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신정변(武臣政變)은 고려시대 의종 24년(1170년) 음력 8월 30일 (양력 10월 11일)에 상장군 정중부이의방, 채원, 이고, 이의민 등의 휘하 장수들이 보현원(普賢院)에서 일으킨 쿠데타이다. 무신들의 주도로 일어난 정변이었기 때문에 무신의 난(武臣의 亂)이라고 부르고 정변이 일어난 해가 경인년이었기 때문에 경인의 난(庚寅의 亂)이라고도 부르며 정변의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정중부의 이름을 따서 정중부의 난(鄭仲夫의 亂)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1170년 이후 계속된 무신정권은 100년 후인 1270년, 마지막 무신집권자인 임유무가 살해당하기까지 100년간 존속되었다.

반란 배경편집

의종의 유흥으로 문신이 무신보다 더 높은 대우를 받고 내시마저 궁궐을 좌지우지하자, 불만이 쌓인 무신들은 상장군 정중부에게 털어 놓는다. 1144년 나례(귀신을 쫓는 황궁의 행사) 때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으로 인해 정중부도 문신들에겐 불만이 쌓이게 된다.

1170년 8월(의종 24년) 보현원으로 의종과 대소신료가 향했다. 가는 도중 한 공터를 발견하여 수박(격구와 함께 고려의 국기) 경기를 하기로 했다. 나중에 환갑이 넘은 지긋한 대장군 이소응이 나섰으나 몸이 늙어 힘들어 하자, 한뢰가 느닷없이 버릇없게 그의 뺨을 쳤다. 거기서 정중부가 화를 냈으나, 의종의 하소연으로 한뢰는 살아났다. 정중부는 다음날 문신들이 참소를 올리기 전에 미리 거사를 일으킨 것이 바로 무신정변이 되었다.

무신정권의 수립편집

보현원 사건편집

1170년 음력 8월 30일 해질녘 의종 일행과 호위 무신들은 보현원에 도착한다. 보현원에 도착하기 직전 이고가 이의방은 의종을 호위중이던 순검군을 왕의 명령이라 속이고 보현원에 배치한 뒤. 그리고 의종이 쉬러 보현원에 들어가자 무신들은 문신들을 급습해 임종식·이복기를 먼저 보현원 문앞에서 죽여버리고 수박 사건을 저지른 한뢰는 의종의 침대 밑으로 들어가 숨었지만 이고가 의종앞에서 칼을 들고 협박하여 끌어내었고 한뢰도 살해한다. 그외에도 다수의 문신들을 살해했고, 일부 무신들도 반란을 거부하다가 다수 살해당한다. 한편 25년전 정중부를 모욕했던 김돈중도 좌승선(左承宣) 직위로 보현원 행차에 따라온 문신이었는데 김돈중은 보현원 사건이 벌어지자 감악산으로 도망친다(반란이 끝난 뒤 시종의 밀고로 잡혀 죽는다). 김돈중이 도망친 것을 알게된 무신들은 개경의 태자를 중심으로 반격할 것을 걱정하며 개경으로 정찰병을 파견하여 사태를 살폈는데 김돈중이 개경에 없다는 보고를 받았고 반격이 없을것을 확신한 무신들은 별동대를 파견해 개경을 점령하고 문신들을 학살한다. 이때 의종의 애첩으로 원한을 많이 샀던 무비(無比)도 죽이려 들었으나 무비(無比)는 청교역(靑郊驛)으로 도망간다.

음력 9월 1일 포시(哺時, 오후 3~5시) 무신들은 의종을 개경 왕궁의 강안전(康安殿)으로 귀환시킨다. 이때 고려사 절요에 따르면 왕광취(王光就) 등 내시(內侍)와 환관들을 모아 반격을 시도하지만 한숙(韓淑)의 밀고로 들통나게 되고 무신들을 이들을 바로 죽여버린다. 이때 이고(李高)와 채원(蔡元)은 의종도 살해하려고 들었지만 양숙(梁淑)이 막았다고 한다. 의종은 자포자기했는지 이후 수문전(修文殿)에 앉아서 음악을 들으며 술이나 마시다 의종 자신은 군기감(軍器監)으로 태자는 영은관에 감금당한다. 다음날인 음력 9월 2일 무신들은 의종을 거제현(巨濟縣)으로 태자는 진도현(珍島縣)으로 귀양보내고 태손(太孫)은 죽여버린뒤 그 다음날인 9월 3일 의종의 동생 익양공(翼陽公) 왕호(王晧)를 왕위에 올린다.

이후 최충헌에 의해 성립된 최씨 집권기에는 무신정권이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문신을 친하게 대하기 시작했다. 최우최항, 최의 시대에도 문신 친화 정책이 시행되었다. 하지만, 1258년, 최의는 마침내 대사성 류경, 낭장 김인준, 임연 등에 의해 살해당했고 국정을 고종에게 돌리니 최씨의 60년 정권이 이에서 끝났다.

무신정권의 종말편집

최씨 정권이 무너진지 8개월 후, 유경 세력이 김준 세력에 밀려났다. 원나라에서 요청하는 개경 환도를 김준이 강력히 반대하자, 원나라는 김준을 원나라로 오게 하려 했다. 그러자 김준은 원종을 폐하려 계획했으나, 원종이 이를 눈치채 그의 휘하 장수였던 임연에게 하여금 김준을 살해하게 했다.

권력을 임연이 물려받자, 임연은 엉뚱하게도 개경 환도를 반대하였고 임연은 그 방도가 통하지 않자, 원종을 끝내 폐위시키고 안경공을 즉위시켰다. 그러나 원에 가 있던 태자가 이를 알려 원은 임연을 협박했고, 그로 인해 원종이 복위되었다.

원종이 원에 호송되기 전 임연은 미리 말 하면 안 된다고 협박을 하였다. 이에 임연의 맏아들 임유간이 감시겸으로 따라 나섰으나, 이장용이 그를 말해 버리는 바람에 임유간이 감옥에 갇힌 후 임연이 급작스럽게 죽고 둘째 아들 임유무가 권력을 이었다.

원종은 이를 계기로 환도하려 했으나 임유무가 군사를 이끌고 출정했다. 원종은 송송례홍문계에게 하여금 임유무를 살해했고, 결국 무신정권은 그렇게 막을 내렸다.

무신정권의 집권자 목록편집

순서 이름 시작년도 완료년도 집권 비고
1대 이의방 1170년 1174년 4년 의종
명종
의종 폐위, 강종의 장인
2대 정중부 1174년 1179년 5년 명종
3대 경대승 1179년 1183년 4년
4대 이의민 1183년 1196년 13년
5대 최충헌 1196년 1219년 23년 명종
신종
희종
강종
고종
명종 폐위, 희종 폐위
6대 최우 1219년 1249년 30년 고종 최충헌의 아들
7대 최항 1249년 1257년 8년 최충헌의 손자
8대 최의 1257년 1258년 1년 최충헌의 증손자
9대 김준 1258년 1268년 10년 고종
원종
최항의 측근
10대 임연 1268년 1270년 2년 원종 최항의 측근
11대 임유무 1270년 1270년 3개월 임연의 아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