하게 하는 원인이 된것을 언급하였다. 미국의 공화당 의원인 란드 폴은 "위대한 국가는 끝나지 않는 영원한 전쟁에 관여 하지 말아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였다.[28][29]
전쟁 우선 주의를 추진하는것으로 알려진 강경파 존 볼턴이 2019년 9월 10일에 해임된 이후에 북미간의 협상이 실질적으로 진행될것으로 싱가폴 언론은 예상하였다. 존 볼턴은 과거 북한에 대한 무력 공격을 미국 대통령에게 권장하였다. 또한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리스트가 담긴 요청서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에게 느닷없이 전달하도록,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존볼턴이 설득하여,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타결되지 못하도록 한 사례등을 소개 하였다.[30] 존 볼튼은 해임된 이후에 미국의 보수 세력에 정치 후원금을 지원 하여 정치 활동을 재개 하였다.[31] 미국의 조지 워싱턴대학교 한국학연구소 부소장은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존 볼턴의 해임은 트럼프 대통령에 격한 언쟁을 자주 하는것등으로 예상된 상황이었다고 분석하였다. 존 볼턴이 해임된 여러가지 이유들중 한가지 예로 탈레반하고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합의점을 찾는것이 난해 한것에, 양쪽을 미국 대통령 별장으로 불러서 빅딜을 성사시키려고 비밀리에 추진하던 것을 존 볼턴이 사전에 언론에 유출한 것으로 인식 되었습니다. 이번에 백악관 내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등과도 갈등이 심하던, 존 볼턴으로 해임으로 인해서, 향후 북미 정상회담이 정상궤도로 올라가도록. 탄력을 받을것으로 예상하였다.[32]

차기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 회담편집

미국의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16일 미국언론 VOA와의 인터뷰에서, 2019년 9월 말에 예상되는 북한과의 실무 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높은 기준을 제시하고 있으며, 타협을 배제하고 최대한을 요구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발표 하였다. 해당 세부 제안 내용을 보면, 북한이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상안 보다 보다 더 많은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33]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으로 부터 평양에서 차기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방문을 희망한다는 초대를 받았다는것을 공식 확인하였다. 이것에 대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방문 의사에 대해서 아직은“준비돼 있지 않다고 본다”며 향후 북한과 북핵 협상등“갈 길이 남았다”고 언급 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면서 북한과의 적극적인 대화의사를 밝혔다. 미국 국무부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서“9월 하순에 북핵의 협상을 재개하겠다는 북한의 의지를 환영한다”며 “미국 행정부는 북한과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그런 논의들을 할 준비가 돼 있다” 라고 발표 하였다. [34]
또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 위원장과 만남에 대해서 올해안에 어느 시점엔가 만날것이라고 하였으며,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사되는것이 가시권에 있다는것이 발표 되었다. 향후 북미간 3차 정상 회담 장소는 미국 워싱턴 또는 북한의 평양이 북미 정상 회담 장소가 되는것에 관심을 받고 있다. [35] [36] 북한은 9월 실무 회담 개최를 앞두고, 대남 및 대미 비방이 자제 되는 모습을 보였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실무 대화 재개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것이라고 발표 하였다. [37]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9월 12일 중국 베이징(北京) 조어대에서 대한민국 외교부와 한반도 정세 전반에 대해서 논의를 하였다. 중국 외교부의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사흘간 북한에 방문할때, 북한의 미국과 실무 협상 재개 의지를 확인하였다는것을 대한 민국 외교부에 전달하였다. [38] 북미 양국 간 비건 대표와 최 부상등이 참여 예상되는 실무 회담 장소의 경우 판문점등은 북미간에 시차로 인해서 회담 장소로 선정될 가능성이 적으며, 상호 미국과 북한간에 시차가 비슷한 스웨덴·오스트리아스위스 등 조용한 유럽 3국일 가능성이 크다고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39]

반응편집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사람의 정상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조선로동당 위원장 김정은평화의 집에서 미국과 한국의 기자단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기자 회견을 하는 모습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리영호 북한 외무성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 장관과 함께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   미국: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민주당 후보 경선에 참가한 후보들은 김정은을 만난 도널드 트럼프의 결정을 비판했다. 조 바이든 진영은 도널드 트럼프가 미미한 이득을 얻고자 수없이 많은 양보를 하며 독재자들을 감싸주고 있다고 비판했고, 엘리자베스 워런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대통령은 미국의 영향력을 무자비한 독재자와 사진을 찍고 연애편지를 주고받는 데에 낭비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43] 이후 도널드 트럼프는 "버락 오바마대통령 시절에 김정은과 만나고 싶어했지만 김정은은 만나려 하지 않았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구걸했다"고 주장했다.[44]
