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방응모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

방응모(方應謨, 평안북도, 1883년 1월 3일 또는 9월 29일 ~ 1950년 8월?)는 일제 강점기의 교육자, 언론인, 법조인, 기업인이자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언론인이며 정치인이다. 호는 춘해(春海)이고, 뒤에 계초(啓礎)로 고쳤다.

방응모

출생 1883년 1월 3일 또는 9월 29일
조선 평안북도 정주군 동률면 소암동 또는 정부면 성내동
사망 1950년경으로 추정
불명
사인 불명
거주지 평안북도 정주군 동률면->경성부->경기도 양주군 의정부읍
성별 남성
국적 대한제국 조선,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관 온양
별칭 호: 계초(啓礎), 춘해(春海)
학력 한학 수학
직업 교사, 변호사, 상인, 언론인, 기업인, 사회운동가, 정치가
부모 아버지 방계준, 어머니 온양박씨
배우자 승계도, 이인숙, 배영옥, 노효용
자녀 딸 방재숙, 아들 방재욱·방재선·방재효·방재규, 방재윤(양자)
친척 형 방응곤
삼촌 방계묵
양손자 방일영
양손자 방우영
사돈 윤치호

1922년 동아일보 정주 지국을 인수해 지국장을 지내다가 1924년 금광업에 뛰어들어 큰 부를 얻게 되었다. 1932년 6월 조선일보에 입사하였고 이후 영업국장이 되어 조선일보의 판매망을 장악하게 되고 경영권을 인수하면서 1933년 3월 조선일보 부사장이 되었다. 1933년 7월부터 1950년 7월까지 종신으로 조선일보의 사장을 역임하였다. 1935년 창간한 월간잡지 '조광(朝光)'은 친일 논란이 있다.[1][2][3][4][5][6][7] 언론계에서 활동하면서도 사업가의 길을 함께 걸었고, 교육 장학 활동을 하였으며, 1945년 광복 직후 조선재외전재동포구제회 고문과 건국준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안재홍의 추천을 받아 한국독립당 중앙상무위원과 독립촉성국민회 총무부장을 역임하기도 하였다.[2][8]

해방 정국에서 김구의 재정적 후견인으로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등 삼의사 유골 봉환 사업과 신탁통치 반대 운동 등에 참여하여 활동했다. 대한민국 수립 이후 사회민주주의 정치가인 조소앙사회당을 결성해 문교정책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 1950년 5월 30일 제2대 대한민국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했으나 차점자로 낙선했다.[9][10]

1950년 6월 25일 한국 전쟁이 발발했지만 피난을 가지않고 서울 자택에 머물다가 1950년 7월 6일 납북되었다. 납북 후 행적은 "1950년 9월 28일 트럭에 실려 가다 미군기의 공습을 받아 사망했다"라는 증언만 있고 확실히 밝혀진 것은 없다.[4]

목차

생애편집

생애 초기편집

출생과 성장편집

방응모는 1883년(고종 20년) 1월 3일 또는 9월 29일 평안북도 정주군 동률면(훗날의 정주시 고암면) 소암동 바우머리 부락 또는 정주군 정부면 성내동 425번지에서 방계준(方桂準)과 온양 박씨(溫陽朴氏)의 둘째 아들로 출생하였다. 본래는 온양 방씨의 후손[11] 이었으나 평안북도로 이주한 뒤 집안은 몰락했고 아버지 방계준은 가난한 선비로 농업으로 겨우 생계를 꾸려 나갔다. 그가 어려서 살던 정주군 동률면 소암동 바우머리 부락은 온양 방씨의 집성촌이었고, 소암동의 아랫마을인 족지골은 승씨 집안의 집성촌이었다. 방응모의 위로 친형 방응곤이 있었는데, 후일 조선일보의 사주가 되는 방일영방우영 형제의 아버지 방재윤의 생부, 즉 그들의 할아버지가 바로 방응모의 친형 방응곤이었다. 어려서 그는 마을의 독장산을 자주 올랐다고 한다.

그는 어려서 집중력이 남달리 뛰어난 반면 고집이 셌다는 평이 있다.[12] 그의 삼촌 방계묵(方啓默)은 그의 고집있는 기질을 두고 저놈은 쇠작두 말고 나무 작두로 잘라 죽여야 된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한다.[13] 그러나 친척들의 야멸찬 말들이 그에게 상처를 주거나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한다.[14] 또한 그의 유년시절을 본 이들의 증언에 의하면 그가 태어날 당시 태몽도 없었고, 신동이라는 말도 별다르게 듣지 않았다고 한다. 어려서 빈곤한 가정환경으로 방응모는 정규 학교에는 입학하지 못하고, 16세 때까지 서당에 드나들며 한학을 익혔다. 서당에서 한학을 배우던 중 그가 어느정도 실력이 우수하다고 인정되자, 스승인 승창률은 잠시 방응모에게 어린아이들을 돌보게 한 후 자리를 피하곤 했다 한다.[15] 그는 홀로 사서육경을 탐독, 독파하였다. 21세 무렵 잠시 서당 훈장을 지내기도 했다.

1896년 독립협회의 활동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16] 형 방응곤이 예배당에 다니게 되자[17], 그를 통해 신문물의 존재를 인식하게 되었다. 그 뒤 우연히 경성부에 갔다가 신문물을 보고 충격을 받아 17세에 독학으로 신학문과 일본어, 중국어, 수학 등을 독파하였다. 유년시절 서당의 성리학 스승이던 승창률의 친척인 승시영(承時榮)과 조씨(趙氏)의 딸 승계도와 결혼했다. 첫 아들은 요절했고, 둘째 아들 역시 1902년 9월 콜레라가 창궐하자 사망했다. 그는 결국 친형 방응곤의 권고로, 방응곤의 세 아들 중 둘째 아들인 방재윤을 양자로 입양했다. 그러나 방재윤은 후일 1940년 나무 심기 사업에 출장갔다가 입원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주사를 잘못 놓아 사망하였다.

결혼한 다음 해에도 그는 공부를 한다며 책만 사다 읽곤 했고[18], 부인 승계도는 생계를 위해 몸소 나섰다.[18] 부인 승계도는 친척 가운데 콩을 싸게 넘겨주는 이들ㅇ이 있어 그 콩으로 두부를 만들거나 콩나물을 키워 장사를 하였다.[19] 그의 아내 승계도는 남편에 대한 믿음이 절대적이었고 탓을 하거나 가출하지 않았다. 이후 그는 서당 훈장으로 초빙되었으나, 그가 가는 마을의 기존 훈장, 한학자들은 그를 적대적으로 대했다. 그렇다고 마을 사람들의 일부 지명이 있었으나 자신의 스승의 자리를 침해할수 없다 하여 그는 자신의 동리의 훈장일은 사양하였다. 그는 마을을 나가 신학문을 하는 친구들과 어울렸다.[20]

