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교도소

사람의 자유를 빼앗는 벌을 받는 공간, 또는 기관
(직업훈련교도소에서 넘어옴)

교도소(矯導所, 문화어: 교화소(敎化所)는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징역형이나 금고형 등을 선고받거나 벌과금을 납부하지 않아 노역장에 유치된 노역수 등 기결 수용자 또는 수형자가 복역하는 장소를 말하며 흔히 감옥(監獄), 감방이라고 부른다. 교도소라는 이름은 원래의 형무소(刑務所)가 구치소(拘置所)로 바뀐 뒤에 나온 이름이다. 구치소가 없는 일부 지역에서는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어 판결 확정 전에 무죄 추정을 받는 미결수용자도 수용한다.

나라별 교도소편집

대한민국편집

 
경주교도소 정문

대한민국에서는 법무부 장관 소속 하에 설치·운영되고 있으며, 법무부 산하 교정본부에서 업무를 담당한다.

교도소는 나이신분, 죄질 등에 따라 소년교도소(나이)와 일반교도소(신분), 여자 교도소(신분), 외국인 교도소(신분), 국군교도소(신분)와 민간 교도소(신분), 특별 교도소(죄질) 등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또한 판결 확정 여부에 따라 일반적으로 기결수는 교도소, 미결수는 구치소에 수감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미결수도 교도소에 수용되거나, 기결수도 형기가 짧거나 다른 재판이 진행 중인 경우 구치소에 수용될 수 있다. 가장 죄질이 무거운 수형자는 특별범죄자로 분류되어 경북북부교도소에 수감되며 일반범죄자 중 죄질이 가장 무거운 범죄자는 부산교도소에 수감된다.

만 13세 미만자(어린이)는 아무리 큰 죄를 지어도 교도소에 수감될 수 없으므로 어린이범죄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또한 만 13세 부터 만 19세 미만의 청소년은 소년교도소에 수감된다. 사설기업이 운영하는 민영교도소는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에 소망교도소 한 곳 뿐이다.

또한 여자교도소는 청주여자교도소 한곳 뿐이다. 교도소에서는 과거 군대식 점호를 2008년 형집행법으로 개편하면서 점검으로 법제하 하였으며, 매일 기상 일과시작 일과마감 저녁 자율시간에 정기적인 인원점검과 부정기적인 교도소 보안과장이 순회하는 순시 점검을 하고 있다.

이때는 거실 정리정돈 복장 단정과 함께 복도를 바라보며 정렬 대형으로 앉아 거실 방번호를 부르면 방 대표가 총원이나 인사응답한다.

대한민국 교도소의 종류편집

대한민국 교도소의 목록편집

미국편집

미국의 교도소는 재소자를 인종별로 분류한다.

일본편집

일본에는 노약자 전용 사동이 있다.

중국편집

중국 교도소들은 통제의 용이함에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높은 사람들이나 거물급 범죄자들을 수용하는 호화 교도소인 베이징에 건설된 친청 교도소도 있다.

교도소를 소재로 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