    트럼프 전 국가 안보 보좌관이었던 맥팔랜드(K.T. McFarland)는 이번 트럼프 - 김(Trump-Kim) DMZ 정상회담을 기존의 1972년도에 큰 성과를 갖고온 미국 대통령 닉슨 과 중국의 마오쩌둥 회의(Nixon-Mao meeting)와 비교하면서 현 미국 대통령의 계속되는 외교적 노력이 북한에서도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주어,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결론 지었다. 구체적인 이유로 그녀(맥팔랜드(K.T. McFarland)는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서 트럼프가 외교적인 접근을 하는 것은 미국 측에 위험성이 없지만, 오히려 김 위원장이 미국 대통령과 여러번 만나면서 무엇인가 성과를 내야 한다는 당위성을 주면서, 북한이 결국 비핵화를 하도록 자극 하는 효과를 가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만약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외교관계를 지속하면서 비핵화를 추진하지 못한다면, 북한 내부의 정치 권력층 내부 결집의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북미 간 국제 외교 관계를 분석하였다.[45]


  •   중화인민공화국: 중국 외교부 장관 왕이는 "김-트럼프 DMZ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소중한 기회"라고 불렀으며, 중국 외교부 장관은 미국이 "북한의 경제 제재 완화에 대한 유연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단계별로 경제 제제를 역시 차근 차근 완화하는 단계적인 접근 방식(step by step approach)이 실질적인 효과를 갖고 올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언급 하였다. 또한 북한에 일순간에 비핵화를 완료해야 한다고하는 빅딜(big deal)은 비현실적이라고 강조하였다.[46]
    한국싱크 탱크세종 연구소의 정성장 위원은 이번 2019년 북-중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미국과의 협상과정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비핵화 노력의 대가로, 북한과 중국의 경제 협력 뿐 아니라 북한에 대한 안보 보장을 시진핑 중국 주석이 북한김정은 위원장에게 약속했을 것"이라고 분석하였다.[46]
  •   사우디아라비아: 중동지역의 알자지라 언론은 이번 DMZ 에서 만난 북미 정상회담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의 물꼬를 여는 의미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다고 평가하였다.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서 북핵 협상을 재개하는 계기를 만든것은 미국 외교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수 있다라고 하였다.[47][48]


  •   유엔: 유엔군 사령부 (UNFCC)는 목요일 (11월 / 7월)에 북한의 ICBM 능력에 대한 공식적인 전략적 평가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발표했다. 북한이 보유한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의 3가지 모델 중 두 가지 모델인 : 화성 -14와 15는 미국 본토에서 대부분 지역 또는 미국 본토 어디에서나 공격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분석결과를 발표하였다.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은 비록 기존에 핵심적인 북한의 미사일 부지를 해체하라고 명령했지만, 주한 미군은 향후 북한 핵 계획의 방향을 예측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발표하였다.[49]
  •   일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싱가폴에서의 북미간의 1차 정상회담 이후에 북미간의 성공적인 북핵 협상을 지원 하고 있다고 발표 하였다.[50]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내용주
참조주
  1. 박경준 (2019년 6월 30일). “文대통령·트럼프, 각각 전용헬기 편으로 DMZ로 출발(종합)”. 《연합뉴스.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2. 정유경 (2019년 6월 30일). “트럼프, 군사분계선 넘은 첫 미국 대통령 됐다”. 《한겨례》.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3. Kevin Liptak (2019년 6월 30일). “Trump takes 20 steps into North Korea, making history as first sitting US leader to enter hermit nation”. 《CNN》.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 [평양정상회담 1년] 감동도 잠시 https://www.mk.co.kr/news/politics/view/2019/09/734408/
  5. Hoo, Chiew-Ping (2019년 3월 12일). “The Hanoi Summit – We Asked Chiew-Ping Hoo What Happens Next in U.S.-North Korea Relations”. 《The National Interest》. 
