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21세기(21世紀, 영어: 21st century)는 2001년 1월 1일부터 2100년 12월 31일까지를 말하며, 제3천년기의 첫 번째 세기이기도 하다.

기원전
40 39 38 37 36 35 34 33 32 31
30 29 28 27 26 25 24 23 22 21
20 19 18 17 16 15 14 13 12 11
10 9 8 7 6 5 4 3 2 1
기원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개요편집

21세기 초기는 산업사회의 끝자락으로 세계경제제3세계 소비주의, 정부에 대한 불신, 테러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 등이 부상하는 시기로 대표된다.[1][2][3] 2010년대 초 아랍의 봄으로 대표되는 민주화 운동의 물결로 아랍 세계에는 희비가 엇갈리는 결과를 빚었기도 하였다.[4] 또한 지난 세기말에 비롯된 '디지털 혁명'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5] 이 시기 언저리에 태어난 세대인 밀레니얼 세대Z세대가 자라면서 세기초의 주역으로 거듭나고 있다.[6] 반면 종교의 경우 2010년 기준으로 무종교 인구가 11억 명에 도달하면서 쇠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7][8]

현대사적인 관점에서 21세기의 근본적인 시작점을 1991년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이 해는 단기 20세기의 끝으로, 소련이 붕괴하고 미국초강대국에 등극하는 한편, 중국이 성장기에 돌입하고, 브릭스 국가들이 국제정치와 경제스펙트럼에서 균형 확대를 목표로 하던 해였기 때문이다.[9][10]

디지털 통신기술이 전세계로 확대되면서 휴대전화인터넷의 과다사용을 비롯한 우려도 확산되었다.[11] 2013년 기준으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인구 비중은 전세계 인구의 80%에 달하며,[12] 2010년에는 개인용 컴퓨터를 소지한 사람이 33%,[13] 2016년에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이 46%로 추산됐다.[14]

특징편집

21세기는 20세기 후반에 태동되었던 디지털 기술의 발전과 대중화로, 인류가 일상생활에서 상시 디지털과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모바일 세상이라고 여겨진다. 이와 같은 모바일 체계가 구축된 건 2010년대부터로, 애플아이폰을 기점으로 촉발된 스마트폰의 대중화가 시발점이었다. 1990년대 중후반부터 디지털 기술이 발달하여 점차 대중화되어 갔지만, 2000년대까지만 해도 디지털 시장은 각 분야별로 세분화되어 있었으며 당시의 휴대전화였던 피쳐폰은 기술적 한계로 기존의 디지털 시장 전체를 흡수하는데 실패했다. 이로 인해 2000년대까지는 스마트폰 이전의 디지털 시장과 아날로그 매체가 대중들에게 사용되었으나, 2010년대에 들어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전자갤럭시 시리즈를 필두로 한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며 모바일 시스템 체계가 구축, 디지털 매체의 완전한 시장 장악이 이루어졌다. 이 과정에서 기존의 디지털 시장과 아날로그 매체는 인류의 삶에서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되었으며 인류가 스마트폰을 통해 상시 디지털 매체, 인터넷과 연결되어 있는 모바일 시대가 개막했다. 2010년대부터 시작된 모바일 서비스의 발달은 2020년대에 들어 메타버스, 가상현실, 인공지능 등 인간의 역할까지 디지털 기술이 대체되는 고도의 컴퓨터과학의 발전으로 이어졌으며, 이러한 컴퓨터과학의 연구는 현재진행형이다.

교육과 일상생활 역시 발전된 모바일 문화에 맞춰 변화하였다. 특히 2020년대에 들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팬데믹 현상으로, 교육계에서는 비대면 수업과 교육문화의 도입이 이루어졌으며 팬데믹이 장기화됨에 따라 하나의 교육문화로 자리잡고 있다. 일상생활 역시 이전까지는 구상 단계로만 여겨졌던 재택근무와 비대면 교육, 비대면 근무 등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맞춰 모두 일괄 도입되었으며 이는 대면 없이도 행정적인 업무 처리가 가능할 만큼 디지털, 모바일 문화가 발전했음을 보여주었다. 한편 이러한 비대면 교육의 여파로, 성장중인 청소년들이 겪을 인간관계 형성의 어려움과 소통문제 등이 부작용으로 언급되며 교육계는 이에 따른 방안을 연구중에 있다.

21세기 시대상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대표적인 세대는 Z세대알파 세대가 있다. 이들 세대 중에서도 Z세대의 후반 세대인 2000년대 중반 ~ 후반에 태어난 세대는 아날로그 매체를 포함한 스마트폰 이전 시대상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은 세대로 분류되고 있으며, 알파 세대는 2010년대생부터 2020년대 중반생까지를 포함한다. 이 중 알파 세대의 경우 전원 21세기 도중에 출생한 세대이다.