출가와 복귀편집

1901년 결혼 후 3년 만에 그는 홀연히 집을 떠났다.[21] 이미 그와 승계도에게는 아들 하나가 태어나 있었고 또 하나의 아들이 임신 중이었다.[21] 당시 양반 관료들이나 식자, 지역 토호들은 자기 아들들, 동생들과 딸을 일본으로 유학을 보냈다. 어느정도 여유가 있는 집안도 아들 중 한 명을 일본으로 유학보냈으므로, 그도 유학을 원했지만 가정 환경상 학업을 할 수 없었다. 그는 탈출하고 싶은 심정으로 방랑하였다. 1901년 그는 아내에게 한마디 말도 하지 않고 홀홀단신 길을 떠났다.[22] 그가 아무 말없이 가출하자 부인 승계도는 두부를 팔고 저녁에 집에 와 보니 그가 없었다. 그가 책을 구하러 잠시 먼 길을 나간 것으로 알고 밥상을 차려 놓고 기다렸으며[23], 그로부터 며칠 후 남편의 가출을 알게 되었다.[23]

2년을 기다렸지만 방응모는 돌아가지 않았고, 아내 승계도는 돈을 마련하고 사람을 사서 남편의 행방을 찾았다. 당시 전국을 돌아다니는 방물장수들이 부업으로 청탁을 잘 처리해주고 있어 승계도는 자신이 시집올 때 받은 금가락지를 용역비로 내놓[24]았다. 3개월 만에 방물장수는 방응모가 함경도의 어느 마을에서 서당 훈장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주었다. 승계도는 그 길로 사람을 사서 남편을 찾아가 집으로 돌아오게 했다.[24] 1903년 함경도의 서당 훈장 일을 그만두고 정주군으로 되돌아왔다.

계몽 운동편집

1903년 부인 승계도의 권고로 귀가한 방응모는 "백성이 깨우쳐야 되는데[25]"라는 말을 혼자 읊조렸다 한다. 도산 안창호와 남강 이승훈이 연사로 돌아다니며 애국 계몽 강연과 문맹들의 교육, 야학 사업을 하였고, 여기에 감동받은 청년들이 서당과 야학을 열고 문맹들과 여성들에게 한글 교육을 하였다. 도산 안창호의 강연과 남강 이승훈의 강연을 찾아다니며 듣다가 감동받은 방응모 역시 교육, 계몽에 참여하였다.

1904년 9월 콜레라가 전염병으로 유행할 때 두 아들을 잃었다. 부인 승계도는 병으로 경성의전에서 복부 수술을 받은 것이 잘못되어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었다. 두 아들을 잃은 허탈감을 이기려 더욱 더 자신의 신념을 구체화하는데 몰두하였다. 방응모는 가끔 지인을 집에 데려와 술상을 놓고 이야기하면 대화 가운데 민립 대학을 세워야 한다는 이야기가 오가곤 했다.[26] 곧이어 그는 정주읍내의 정주읍청년회와 기성회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그는 혈기만으로 나서서는 안된다고 보고 부지런히 소문들을 접하고 나름대로 실정 분석도 하였다. 1907년 7월 14일 헤이그에 밀사로 파견된 이준이 현지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하기도 했다.[27] 그는 청년회의 활동에 몰두하였으나, 농번기에 작은 일손이라도 더 필요했던 동리 노인들은 젊은 아이들이 일은 하지 않고 무슨 모임이다 하여 어울려 돌아다니는 꼴[27]을 부정적으로 바라보았다. 또한 모임 구성원들 역시 "의식 자체가 아직 전근대적이었고, 사고의 분화를 겪지도 않은데다가, 이들의 조직 활동이 기분 좋으면 나오고 기분 나쁘면 빠져 버리는 것이 예사"라 청년 모임들은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청년단체의 실패에 좌절하고 다시 귀향했으며, 이때 그는 춘해(春海)라는 아호를 스스로 지었다. 그의 집안에서는 그가 정착하기를 바라고 정주읍사무소 소재지인 정주읍 성내동에 집을 얻어 주었다.

안창호의 계몽 강연에 감동받은 남강 이승훈이 1907년(융희 1년) 8월 김덕용(金德鏞)을 초빙하여 정주군 갈산면 익성동 오산에서 신식 교육을 하는 소학교 과정의 학교 강명의숙을 세우고 산수, 수신, 역사, 지리, 체조를 가르쳤고, 그해 12월에는 중학교 과정인 오산학교를 세우고 학생 7명을 처음 받아들여 개교했다. 1908년에는 오산학교에 학생들이 모여 3개 반으로 편성되었고, 정주군 출신의 춘원 이광수가 오산중학교의 교사로 초빙되어 축구, 야구, 테니스, 배구 등을 지역에 처음 소개하였다. 방응모는 어느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학교에 입학해 신학문을 접했다.[28] 그는 이승훈과 의기투합해 민립 대학을 세우는 운동을 추진했지만 조선총독부 평안북도청 학무국에서 승인을 거부하여, 대학 설립에 실패했다.

1911년에는 신식 학교에서 교사로 일시적으로 교편을 잡았으나 그만두었다. 11년 정주읍내 변호사 사무소에 취직, 1914년까지 대서업에 종사했다. 1915년 자신의 집을 이용해 여관업을 시작했다. 1915년 방응모는 정주읍내에 농촌진흥회를 조직하고 주변 지역에 지부를 설립했으며, 읍내에서는 유지 청년들과 내외 유학하는 학생들을 규합해 청년지도와 농촌 진흥에 참여했다.[29] 정주농촌진흥회에 참여한 전우현(全禹鉉)은 중앙고등보통학교 1회 졸업생으로 보성전문학교를 중퇴하고 고향에 내려와 있었다. 방응모와 같이 농촌진흥회 활동을 하던 그는 오산학교의 교감으로 초빙되었고, 전우현을 통해 1915년 조만식을 소개받았다.

언론, 기업 활동편집

계몽 활동과 언론 활동편집

1915년부터 1924년 방응모는 지역 지식인들, 유학파 청년, 계몽 청년들이 모여 민립대학 설립운동을 하는데 참여했고, 민립대학기성회 평안북도지부에서 활동하면서 민립대학기성회 중앙회 중앙위원 조만식 등과 가깝게 지내게 되었다. 언변과 용모가 되었던 그의 여관에도 손님들이 몰렸고, 그가 "2백원도 좋고 5백원도 좋다며 보태달라[30]"고 하면 기부금을 내는 이들이 있었다. 대신 하룻밤을 의탁하려고 그의 여관을 찾은 이들에게 무료 숙식을 제공하기도 했다.[30] 1919년 정주에서 3.1 만세 운동이 벌어지자, 그도 만세 운동에 참여하였다. 그러나 조선총독부 형사들의 눈을 피해 방응모는 만세운동을 하다 재빨리 몸을 피해 화를 면했다.[31]

1920년 4월 민간 신문지가 개설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정주읍내 정주보통학교 앞에 개설된 동아일보사 정주분국을 자주 찾아 동아일보를 구독했다. 방응모에 의하면 당시 정주읍의 인구는 7~8천명이었고, 동아일보사 정주군분국에서 간행하는 동아일보 신문은 총 100여 부라 했다. 그는 친구 전우현과 그의 소개로 만난 조만식을 통해 조만식의 일본 유학 친구인 인촌 김성수를 소개받았다.