  6. Chas Danner (2019년 6월 30일). “Everything We Know About Trump’s DMZ Meeting With Kim Jong-un”. 《New York Magazine》.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7. 임병선 (2019년 6월 24일). ““방한 트럼프 DMZ 방문 검토” 우리 정부 관계자 첫 언급”. 《서울신문》.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8. Kevin Liptak & Allie Malloy (2019년 6월 29일). “Trump tweets Kim Jong Un an invitation to 'shake his hand' at DMZ”. 《CNN》.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9. Zeke Miller & Jonathan Lemire (2019년 6월 30일). “DMZ diplomacy: Kim accepts Trump invite to meet at border”. 《The Associated Press》.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0. 강철원 (2019년 6월 30일). “한미 정상, 최전방 경계 초소 오울렛에 첫 공동 방문”. 《한국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1. 장혜원 (2019년 6월 30일). “DMZ 한·미 합동 장병식당 들린 트럼프 "4분 후 김정은 만날 예정". 《세계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2. 정승임 (2019년 6월 30일). “김정은, 트럼프에 “이런 데서 각하를 만나게 될 줄 생각도 못했다””. 《한국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3. 정은혜 (2019년 6월 30일). “김정은, 트럼프 '워싱턴 초청'에 "평양 오시라" 맞제안”. 《중앙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4. Seung Min Kim & Simon Denyer (2019년 6월 30일). “Trump becomes first sitting president to set foot into North Korea”. 《The Washington Post》.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5. John Haltiwanger (2019년 7월 2일). “Ivanka Trump said it was 'surreal' to step into North Korea as she joined her father's historic meeting with Kim Jong Un”. 《Business Insider》.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6. Tim Wyatt (2019년 7월 1일). “Ivanka Trump meeting with Kim Jong-Un revealed in North Korea footage, as excruciating G20 intervention prompts questions over her role”. 《The Independent》.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7. Timothy W. Martin, Alex Leary & Andrew Jeong (2019년 6월 30일). “Trump Steps Into North Korea as Two Sides Agree to Restart Nuclear Talks”. 《The Wall Street Journal》.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8. 송용창 (2019년 7월 1일). “폼페이오 “도박 아니냐”는 질문에 “통했다” 응수”. 《한국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19. Michael Crowley & David E. Sanger (2019년 6월 30일). “In New Talks, U.S. May Settle for a Nuclear Freeze by North Korea”. 《The New York Times》.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20. 오애리 (2019년 7월 2일). “볼턴·비건, '北핵동결' NYT보도에 반발…"들어본 적도 없다". 《뉴시스》.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21. https://www.abc.net.au/news/2019-09-12/north-korea-opens-doors-to-amazing-race-reality-tv/11502616
  22. 최선희의 대화 제의와 볼튼의 경질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9886
  23. 北최선희 "9월 하순 대화하자"…북미 실무협상 재개 제안(종합): https://www.yna.co.kr/view/AKR20190909174552504
  24. 北美 실무협상 누가 나올까…김명길 전면·최선희 막후 지휘 http://news1.kr/articles/?3719357
  25. https://www.youtube.com/watch?v=aFJKf8Dl48w
  26. https://www.nytimes.com/2019/09/11/podcasts/the-daily/john-bolton-is-fired-or-did-he-resign.html?showTranscript=1
