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랑과 반다비

2018년 동계 올림픽과 동계 패럴림픽 마스코트
왼쪽은 호랑이인 수호랑, 오른쪽은 반달가슴곰인 반다비. 카카오톡 이모티콘에도 들어간 적이 있다.[1]
서울특별시 동작구청에 설치된 마스코트 홍보물

2018년 동계 올림픽2018년 동계 패럴림픽마스코트2016년 6월 2일 동시에 발표됐다.[2] 디자이너는 홍익대학교 교수인 장동련, 장인규와 매스씨앤지 소속의 이희곤이다.[3][4]

Olympic rings without rims.svg 2018년 동계 올림픽
IOC · KOC · POCOG

마스코트편집

수호랑편집

수호랑(Soohorang)은 2018년 동계 올림픽의 마스코트로,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백호를 모티브로 삼았다. 수호랑이라는 이름은 '수호+랑'으로 이뤄진 합성어로, '수호'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 참가자, 관중들을 보호한다는 의미이며, '랑'은 '호랑이'와 강원도를 대표하는 '정선아리랑'의 '랑'에서 따온 것이다.[2][5]

조직위는 '백호'를 선택한 것이 1988년 하계 올림픽 당시 마스코트였던 호돌이의 연속성을 지키면서, 한국의 민속 신앙에서 마을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며 인간을 보살펴주는 신으로 자주 등장하는 신성함을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5] 또한 백호가 예로부터 흰색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정서를 바탕으로, 하얀 설원에서 펼쳐지는 동계 올림픽과 조화를 이룬다는 평도 있었다.[6]

수호랑은 "도전 정신과 열정"이 넘치며, "올림픽에 참가하는 사람들을 지켜주는 씩씩한" 성격이다.[2]

반다비편집

반다비(Bandabi)는 2018년 동계 패럴림픽의 마스코트다. 한국에 서식하여 대한민국과 강원도를 대표하는 반달가슴곰을 모티브로 삼았으며, 의지와 용기를 상징한다.[2][5] '반다비'의 '반다'는 반달가슴곰(아시아흑곰)의 반달을 의미하고, '-비'는 대회를 기념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2]

반다비는 "강한 의지와 용기를 가졌고, 평등과 화합에도 앞장"서는 성격이며,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이들의 열정을 응원하는 따뜻한 친구이다.[2]

반다비 역시 1988년 서울 패럴림픽 마스코트였던 곰두리와 연속성이 있다.[7]

역사편집

선정편집

2018년 동계 올림픽·패럴림픽의 마스코트 선정은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주관했다. 2014년 6월 대한민국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마스코트 공모전을 진행하여 당선작을 마스코트로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공모 결과 당선작을 내지 못해 무산됐다.[5] 이후 조직위는 디자인 전문 업체를 통해 2년여에 걸쳐 마스코트 개발 작업을 진행했다.[5]

평창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원래 한국의 민화에 등장하는 까치, 호랑이를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마스코트로 선정하려는 계획을 세웠다.[8] 하지만 2015년 10월에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고 있던 박근혜가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역임하고 있던 김종덕에게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를 진돗개로 바꿔줄 것을 직접 지시했는데 진돗개는 박근혜가 대통령 재직 시절에 청와대에서 키웠던 반려동물이었다고 한다.[9][8]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조양호 한진해운 회장 겸 평창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2016년 4월에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함께 스위스 출장에 나서게 된다.[10] 조양호 회장과 김종덕 장관은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하여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를 진돗개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IOC는 대한민국의 개고기 문화와 관련된 부정적인 이미지가 연상된다고 하여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11][8]

2016년 6월 2일,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마스코트를 최종 확정하고 IOC에 보고, 승인을 거쳐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마스코트를 동시 공개했다.[2]

기타편집

2018년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에게 어사화를 쓴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이 시상품으로 증정되었다. 또한 수호랑과 반다비가 그려진 통장이 KEB 하나은행(하나된 평창통장)에서 출시되기도 했다. 우리카드에서도 수호랑이 그려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한정적으로 출시한 바 있다.

강원도는 2018년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폐막 이후에 수호랑과 반다비를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로운 마스코트로 사용하려는 계획을 세웠으나 올림픽·패럴림픽의 마스코트에 대한 저작권을 소유한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국제 패럴림픽 위원회(IPC)의 반대로 인해 무산되었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2019년 9월 15일에 수호랑의 2세 캐릭터인 '범이', 반다비의 2세 캐릭터인 '곰이'를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로운 마스코트로 선정했다.[12][13][14]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경윤 (2016년 6월 14일).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이모티콘, 카톡 무료배포”. 《연합뉴스》 (서울). 
  2. “마스코트 소개”.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2016년 6월 4일. 2016년 6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6월 4일에 확인함. 
  3. ““토끼는 무슨, 호랑이야” … 수호랑 아빠 호돌이 탄생 비밀은”. 《중앙일보》. 2018년 1월 2일. 2018년 1월 2일에 확인함. 
  4. “평창 올림픽 '수호랑'과 88 올림픽 '호돌이'의 관계는?”. 《중앙일보》. 2018년 1월 1일. 2018년 1월 2일에 확인함. 
  5. 이영호 (2016년 6월 2일).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는 백호(白虎) '수호랑'. 《연합뉴스》 (서울). 2016년 6월 4일에 확인함. 
  6. 박찬준 (2016년 6월 2일).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백호 형상화한 '수호랑' 확정”. 스포츠조선. 2016년 6월 5일에 확인함. 
  7. “[카드뉴스] 올림픽의 얼굴, 마스코트에 숨은 비밀”.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8. 권종오 (2016년 11월 17일). “[단독] "개로 바꿔라" 대통령 말에…마스코트 급조”. SBS. 2020년 3월 20일에 확인함. 
  9. 온라인뉴스부 (2016년 11월 17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청와대 진돗개’ 때문에 출장”. 서울신문. 2020년 3월 20일에 확인함. 
  10. 김민정 (2016년 11월 17일). "조양호 회장, 朴대통령 진돗개 때문에 스위스 출장". 이데일리. 2020년 3월 17일에 확인함. 
  11. 이종석 (2016년 10월 28일). ““김종덕 前문체부 장관, 평창 마스코트로 진돗개 고집””. 동아일보. 2020년 3월 17일에 확인함. 
  12. 박정민 (2019년 9월 12일). “평창올림픽 '수호랑, 반다비' 강원도 캐릭터로 재탄생”. 노컷뉴스. 2020년 3월 17일에 확인함. 
  13. 박수혁 (2019년 9월 15일). “평창올림픽 상징 ‘수호랑·반다비 2세’가 태어났어요”. 한겨레. 2020년 3월 17일에 확인함. 
  14. 구하나 (2019년 9월 16일). ““너희 뭐 했어?” 어제 수호랑·반다비가 '자식'을 낳아버린 이유”. 위키트리. 2020년 3월 1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