시대상편집

21세기의 첫 시대였던 2000년대는 1990년대 후반부터 대중화되기 시작한 디지털 매체와 아날로그 매체의 혼용기로, 스마트폰과 모바일 문화가 대중화된 2010년대 이후와는 매우 다른 시대상을 띄고 있다. 2000년대 초반에는 아날로그 매체와 디지털 매체의 점유율이 비등했고, 2000년대 중반부터는 디지털 매체가 아날로그 매체를 앞섰으나 여전히 아날로그 매체의 대중성도 높았었다. 아날로그 매체는 2000년대 후반까지 대중들에게 사용되었으나, 2010년대 이후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인류의 삶에서 퇴장한다. 한편 디지털 매체는 빠른 발전 속도를 기록, 점점 기존의 아날로그 매체에 맞서 시장 점유율을 넓혀나갔으며 스마트폰의 대중화 이전까지 아날로그 매체와 함께 대중적으로 사용되었다. 2000년대를 대표하는 디지털 매체로는 DVD, PMP, MP3 플레이어, 전자사전, DMB, 초고속인터넷, 2G/3G, 피쳐폰, 집전화, UMPC, 디지털 카메라, USB 등이 있으며 2000년대까지 사용되었던 아날로그 매체는 필름카메라[15], 비디오테이프, 카세트테이프[16], 아날로그 캠코더[17], 영상 테이프, 필름영화 등이 있다. 2000년대는 1990년대 중~후반과 마찬가지로 인류가 인터넷과 상시 연결되어 있지 않았던 시대이며, 피쳐폰은 기술적 한계로 이러한 역할을 하지 못해 완전한 디지털화는 이루지 못했다.

2010년대에는 스마트폰이 대중화되었다. 스마트폰은 1992년 IBM에서 처음 개발한 이래 2002년 블랙베리 등 여러 모델이 발매되었으나, 실질적으로 세상을 완전 디지털화시키고 모바일 문화의 진입점을 제시한 현대적 스마트폰의 기준은 2007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애플의 아이폰이다. 2010년대부터 아이폰과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전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키며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었으며 이로 인해 인류의 완전한 디지털화와 모바일 문화의 정착이 이루어졌다. 스마트폰은 모바일 운영체계에 탑재되어 기존의 전자시장을 전부 스마트폰 안에 포함시킨 일종의 소형 컴퓨터 기술이었으며 이로 인해 인류는 작은 휴대용 기기 하나로 모두 디지털 매체를 이용할 수 있는 시대를 맞게 된 것이었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대중화 이전의 디지털 시장은 몰락을 맞이하였으며 아날로그 매체 역시 시장에서 완전히 도태되었다.

2020년대는 2010년대에 대중화된 모바일 문화가 다시 한번 고도의 발전을 맞고 있는 시기로 평가되고 있다. 기존 모바일 문화에서 한층 더 나아가 고도의 컴퓨터과학 기술이 발달, 메타버스와 인공지능 등이 인류의 삶에 생활화되기 시작한 것이다. 알파 세대의 시대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이러한 모바일 문화에 익숙한 세대는 여가를 포함 일상생활 전체를 모바일 문화와 함께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기성 세대에게 미래 공상으로 여겨지던 일들도 이들에게는 일상이자 놀이이다.

주요 사건편집

주요 인물편집

예정편집

연대와 연도편집

1990년대 1990 1991 1992 1993 1994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년대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년대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2020년대 2020 2021 2022 2023 2024 2025 2026 2027 2028 2029
2030년대 2030 2031 2032 2033 2034 2035 2036 2037 2038 2039
2040년대 2040 2041 2042 2043 2044 2045 2046 2047 2048 2049
2050년대 2050 2051 2052 2053 2054 2055 2056 2057 2058 2059
2060년대 2060 2061 2062 2063 2064 2065 2066 2067 2068 2069
2070년대 2070 2071 2072 2073 2074 2075 2076 2077 2078 2079
2080년대 2080 2081 2082 2083 2084 2085 2086 2087 2088 2089
2090년대 2090 2091 2092 2093 2094 2095 2096 2097 2098 2099
2100년대 2100 2101 2102 2103 2104 2105 2106 2107 2108 2109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Majority of Americans distrust the government”. 《Reuters》. 2010년 4월 19일. 2015년 9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2. David A. Lake. “Rational Extremism: Understanding Terrorism in the Twenty-first Century” (PDF). 《quote.ucsd.edu》.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3. “Working with Private Industry | Research Pages | The Stimson Center | Pragmatic Steps for Global Security”. 《www.stimson.org》. 2016년 2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4. Fisher, Marc (2011년 12월 15일). “Arab Spring yields different outcomes in Bahrain, Egypt and Libya”. 《The Washington Post》. ISSN 0190-8286.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5. Satell, Greg. “Why The Digital Revolution Is Really Just Getting Started”.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6. “Contrasting Generation Y and Z”. 《The Huffington Post》.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7. “The World's Newest Major Religion: No Religion”. 2016년 4월 22일. 2018년 3월 21일에 확인함. 
  8. “The Global Religious Landscape”. 2012년 12월 18일. 2018년 3월 21일에 확인함. 
  9. Flows, Capital. “Why The U.S. Remains The World's Unchallenged Superpower”.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10. “Bric tries to shift power balance”. 《BBC》. 2010년 4월 15일. 2015년 6월 1일에 확인함. 
  11. “Workplace trends: Technology increases workplace stress”. 《Office World News》. 1999. 2009년 2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12. “The growth of mobile”. 《Techi.com》. 2016년 11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0월 6일에 확인함. 
  13. “It's a PC world: Global computer ownership will continue to rise in 2010”. The Economist. 2009년 12월 29일. 2015년 1월 6일에 확인함. 
  14. “Internet Users”. InternetLiveStats.com. March 2016. 2016년 3월 20일에 확인함. 
  15. 대중적인 사용은 2000년대 초반까지, 1회용 필름카메라로는 2000년대 후반까지 사용됨
  16. 대한민국의 음반시장에서는 2008년을 마지막으로 발매 중단
  17. 2000년대 초반까지 주로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