1922년 6월 동아일보 정주분국을 인수하여 분국장에 취임했다. 6월 9일에는 정주군 지역 체육행사로 테니스 대회를 개최하였다. 그는 동아일보 정주분국을 경영하는 동시에 그는 농촌 계몽운동 등에 적극 투신하여 인망을 쌓았다. 처음 몇번은 친구 전우현의 자금을 빌려 부족분을 메우기도 했다[32] 한다. 1922년 6월 19일[33] 동아일보 본사를 설득하여 정주분국을 동아일보사 정주지국으로 승격시켰다. 동아일보사 지부장 재직 시 그는 전우현과 함께 의기투합하여 민립 대학 설립 자금과 농촌진흥회 회원의 여비와 회비를 염출하기 위한 목적 및 당시 교사도 없이 난관에 처했던 오산학교의 재개교를 위한 "오산학교의 부흥 운동을 목표로 한 재단법인 촉성 기금 마련" 등을 계획했다. 총독부의 인허가 거부로 실패한 대학 설립 자금은 고스란히 오산학교의 부활과 복교 자금으로 투입되었다. 1920년 1월에 경성형무소에서 가석방된 조만식이승훈을 만났고, 다시 조만식이 오산학교를 맡으면서 학교는 다시 정상 운영되었다.

1923년 동아일보 정주군 분국이 지국으로 승격되자 정주 지국장으로 동아일보 정주지국을 경영하였고, 같은 해 7월 여성들의 사회참여와 평등권 신장을 위한 여자교육회의 결성에 참여하였다. 이후 대규모 수해가 나자, 정주군 수해구제회를 결성하여 봉사활동에 가담하기도 했다. 1923년 4월 조만식·송진우·안재홍·김성수 등의 주도로 민간 자본으로 대학교 설립을 추진하기 위한 조직인 조선민립대학기성회가 결성되자, 방응모는 민립대학 기성회에 참여하여 민립대학기성회 정주군준비회 집행위원으로 활동하였으며, 5월에 조선민립대학기성회 정주지방지부가 설립되자 기성회 정주지부 상무위원을 맡았다.

정주분국이 지국으로 승격되면서 그는 지국장으로 다시 인근지역에 분국을 설치하고 분국장의 인사에도 관여했다. 1926년 동아일보사 정주지부의 관할지인 귀성군에 동아일보사 귀성군분국이 신설, 설치되고 소월 김정식이 대표자로 임명되었다. 한편 동아일보 본사에서는 밀린 대금을 계속 독촉했고, 상황이 여의치 않아 대금납부가 어려워져 동아일보 본사는 그의 계약금에서 대금을 깎았다.

계속되는 미수금의 누적으로 동아일보사 본사에서 정주지국으로 본사 직원들을 조사차 파견하기도 했다.[34] 1925년 12월 23일에는 지국 운영의 어렵다는 사정을 신문의 사고를 통해 밝히며 구독자들의 외상대금을 청구하는 내용을 동아일보 지방판에 싣기도 했다.[35] 그는 동아일보 본사를 찾아가 통사정을 했는데, 이때 만난 군산 출신의 동아일보 영업국장 김철중(金鐵中)과 사귀게 되었다. 방응모의 인품을 알아본 김철중은 후일 방응모가 광산을 운영할 때 일본 유학을 보냈던 자신의 아들 김선태(金善泰)를 방응모의 광산에서 전기기술자로 일하도록 주선하기도 했다. 1927년 5월 26일 동아일보사 정주군지부장에서 물러나 동아일보사 고문으로 추대되었다.

광업 경영과 조선일보 입사편집

1924년오산학교 교감으로 있던 전우현이 방응모와도 안면이 있던 금광 채굴업자 두 명을 데리고 그를 찾아왔다. 그들은 자신들이 봐 둔 산이 있다고 방응모에게 소개했다. 그눈 선천군의 지역 유지이자 최창학의 친구이며, 그가 동아일보 지국장으로 알게 된 이봉찬을 찾아갔다. 한학자로 알고 있던 그가 금광 투자를 제의하자 "한문이라면 빼지 않고 알려고 드는 한학 훈도가 어떻게 금광을[36]" 하느냐 하였지만, 이봉찬은 그에게 금광, 광산에 대한 지식을 알려주었다. 이봉찬은 그에게 광산 지식을 알려주며 최창학의 소유지 중 폐광을 빌리는 법을 알려주었다. 방응모의 됨됨이에 감복한 듯, 그의 수많은 질문에 적잖은 충고를 자임해주었다.[37] 이봉찬은 최창학에게 방응모를 소개하는 편지를 수차에 걸쳐 보내주었다.[37] 이봉찬은 방응모의 친구들이 봐 둔 갱도를 임대받도록 도와주었다. 이봉찬은 방응모의 한학 실력과 사람됨을 알아보고 있어, 자금을 쾌히 빌려주었다..[37]

이후 광산업에 뛰어들어 1924년 여름 압록강변의 최창학 소유 폐금광인 평안북도 삭주군 외남면 교동 다릿골의의 삭주 교동광업소를 찾아가 10미터 정도 땅을 파고 금맥을 발견했다. 바로 삭주 교동광업소를 인수, 경영을 확대하였다. 이때 만난 동업자의 딸이자 친구 전우현의 조카딸인 이인숙(李仁淑)을 만났다. 본처 승계도가 두 아들을 잃고 복부 수술이 잘못되어 아이를 얻지 못하게 되자 방응모에게도 수많은 중매가 들어왔다. 자식들을 병으로 잃은 것이 자신의 불찰이라고 본 승계도는 그에게 작은 부인이라도 들이자는 말을 꺼내기도 했다.[38]

이인숙과의 사이에서 1925년 아들 방재욱(方在旭)을 얻었다. 그러나 셋째 아들 방재욱 역시 1926년 4월에 어린 나이로 요절했다. 1927년 동아일보 정주지국 지국장에서 물러나 고문을 맡았다.

1926년 방응모에게 광산 사업을 제안했던 두 친구가 손을 털고 나갔고, 그의 가족은 돈이 없어 쌀 대신 좁쌀로 좁쌀죽을 먹으며 연명해야 했다. 방응모는 정주군에 사는 비슷한 또래의 먼 친척 방상진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고, 방상진과 일꾼 대여섯 명, 그리고 후처 이인숙의 친정 쪽에서 얻어온 토지문서를 얻어 자금을 마련, 삭주 다릿골 광산으로 가서 다시 금광을 채굴했다. 금맥은 쉽게 나오지 않았고, 출몰하는 마적떼에게 소와 기구를 약탈당했다. 동시에 빚쟁이들의 독촉에 시달렸으나 1926년 7월 지하 300m 지점에서 금맥을 확보했다. 이후 연간 300kg의 을 생산, 그는 굴지의 광산업자로 성장해 금맥을 찾아 벼락부자가 되었다. 그는 방상진을 교동금광 총감독에 맡겼다. 이때 그는 최창학에게 임대료에 이자를 쳐서 보내주었다.

