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원 (1934년)

김창원(1934년 10월 27일 ~ 2012년 10월 3일)은 대한민국비전향 장기수이다.

생애편집

경성부의 가난한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났다.[1]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했을 때는 서울 영등포구에서 살고 있었다. 이때 나이가 10대 중반으로 어렸으나 서울이 조선인민군에게 점령되자 군에 입대할 수 있게 나이를 올리고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지지하며 참전하였다.

1953년에는 조선로동당에도 입당하였고 평양에서 학교를 마치고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석탄공업성에서 에너지 분야 공무원으로 근무하였다. 혼인하여 가정도 이루었다. 그러나 1960년대 후반에 공작원으로 남파[2] 되었으며, 체포되어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대전교도소전주교도소 등에서 복역하였다.

수감 기간 중에 전향을 권유받았지만 전향하지 않았고 1999년에 출소하였다. 총 수감 기간은 약 31년이다. 출소 후에는 대구광역시에서 출소한 비전향 장기수 가운데 고령자로 건강이 좋지않은 김종호를 돌보면서 생활하였다.[3]

2000년 6·15 남북 공동선언에 의거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송환되어 조국통일상을 수여받았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정착하고서 음악가로서 활동하면서 노래 〈행복 속에 기쁨 속에〉, 〈내 사랑, 내 삶의 노래〉 등을 작사하고 작곡하였다.[4] 2008년 4월에 《로동신문》에 수기〈태양의 노래는 영원합니다〉를 발표하는 등 김정일을 향한 지지를 표명했다.

각주편집

  1. “김정일총비서 비전향장기수 김창원에게 생일 70돐상”. 조선중앙통신. 2004년 10월 28일. 
  2. “풀려나는 미전향 장기수들”. 문화일보 (연합뉴스 인용). 1999년 2월 22일. 2008년 8월 6일에 확인함. 
  3. 권오헌 (2003년 11월 25일). “다시는 뵈올 수 없게된 그 인자하신 모습”. 통일뉴스. 2008년 9월 6일에 확인함. 
  4. 신유리 (2007년 6월 18일). “북송 비전향장기수 '특별' 대우”. 동아일보 (연합뉴스 인용). 2008년 9월 6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