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보희(李甫姬, 1959년 5월 25일 ~ )는 대한민국배우이다. 본명은 조영숙이며,[1] 현재의 예명인 이보희를 쓰기 전에는 조진원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

이보희
본명 조영숙
출생 1959년 5월 25일(1959-05-25) (60세)
전라남도 완도군
국적 대한민국
다른 이름 조진원
직업 배우
활동 기간 1978년 ~ 현재
소속사 아이티이엠
학력 장훈여자상업고등학교 졸업

1978년 연극배우 첫 데뷔한 그녀는 이후 1979년 MBC 공채 11기 탤런트로 정식 데뷔하였다.

무명 시절을 보낸 중, 감독 이장호의 눈에 띄어 《일송정 푸른 솔에》(1983)의 조연으로 영화계에 데뷔하였다. 이후 화제작이 된 이장호의 《바보선언》(1983)에서 가짜 여대생 역으로 유명해졌다. 이보희라는 예명도 이장호 감독이 자신의 성을 따서 지어 준 것이다.

1980년대의 대표적인 여성 배우 중 한 명이며 이 시기의 영화 출연작으로 《무릎과 무릎 사이》(1984), 《어우동》(1985), 《이장호의 외인구단》(1986),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1987) 등이 있다. 유지인 · 장미희 · 정윤희의 뒤를 이어 영화 쪽으로 원미경 · 이미숙과 80년대 중반 여배우 신 트로이카로 불리었다.

1990년대 이후로는 영화보다 텔레비전 드라마 위주로 활동하고 있으며, 출연작으로 《여인천하》, 《넌 어느 별에서 왔니》, 《달려라 울엄마》, 《하늘이시여》, 《서울 1945》 등이 있다.

목차

학력편집

연기 활동편집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CF편집

기타 활동편집

수상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이원홍 기자 (1997년 3월 21일). “[연예가 프리즘] 홍기훈은 法名…황신혜 본명은 황정만”. 동아닷컴. 2007년 11월 3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