그때까지 첫 부인 승계도가 두부를 팔아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미국산 포드 T형자동차를 타고 금의환향했다. 1928년 방응모는 자신의 아호인 춘해를 딴 춘해 장학회를 만들고 장학생들의 모임인 이심회를 만든다.< ref>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48페이지</ref> 그 해에 방응모는 교동지역에 파출소 지소를 유치하였고, 마적단에 시달리던 주민들은 그의 송덕비를 세우기도 했다. 1928년에 그는 의정부 직동, 흥선대원군의 별장이 있던 곳 바로 뒤에 위치한 건물을 매입하였다. 여기에서 그는 한용운, 홍명희를 자주 초대했다.

1932년 방응모는 교동광산을 135만원이란 거액에 일본 중외광업주식회사에 매각했다. 그 뒤 1932년 6월부터 조선일보 영업국장으로 활동하다 1933년 3월 조선일보의 경영권을 인수하여 부사장에 취임하였다.

그는 교동광업소를 운영하며 모은 재력을 바탕으로 부사장 재직 중 조선일보의 대주주가 되었으며, 1933년 7월 8대 사주 조만식으로부터 조선일보를 인수하여 제9대 조선일보 사주로 취임, 활동했다.[39][40] 방응모 취임 이후의 초대 부사장은 이광수, 주필은 서춘이었다.

언론, 사업 활동편집

사회사업과 조선일보 인수 계획편집

금광 사업에 성공한 그는 영림, 조림 사업에도 투자하였다. 방응모는 배우자 승계도에게서 더 이상 아들을 얻지 못하자 첩 이인숙을 통해 아들을 얻으려고 하였다. 이인숙은 아들을 낳았으나 이 아들은 곧 사망하였다. 아들을 잃은 이인숙은 승계도의 도움을 받다가, 그해 6월 방응모가 있는 광산으로 가 생활하였다. 승계도와 이인숙을 통해 자녀를 얻지못하자 42세가 되던 해인 1924년 친형인 방응곤의 둘째 아들 방재윤을 양자로 입양시켰다.

친조카이자 양자가 된 방재윤은 결혼하였고 이후 손자 방우영, 방필영, 방일영과 손녀 방순영, 방숙영, 방선영 등을 낳았다. 방응모는 손자 우영과 일영의 이름을 직접 지어주었다 한다. 그는 방재윤의 장남에게 으뜸으로 영화를 누리라는 뜻의 일영이라 이름을 지어주었고, 둘째 아들에게는 필영, 셋째 아들에게는 형과 같이 영화로우라는 뜻으로 우영이라 지었다. 방재윤은 소학교 교사 직을 사퇴하고 조선일보에 입사하였고, 방응모가 경영하던 광산업의 일부도 물려받았다. 그러나 방재윤은 1940년 광산 현장에 나갔다가 병에 전염되어 병원에 입원했다가, 간호사주사를 잘못 놓아 방응모보다 먼저 사망하였다. 방응모는 자신이 광산 등을 갈 때는 유독 어린 손자 방일영을 항상 대동했다고 한다.

 
방응모와 그의 장학금을 받던 학생들. 가운데 앉은 이가 방응모이고, 서있는 이들 중 왼쪽에서 두 번째는 방응모의 양자 방재윤.

1930년 배영옥과 결혼하여 딸 방재숙을 얻었다. 1932년 광산업을 정리하였고 언론사업을 비롯하여 육영사업과 조림 및 간척사업 등을 벌였다.[41] 또한 고아원과 사회복지단체에 후원금을 지원하면서 인망을 얻기도 했다. 삭주 지역에서는 그의 송덕비가 세워지기도 했다.

1932년 그는 수원군 팔탄면 노하리 일대의 갯벌에 일본인이 수차례 뚝을 쌓다가 실패했다는 정보를 얻고 임삼진을 통해 조선총독부에 허가를 요청하였다.[42] 간척 사업은 이후 1935년부터 시작되었지만 1932년부터 은밀히 착수되어 왔다.[42]

1932년 6월 15일 조선일보사에 입사, 조선일보 영업국장이 되었다. 그해 11월 23일 조만식이 사장에 재선임될 때, 그는 조선일보 부사장에 추대되었다.[43] 조선일보는 용지 구입이 어려워 빚을 얻어 쓰면서 버텨오던 중 증권거래소에 다니던 동래 사람 임경래에게 빚을 졌고, 임경래는 이를 근거로 조선일보에 판권을 주장했다. 조선일보 기자들과 임경래의 갈등은 계속 되어 1932년 6월 1일 조선일보 기자들은 회사에 온 임경래를 강제로 끌어냈다.

1933년 무렵 방응모가 조선일보 인수에 나서기 전부터 그는 한용운을 위한 일이라면 돈을 아끼지 않고 지출하였다고 한다. 지금의 성북동 222번지 언덕에 만해를 위해 기와집 한 채를 지어주었는데 심우장(尋牛莊)이 그것이다. 또한 만해가 일제의 배급을 거부해 생활이 어렵게 되자 만해에게 생활비를 지급했던 방응모는 만해가 병석에 누운 1944년에는 치료비를 지원해주기도 했다.[44] 그 외에도 방응모는 만해 한용운·벽초 홍명희 등과 함께 새해가 되면 백천온천에도 같이 다녀올 정도로 두터운 친분을 맺었다.[45] 1935년 7월에는 경성 태평로1가에 새 사옥을 준공하는 한편, 출판부를 신설해 〈조광〉(1935. 10)·〈여성〉(1936. 6)·〈소년〉(1937. 4) 등의 월간 잡지를 차례로 창간했으며[41] 운영하였다. 한편 1932년 교동 광업소를 정리하여 매각하였다.

방응모의 광산 매각을 일본 정부 측에 알리고 다리를 놓은 것은 고일청(高一淸)이었다.[46]

1932년상하의 훙커우 공원 사건으로 체포된 안창호의 사면 탄원과 보석을 위해 노력하였다. 안창호가 윤봉길을 사주했다는 증거가 없으며 그가 테러행위를 지시했다는 증거 자료나 문건이 없다는 것이 방응모의 안창호 탄원 이유였다. 그러나 총독부 경무국장은 그의 안창호 석방 제안을 정중히 거절한다. 1936년 동방문화학원(뒤에 숭문중학교·고등학교 재단)을 설립하고 이사장에 취임하였다. 1939년 9월에는 〈조선일보〉의 조간 1회, 석간 2회의 1일 3회 발행을 시작하기도 했다.[41]

조선일보 인수 과정편집

 
안창호,방응모 공저 십이명가 서첩 (1936년)

그가 조선일보를 인수하게 된 계기로는 조만식 등의 권고로 조선일보를 인수하게 됐다 한다. 주요한 등은 그에게 일본에게 넘어가느니 그가 조선일보를 인수하는 것이 옳다고 계속 설득했다. 조병옥주요한 등은 조만식에게 진지하게 조선일보 운영 문제를 숙의하였고, 그 와중에 그의 이름이 나왔다. 1932년 무렵 조선일보는 사채업자 임경래에게 판권이 넘어가 있었다. 조만식 측은 판권을 임대하기 위한 비용을 지불했다.[47]

1932년 8월부터는 그가 조선일보를 인수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1932년 12월조만식은 방응모에게 6개월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조선일보를 인수하라고 적극 설득하였다.[48] 12월 말 방응모는 조선일보 인수 의사를 정식 표명, 조선총독부에서는 인수 자금의 확인을 요구했다. 방응모는 이때 자금을 제시 못했다..[49] 1932년 6월 15일 임경래는 조선일보사에서 쫓겨나자 경성부 명치정 2정목 82번지에 동순태 빌딩에서 논설위원 신일용 등을 영입해 4면짜리 석간 조선일보를 발행했고, 조선일보사 사원들은 안재홍 명의로 조선일보를 계속 발행했다. 이로서 시중에는 2종의 조선일보가 간행되었다. 갈등은 그해 11월 23일에 중재되어 사장에 조만식, 부사장에 임경래, 영업부장 겸 전무에는 조병옥, 편집국장에는 주요한을 임명하여 두개의 조선일보를 통합시켰다.