  27. https://edition.cnn.com/2019/09/10/politics/john-bolton-resignation-letter-full/index.html
  28. https://www.youtube.com/watch?v=4bgFWL45oWM
  29. https://www.news.com.au/finance/work/leaders/sacked-national-security-adviser-john-boltons-legacy-of-turmoil/news-story/7d35044f50c60f1cbefd4e9282f44044
  30. https://www.channelnewsasia.com/news/asia/north-korea-could-warm-up-to-talks-after-removal-of--war-maniac--bolton-11893924
  31.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909566.html
  32. https://www.ytn.co.kr/_ln/0104_201909161110020688
  33. 미 전직 관리들 “북한, 실무 협상에서 최대 양보 얻어내려는 전략…비핵화 합의에 초점 맞춰야”https://www.voakorea.com/a/5086030.html
  34. 트럼프 “북한 갈 준비돼 있지 않다…갈 길 남아”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909829.html#csidx0a4a307b621d320a708b9e1ef2df6eb
  35. 연합 뉴스[2보] 트럼프 "북한 방문할 준비 아직 안돼"<로이터>https://www.yna.co.kr/view/AKR20190917005851071
  36. BBC 북미협상: 트럼프 '김정은과 올해 안에 다시 만난다'... 연내 정상회담 개최 가시권 https://www.bbc.com/korean/news-49684898
  37. 北매체, ‘9월 실무협상’ 제의 후 대남·대미 비난 자제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917/97442368/1
  38. 北, 왕이 방문때 美와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의지 밝혀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915/97414697/1
  39. [중앙일보] 최선희 뉴욕행 vs. 조용한 제3국?…국무부 “우린 준비됐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578044
  40. 류호 (2019년 7월 1일). “이해찬 “남북미 DMZ 회동, 강력한 한미동맹 바탕으로 성사””. 《한국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1. 김주영 (2019년 6월 30일). “여야, 남북미 회담 긍정...한국 "북핵폐기 흔들림 없어야". 《YTN》.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2. 장연제 (2019년 7월 1일). “北 매체들, 판문점 회담 보도 “북미, 이해·공감 표시””. 《동아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3. Kate Sullivan (2019년 6월 30일). “Trump made history in North Korea. 2020 Democrats call it a 'photo op'. 《CNN》.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4. Daniel Dale (2019년 7월 1일). “Fact check: Obama never 'begged' for a meeting with Kim Jong Un”. 《CNN》.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45. Charles Creitz, KT McFarland says Trump meeting Kim is like Nixon-Mao statecraft, dismisses critics, Fox News (July 2, 2019).
  46. Lee Jeong-ho, Xi Jinping calls for 'timely' easing of North Korea sanctions after Trump-Kim meeting, South China Morning Post (July 2, 2018).
  47. Al Jazeera NEWS- 30 June 2019:Trump meets North Korea's Kim at DMZ in landmark visit | Al Jazeera English NEWS
  48. Al Jazeera NEWS- 30 June 2019:https://www.youtube.com/watch?v=yTOlYnhnDNc Trump meets Kim, makes history by stepping into North Korea | Al Jazeera English NEWS]
  49. ARIRANG NEWS- 11 July 2019:(Full/ARIRANG NEWS) S. Korea's defense ministry denies suspicions of expansions to UNC| ARIRANG NEWS
  50. Japan's Abe Responds to Trump-Kim North Korea Meeting, Bloomberg (June 30, 2019).
  51. 권혜림 (2019년 6월 30일). “교황, 남북미 회동에 "평화로 이어지길…주인공들에게 경의". 《중앙일보》. 2019년 7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