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炙)은 생선이나 고기 등을 양념하여 꼬챙이에 꿰어 불에 굽거나 지진 음식이다.[1] 특히 북부지방에서는 닭이나 꿩 등을 양념해서 통구이한 것, 또는 쇠족 등을 양념해 구운 것을 적이라 부르기도 한다.[1]

Jijim-nureum-jeok.jpg
지짐누름적
종류
원산지한국
관련 나라별 요리한국 요리

궁중요리에서는 제상에 오르는 다섯 가지 적인 소적, 육적, 어적, 봉적, 채소적오적(五炙)이라 불렀다.[2]

종류편집

고기나 도라지 등를 꼬챙이에 꿴 뒤 달걀물을 씌워 번철이나 프라이팬 등에 지진 적은은 누름적이라 부르며, 쇠고기고기와 다른 재료를 길길쭉길쭉하게 썰어 양념한 뒤 대꼬챙이에 꿰어 구운 음식은 산적이라 부른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적이 있다.

  • 꼬치구이
    • 굴적: 굵은 토굴을 기름과 깨소금에 버무렸다가 꼬치에 꿰어 살짝 구워 낸 적이다.
    • 낙지적: 낙지를 간장, 다진 파와 마늘, 참기름, 깨소금, 후춧가루 따위를 치고 양념한 뒤 대꼬챙이에 꿰어 구운 적이다.
    • 마늘적: 마늘로 만든 적이다.
    • 묵적: 을 네모지게 토막토막 썰어서 만든 제주도 지방의 적이다.
    • 소적(素炙): 두부를 양념하여 꼬챙이에 꿰어 불에 구운 적이다.
    • 어적(魚炙): 물고기에 양념을 하여 대꼬챙이에 꿰어 불에 구운 적이다.
    • 육적(肉炙): 쇠고기 적이다. 제사나 잔치 때 쓴다.
      • 간적(肝炙): 소의 을 넓고 얇게 썰어서 만든 적이다.
      • 설적(薛炙): 쇠고기나 소의 내장에 양념 한 뒤, 꼬챙이에 꿰어 구운 적이다. 케밥과 비슷한 음식으로, 무슬림이었던 송도 설씨가 처음으로 구워 먹었다 하여 "설적"이라는 이름이 붙었다.[3]
  • 통구이
    • 닭적: 의 내장을 빼고 배를 갈라 넓게 벌려 놓고, 온몸에 양념장을 발라 석쇠에 구워서 가루를 뿌려 만든 음식이다.
    • 생선적(生鮮炙): 생선의 내장을 빼고 꽁지를 자른 다음, 칼자국을 드문드문 내고 기름을 발라서 통째로 구운 음식이다.
      • 북어적(北魚炙): 북어의 대가리와 꼬리를 잘라 버리고 세로로 칼집을 내어 넓게 한 뒤 양념하고 고명을 올려 구운 음식이다.
  • 지짐·기타
    • 두부적(豆腐炙): 두부를 조금 도톰하고 크게 썰어서 소금을 뿌려 기름에 지진 음식이다.
    • 미나리적: 미나리를 약간 길게 잘라, 소금에 약간 절여 짜서 밀가루와 달걀을 물에 개어 함께 무쳐서 번철이나 프라이팬 따위에 지진 음식이다.
    • 사슬산적: 꼬챙이에 꿰지 않고 만든 적이다. 생선적에 쇠고기를 양념하여 한편에 붙이고 이것을 달걀물을 씌워 번철이나 프라이팬 등에 지져서 만든다.
    • 생이적: 해감을 빼고 손질한 생이의 살만을 짓이긴 뒤에 소금으로 간하여 조금씩 떠서 밀가루나 메밀가루를 묻히고 달걀 푼 것을 씌워 지진 음식이다.
    • 섭산적: 쇠고기를 잘게 다져 양념하고 반대기를 지어서 구운 적이다.
    • 소하적(小蝦炙): 껍질을 벗긴 소하(대하의 새끼)를 대꼬챙이에 꿰어 기름에 지진 음식이다.
    • 장산적(醬散炙): 쇠고기를 짓이겨서 양념하고 얇게 반대기를 지어서 구운 뒤에 다시 네모반듯하게 썰어 간장에 조린 반찬이다.
    • 족적(足炙): 삶은 쇠족을 큼직하게 저며 진장과 기름을 바르고 깨소금, 후춧가루 따위를 쳐서 한데 주물러 불에 구운 음식이다.
    • 합산적(合散炙): 닭고기, 꿩고기, 쇠고기 등을 잘게 썰어 양념을 치고 주무른 뒤에 반대기를 지어 구운 적이다.

각주편집

  1. “적”.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8월 11일에 확인함. 
  2. “오적”.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8년 8월 30일에 확인함. 
  3. 정수일 (2005년 3월 7일). “(38) 고려와 이슬람의 만남”. 《한겨레. 2018년 8월 3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