1933년 초 그는 금광과 광산을 완전히 매각하고, 조선일보를 매입하기 위해 4천원이 입금된 통장을 조선총독부에 제시하였다. 총독부는 판권 문제나 자금 문제는 복잡하다며 기존의 인가 거부를 철회, 종래의 인가를 취소하고 그에게 인가를 다시 내 주었다. 1933년 1월 16일 그는 정식으로 조선일보를 인수했다. 또한 그는 조선일보가 용지, 인쇄기구 부족으로 진 빚을 모두 청산하였다.

경성부에서 생활하면서 방응모는 스스로 사투리를 표준어로 바꾸는 연습을 꾸준히 했다. ㅈ을 ㄷ으로 발음하는 평안도 특유의 발음은 완전히 고치지를 못했지만 어법 만큼은 정확한 경어체를 구사하게 되었다.[50] 또한 조선일보 매입 과정에서 금광 중계 등을 성사시킨 고일청에게 수익의 10%를 주겠다고 약속한 것보다 15만 원을 이자로 쳐서 지급하였다. 동시에 교동 광산 등 광산 퇴직자들에게도 위로금을 보내주었다. 자신이 임명한 광산 총감독 방상진에게는 5만원을, 감독 방흥석에게는 3만 원, 재무담당 이왕백에게 3만 원, 광산 관리담당 노의근에게 3만 원을 주었고, 전기기술자로 근무한 김선태 등에게는 6만원을 주었다.[51]

조선일보 인수와 경영편집

1933년 1월 16일 그는 정식으로 주식회사 조선일보사를 창립, 1월 18일에 발표된 창립 취지서에는 창립위원장 방응모, 창립발기인 방응모, 조만식, 고일청 외 등이 참여했다. 일단 그는 조만식을 사장으로 임명하고 자신은 부사장으로 있다가, 그해 3월 13일 다시 부사장에 취임했다. 4월 25일 편집인 겸 발행인이 되고, 4월 29일에는 조선일보의 조간, 석간제 발행을 부활, 확정시켰다. 1933년 7월 10일 총독부로부터 조선일보사의 법인 등록 승인을 얻어냈다. 7월 10일 조만식의 사퇴로, 조선일보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1933년 그는 자신의 아호를 춘해에서 계초로 바꾸었다. 그는 유능한 문인, 필진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상금 1천 원을 걸고 작가를 영입하였다.

이때 그는 동아일보를 비롯한 다른 신문사의 필진들을 스카웃, 영입했는데 이 중 이광수 등 일부는 자신이 먼저 근무하던 신문사 사주들에게 아무런 동의나 양해를 구하지 않고 방응모의 스카웃 제의에 응하고 이직, 비신사적이라는 지탄을 받기도 했다.

1933년 9월 14일 총 자본금 50만원의 자산으로 주식회사 조선일보사가 법인 등기를 마쳤다.

1934년 3월 25일 이광수를 비롯하여 서춘, 김동진, 함상훈, 신태익 등을 조선일보로 영입해 왔다. 그 외에도 정주군 출신 언론인, 작가들이 조선일보로 많이 오게 되었다. 이후 동아일보와 갈등하게 되었다. 1933년 8월동아일보 호외에 의하면 "조선일보가 평안도의 돈을 가지고 와서 평안도 사람을 중심으로 신문을 해나간다는 바람에 남달리 애향심이 많은 평안도 독자들은 동아일보를 버리고서 조선일보로 쫓아가게 된 것이 그곳의 대세인 모양이다.[52]" 하였다. 동아일보 지상의 소식통은 이광수, 서춘의 의원 해직 사령이 지상에 나타났고 이튿날 소식통은 "그 두 사람은 방응모가 정주신문을 만들겠다고 조선일보로 데려갔지[53]"라고 하였다. 동아일보의 반응에 어떤 인사는 "동아일보에는 요새 담양군 사람이 세 사람이나 들어갔지. 방응모가 정주 사람만 쓰면 송진우라고 담양 사람 못쓸라구?[54]"라고 하였다.

그밖에도 시중에는 그가 안창호조선일보로 영입하려 한다는 소문이 돌았고, 이는 그대로 윤치호에게도 전해져 윤치호 일기에 실리게 되었다. 윤치호는 방응모가 영입한 이들 중 이광수의 딱한 사정을 배려해준 김성수송진우에게 일절 통보 없이 조선일보로 이직한 이광수를 비토하였다.

자선 기부와 사회사업 활동편집

그가 신문사를 운영하게 되자 "덕대 출신의 신문사 사장"이라는 멸시적인 시각도 나타났다.[55] 그러나 이런 멸시적인 시각은 일본의 감시를 약화시키는데 도움이 되었다 한다.[56] 1933년 여름 당시 부산에 주재하고 있던 조선일보사 기자 오재동이 일본인이 찍은 구포 지역 일대의 수해 현황 필름을 입수해 조선일보 본사로 올려보냈다. 동아일보 지국장 당시 정주군 수해구제회를 조직해본 경험이 있던 그는 수해지역 구제 활동을 계획, 모임을 조직한다.

1933년 6월 4일 조선일부 부사장으로 재직 중 개인 명의로 1천 원을 기탁하고, 회사 명의로 5백원을 내 구호금을 영남 수해지역에 보냈다.[57] 그해 7월 21일 서해안 지방에 태풍이 올라와 진남포와 평양에 고깃배 3백여 척이 행방불명되었다. 이 태풍은 동해에도 폭풍우를 몰아붙였다..[57] 방응모는 수해 구호대를 조직 활동을 지원하고, 물자를 지원했다.

1933년 11월 이광수와 함께 2주간 일본 언론계를 시찰하고 돌아왔다. 귀국 후 보성전문학교에서 주최하는 전국웅변대회에 후원금을 기탁하였다. 그러나 동아일보에서는 다소 냉담하게 반응했다.

1934년 5월 5일 어린이날을 기념해 그는 신문사 비행기를 띄워 에어쇼를 진행하였다. 무료로 개최한 비행기 에어쇼에는 제6회 서울 유치원 원유회 축하 비행으로 개최되었고, 2천여 명의 유치원 어린이 및 학부모, 3만 명의 관중들이 모였다.

1933년 당시 방응모는 개인적으로 1만 2천여 원을 장학금으로 지출했다.[58] 그는 학생 장학금 지원을 계속 추진, 1933년 12월 12일에는 그의 장학금을 받고 학업을 마친 학생들이 이심회라는 이름으로 조직되었다. 그는 이심회를 통해 장학생 지원, 장학생 모임 등으로 조직을 다져나갔다. 이심회는 다시 모임을 서중회(序中會)로 이름을 바꾸고 계속 유지되었다. 서중회로 명칭을 바꿀 당시의 회원 수는 60명이었다. 그의 장학생 모임이자 장학재단인 서중회는 조선일보가 강제 폐간된 뒤 1940년 이후 서중회의 장학재단적 성격은 동방문화학원으로 이전되었다.

그는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아낌없이 베풀었지만, 집안 식구에게는 항상 검소하고 소박하게 살 것을 강조하여 그의 가족이 닭 한마리 먹어 보지 못했다고 한다.[59] 이는 자부 이성춘과 동행했던 그의 한 친구와, 이화여대와 동국대학교 교수를 역임한 박봉주가 증언하였다. 그밖에도 아동문학가 윤석중, 국회의장 민관식 등이 그가 가족에게 근검절약했다고 증언하였다.

1936년 그는 소년에게도 잡지를 읽게 하겠다며 소년잡지를 시작, 제목도 소년이라는 이름으로 발간하였다. 조선일보의 자매지인 소년지를 발간하면서 필진으로 윤석중 등을 영입했다. 윤석중은 일본에 유학가서 공부를 좀더 할 생각을 방종현과 백석에게 말했더니 이 뜻이 그대로 방응모에게로 전달되었다 한다.[60] 1939년 4월에 일본으로 건너간 윤석중은 방응모의 양손자 방일영과 가깝게 지내게 되었다 한다. 윤석중은 일본 유학 시 방응모로부터 월 30원의 장학금을 지원받았다. 윤석중에 의하면 "나는 이것 말고도 마해송을 통해 얼마동안 30원씩을 더 받았어요. 아마도 방일영과 같이 있었기에 월 30원 이상의 혜택을 받은 것 같았어요. 나는 1943년 봄 징용장을 받고 피해서 귀국했지요[61]"라 하였다.

그는 이념이나 출신과 상관 없이 장학생을 선발했는데, 지원 사유가 타당하다 하면 바로 학비를 부쳐주었다. 1940년 폐간 때까지 월 60원씩 70여 명에ㅔ게 매월 학교로 송금해서 찾아 쓰게 했다.[62] 이 중에는 김기림, 문동표, 박치우, 백석, 이원조, 이갑섭, 정근양 등이 있어 서중회 회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폐간 사건 이후편집

중일전쟁 개전 직후인 1937년 7월 11일에 열린 조선일보 간부회의에서 주필 서춘이 '일본군,중국군, 장개석씨'등으로 쓰던 용어를 '아군,황군,지나, 장개석'으로 고치고 일본 국민의 입장에서 논설을 쓸 것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편집국장 김형원과 영업국장 김광수가 적극 반대를 하기도 했으나, 방응모는 '일장기말소사건으로 동아일보가 이미 몇 십만 원의 손해를 보았을 뿐 아니라 3.1 운동 때처럼 신문이 민중을 지도할 수 없다'면서 서춘의 입장을 지지했다.[63] 한편으로 방응모는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투옥된 안창호조선일보에 영입하려 노력하였다. 그러나 안창호는 옥중에서 얻은 간질환과 폐질환 등으로 고생했고, 진료비 등을 수시로 지원하고 문병했음에도 출옥후 얼마 뒤에 사망한다.

일본의 전쟁이 격화되면서 조선총독부 공보국은 조선일보동아일보1940년에 강제로 폐간조치 했다. 광산을 팔아서 자신의 모든 것을 조선일보에 바쳤던 방응모는 큰 절망과 좌절을 느껴야 했다. 한용운은 ‘신문이 폐간되다/ 붓이 꺾이어 모든 일이 끝나니…’로 시작하는 시를 지어 방응모를 위로했다.[45][64] 동아일보에는 김성수 외에도 장덕수송진우가 있었지만 그에게는 조선일보 폐간을 막기 위해 총독부와 교섭할 인물도 없었다.

1933년 이심회(以心會:후에 序中會, 방응모장학회 등으로 명칭이 바뀜)라는 장학회를 만들어 국내 대학생과 해외유학생들에게 학자금을 지급하기도 했으며, 재단법인 동방문화학원(東方文化學院:지금의 숭문중·고등학교 전신)의 이사장직을 맡기도 했다.[41] 또한 자신의 막대한 재원을 들여 1936년부터 함경남도 영흥군 일대에 당시로는 상상하기 어려운 대단위 조림사업을 벌였으며, 그 전 해인 1935년부터는 경기도 수원군 팔탄면 일대에서 만 2년간에 걸친 간척사업을 벌이기도 했다.[41]

일제 강점기 후반편집

1938년 2월 조선총독부의 언론통제정책에 협조하기 위해 조선 내 일간신문 25개사로 조직된 조선춘추회의 창립에 창립발기인 으로 참가했고, 조선춘추회 간사로 활동했다. 같은 해 7월 “국민정신을 총동원하고 내선일체 전 능력을 발휘하여 국책 수행에 협력하여 성전(聖戰)의 궁극적 목적을 관철”하기 위해 조직된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의 발기에 참여했고, 그날 결성된 경성연맹 창립총회에서 상담역을 맡았다. 9월부터 조선방공협회 경기도연합지부 평의원을 지냈다. 10월에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이 주최한 비상시 국민생활 개선을 위한 제1회 생활개선위원회에서 제2부(의례와 사회풍조 쇄신부) 위원으로 위촉되었다. 1939년 2월 조선인의 군사동원을 위한 지원병 참가를 독려하기 위해 조직된 경성부지원병후원회 고문에 추대되었다. 7월에 영국 타도를 주장하며 전국 차원에서 적극적 배영운동을 벌이기 위해 결성된 배영동지회(排英同志會)의 상담역으로 선출되었다. 1940년 3월 잡지 《조광》의 발행인으로 취임했다.

1940년 조선총독부 총독 미나미 지로가 방송담화로 창씨개명을 권고했다. 그러나 그는 부모에게 물려받은 성씨를 내 마음대로 바꿀수 없다며 창씨개명은 완강하게 거절했다. 1943년 화신백화점 점원 출신인 노호용과 결혼하였다.[65] 1944년 첫 아들 방재선을 얻었다. 그가 바로 현재 조선일보 사주 일가와 재산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방재선이다. 이후에도 방응모는 노호용과의 사이에서 방재효, 방재규 등 두 아들을 출산하였다. 1944년 9월 군수산업체인 조선항공공업주식회사 설립에 창립발기인으로 참여하고, 이후 조선항공공업 감사에 피선되었다.

광복 이후 언론 및 정치활동편집

광복 직후편집

 
1946년 3월 순국3의사 유해봉환일 김구, 위당 정인보 등과 함께

1945년 8.15 광복 후에는 8월 말과 조선재외전재동포구제회(朝鮮在外戰災同胞救濟會) 고문과 건국준비위원회 위원에 선출되었다. 그러나 9월안재홍 등이 좌경화되는 건준체제에 반발하여 건준을 탈퇴하자 방응모 역시 건준을 탈퇴하였다.

이후 조선사회문제대책중앙협의회 중앙위원을 거쳐 11월 임시정부 요인이 귀국하자 김구가 이끄는 한국독립당에 입당했다. 12월 안재홍의 추천으로 한국독립당의 중앙상무위원으로 선출되어 3~4개월 동안 활동했다.[66] 그 뒤 대한국민총회 발기인, 대한독립애국금헌성회 발기인 등으로 활동하였다.

10월 이승만(李承晩) 등의 주도로 독립촉성중앙회가 결성되자 독촉에 가입하였다.

조선일보 복간 및 군정기 활동편집

 
임시정부 각주이자 한독당 당수 김구. 방응모는 한국독립당의 중앙상무위원과 당 재정부장으로 참여했고, 김구의 반탁운동과 3의사 유해 봉환 때 자금을 댔다.

11월 조선일보사를 복간시켰다.

1945년 12월 23일 오후 2시 김구가 주관하는 순국선열추념대회에 참여하였다.[67] 순국선열추념대회 위원으로 선출되었다.[67] 김구가 모스크바 3상회담에 반발, 강력한 반탁운동을 추진하자 참여, 12월 30일 결성된 신탁통치반대 국민총동원위원회 중앙위원이 되었다.[68]

1946년 2월 대한독립촉성국민회 부회장에 선출되었고, 4월 29일 김구, 김창숙, 김성수, 오세창 등과 함께 서울운동장에서 윤봉길의사 추모회의 창립 발기인의 한 사람으로 참여하였다.[69] 그해 5월 조선공업구락부 고문에 위촉되었다. 6월 29일 민족통일총본부(民族統一總本部) 10인협의회 위원으로 선출되었다. 1946년 6월 15일 오후 5시 40분 서울역에 마중나가 서울역에 도착한 삼의사 유골을 영접하였다. 이어 태고사(太古寺)에 마련된 빈소에 참석하였다. 동 6월 29일 민족통일총본부 협의원에 지명되고, 1946년 8월 한국독립당 중앙집행위원에 선출되었다. 8월 25일에는 한국독립당 중앙상무위원의 한 사람에 선출되었고[70] 1946년 9월 독립촉성국민회 총무부장에 선출되었다.

1947년 8월 10일 풍문여고 강당에서 개최된 한인신문기자협회에 참석, 민족청년단에서 언론계 공로자로 방응모, 김성수, 설의식을 지정하여 상을 시상받았다.[71]

김구와의 결별과 만년편집

이후 한국독립당 중앙상무위원[72], 당 재정부장 등을 맡기도 했으나, 1948년 1월 이후 김구의 노선 변경과 함께 그를 지지하던 세력이 떨어져 나가서 조선일보도 김구에게서 등을 돌리게 되었다.[73] 그러나 김구와의 결별이 괴로웠던지 방응모도 직접 나서서 <김구선생의 의견에 대한 우리의 취할바 태도>라는 글을 발표하기도 했다.[73]

1949년 조소앙이 결성한 사회민주주의성향 정당인 사회당에 입당해 동당 문교정책위원장으로 추대되었다.[74] 이듬해 1950년 제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경기도 양주군에 출마했으나 차점자로 낙선하였다.[75]

1950년 6월 25일 한국 전쟁이 발발했지만 피난을 가지않고 서울 자택에 머물다가 1950년 7월 6일 납북되었다. 납북 후 행적은 "1950년 9월 28일 트럭에 실려 가다 미군기의 공습을 받아 사망했다"라는 증언만 있고 확실히 밝혀진 것은 없다.[4] 1950년 8월개성 송악산 부근에서 미군의 폭격에 희생되었고 심한 폭격으로 시신을 찾을 수 없어 묘도 만들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있다.[76][77] 남한에서는 1955년 7월 7일 생사불명기간 만료로 인해 실종 처리되었다.


1950년 6월 25일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주변에서 피신하라고 권했지만 '자신이 무슨 죄를 지었느냐'며 완강하게 버티다가 1950년 7월 6일 경기도 양주군 시둔면 가능리(현, 의정부시 가능동) 자택에 들이닥친 조선인민군에 의해 끌려갔다.

사후편집

서울 종로에 있던 양자 방재윤의 두 아들 방일영방우영은 방응모의 첩 이인숙이 찾아가 피신하라고 권고하여 황급히 피신했다. 9월 28일 개성시 북쪽을 지나 황해남도 서흥군에서 트럭으로 강제 북송되었다. 이후 9월 28일 미군기의 공습을 받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응모의 사후에도 조선일보는 그의 명의로 발행되었으며, 실종 후 1959년에 법적으로 사망 처리 되었다. 그리고 1979년까지는 조선일보는 그의 이름으로 발행되었다.

친일행위 의혹편집

일제 전시체제기 활동편집

일제 강점기 말기 언론인으로서 총독부체제에 협력한 기록과 활동이 다수 기록이 있다. 1933년 3월 조선일보 경영권을 인수하고 부사장직에 취임했을 당시 같은 달에 고사기관총 구입비용 1600원을 군에 헌납하였다. 그는 1935년 친일 잡지 《조광(朝光)》을 창간하였고, 1937년에는 경성방송국 제2방송에 출연하여 일제가 중국의 베일을 절멸케하여 극동평화를 지키려고 한다는 강연을 하였다. 1940년대부터 조광에 집중적으로 친일 논설을 기고하고 시국 강연에 참여하여 전쟁 지원을 독려했다. 1942년 6월에는 '징병령 실시에 일층 더 감격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는 글을 써서 조광에 발표하였다.[78] 애국금차회(1937),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1938), 임전대책협의회(1941), 조선임전보국단(1941) 등 대표적인 친일 단체의 회원에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그는 이런 행적으로 인해 해방정국 김승학이 작성한 친일파 명단에 기록되어 있고,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발표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선정해 발표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모두 포함되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우리 조선일보는 다른 어떤 신문도 따라오지 못하는 확고한 신념에서 비국민적 행위를 단연 배격하여 종국까지 조선일보사가 이미 정해놓은 방침에 한뜻으로 매진한다.

— 원산에서의 순회 강연[79]

반민족행위 논란편집

방응모를 친일파로 봐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지가 남아 있다. 조선일보 경영 이전에는 공식적으로 알려진 방응모의 활동이 거의 없었고, 납북된 뒤 소식이 끊겨버린 까닭에 본인이 항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 동안의 행적만으로 친일파 여부를 판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방응모의 후손들이 영향력 있는 조선일보 언론사의 사주를 맡았기에 그의 입장에서 서술한 기록을 많이 남기기도 했다. 예를 들어 1980년 발간된 그의 전기 《계초 방응모》(조선일보사) 등에는 '그가 민족주의적 선각자'로 묘사되고 있다. 방응모가 친일파가 아니었다고 주장하는 일부세력측은 그가 창씨개명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논거로 드는 경우가 많이 있다.[80][81] 또한 한국정토학회 고문이자 서울 정토사 주지였던 박설산(1918~2007)이 학도병에 끌려가기 직전인 1943년 12월 28일 밤 서울역에서 스스로 왼발을 선로에 올려 발가락을 절단해 징집을 기피하자 방응모는 만해와 함께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한 설산을 걱정하면서 입원 중 조선일보 기자를 통해 돈을 전달한 것은 물론 퇴원할 때 돈을 전달하고 뒤를 보살폈다고 한다.[82]

2010년 12월, 방응모 관계자들 및 조선일보측은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법원에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1944년 조선항공업 창립발기인으로 활동한 부분에 대해 친일행위로 판단한 부분을 취소하지만 나머지 활동에 대해서는 친일 행위로 인정된다."라고 판결했다. 그 이유인 즉 "방응모는 1933년 조선일보 사장으로 취임해 국민총력조선연맹 참사, 조선임전보국단 이사 등으로 활동하며 친일활동을 벌였으며, 1937년 경성방송국 시국강연에서 일본제국이 극동평화를 확립시킬 것이라는 내용의 강연을 하고, 1938년 조선총독부의 언론통제정책에 협조하기 위해 조직된 조선춘추회의 발기인 겸 간사로 활동하기도 했다.[83]"는 것이다.

2012년 1월 12일 서울고법 행정7부는 방 전 사장의 손자인 방우영 조선일보 명예회장이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낸 친일반민족행위 결정 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일제 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의 친일 행위 판정 조항에 비추어 방 전 사장에게 적용된 모두는 친일 행위로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민족적 지도자로서 비중이 큰 만큼 그로 인한 책임도 무거울 뿐 아니라 고난의 시기를 겪은 민족으로서 그 역사를 반성하자는 입장에 설 때, 방 전 사장의 여러 행태는 반민특별법에서 규정한 친일반민족행위의 유형에 속함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1·2심 재판부는 방 전 사장이 자신이 운영하던 잡지 <조광>에 일제 침략전쟁에 동조하고 내선일체를 강조하는 문예물과 일제 침략전쟁에 협력할 것을 주문하는 논문을 게재하는 등의 ‘친일’ 행위를 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또한, 2심 재판부는 일본의 전쟁 수행을 돕기 위해 설립된 군수 제조업체 ‘조선항공공업’의 발기인과 감사를 지낸 것은 “감사는 업무집행에 관여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가진 기관으로, 방 전 사장이 이 회사를 운영했다고 볼 수 있다”는 이유로 친일이라고 판단했다.[84]

기타편집

교육자인 아들 방재윤은 자신의 자녀 교육에 엄격하였다. 그러나 방응모는 오히려 아들 재윤을 나무라기도 했다. 방응모에 의하면

"그 놈만은 가만 놔둬도 잘 클꺼야. 내레 사듀를 보니까니 그 놈은 디가 먹을 거는 가지도 태어난 놈이디. 놔 둬. 놀 때 열심히 놀아야 훌륭한 사람도 된다.[85]"며 아들을 말리기도 했다.

장학 사업편집

방응모는 장학사업을 추진하여 고학생들을 후견, 지원하기도 했다. 계초의 장학사업인 서중회는 1934년부터 시작해 1950년 한국전쟁까지 계속[86] 되었다.

가계편집

  • 아버지 : 방계준(方桂準)
  • 어머니 : 온양 박씨
    • 형 : 방응곤(方應坤)
    • 배우자 : 승계도
      • 아들 2명 요절
    • 배우자 : 이인숙(李仁淑, 1901년 ~ ?)
      • 아들 : 방재욱(方在旭, 1925년 ~ 1926년 9월)
    • 배우자 : 배영옥(裵英玉)
      • 장녀 : 방재숙(方在淑)
    • 배우자 : 노호용(盧鎬龍)

지인편집

그는 한용운, 최남선, 정인보, 홍명희 등과 친분관계를 형성하고 어울려 지냈다 한다.

김구한국독립당의 재정적 후견인 역할을 하였다 하며, 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삼의사 유골봉환식 때 김구, 정인보 등과 촬영한 사진이 있다.[87] 그리고 1945년 11월 23일 조선일보가 복간되자 백범 김구는 '有志者事竟成' 뜻을 지닌 자 성취할 수 있다' 는 친필 휘호를 보내며 축하했다.[88] 한편 임꺽정의 저자인 벽초 홍명희가 방응모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으며 그와 깊은 친분을 맺었다는 주장이 있다. 《조광》 1938년 11월호엔 홍명희가 병중에 있는 방응모를 위로하며 지은 한시가 방응모의 답시와 함께 실려 있다고 한다.[89] 또한 안창호의 비서실장을 지낸 독립유공자 구익균은 방응모와 안창호가 친밀했다는 주장을 했다.[90] 또한 박설산에 따르면 1943년 만해 한용운에게 학도병으로 끌려가게 되었음을 알리려 심우장으로 찾아가게 되었을 때 한용운과 방응모가 바둑을 두고 곁에서 정인보가 훈수를 두고 있었다고 한다.[91]

1930년대~1940년대 방응모에게서 장학금을 지원받은 학생 모임인 서중회의 회원들의 그의 인물평은 "첫 인상은 좀 깡마른 모습이었으나 의지가 강한 인물[92]"이라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안은필. 조선일보가 가장 빛나던 시기, ‘안재홍 시대’ Archived 2015년 6월 3일 - 웨이백 머신. 국민TV. 2015년 4월 16일.
  2. 안은필. 방응모 친일증거, “모래밭에서 모래 찾기” Archived 2015년 6월 3일 - 웨이백 머신. 국민TV. 기사입력 2015년 4월 23일. 기사수정 2015년 4월 24일.
  3. 한홍구 "박정희는 공포와 욕망의 정치를 했다". 프레시안. 2015년 4월 13일.
  4. "김일성 장군 만세" 외쳤던 조선일보 1950년 6월28일 호외. 미디어오늘. 기사입력 2015년 3월 4일. 기사수정 2015년 3월 5일.
  5. 이민영. 고법 “방응모 前조선일보 사장 친일행적 대부분 인정”. 서울신문. 2012년 1월 13일.
  6. 노현웅. 조선 방응모·동아 김성수의 ‘친일’…수년째 결론 안 내고 미루는 법원. 한겨레. 2014년 11월 3일.
  7. 김성수ㆍ방응모와 친일언론인 군상. 미디어오늘. 2002년 3월 12일.
  8. 계초 방응모와의 우정도 여러 편의 시로 표현해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9. 정지환. '방응모 한독당 재정부장' 보도는 <조선>의 전형적인 역사 날조 사례. 오마이뉴스. 2002년 4월 21일.
  10. 조수경. 김구 띄우다 이승만으로 갈아탔던 조선일보의 '흑역사'. 미디어오늘. 2014년 11월 8일.
  11. 방응모 - 한국학중앙연구원
  1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35페이지
  13.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53~54페이지
  14.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54페이지
  15.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51페이지
  16.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55페이지
  17.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52페이지
  18.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0페이지
  19.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1페이지
  20.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2페이지
  21.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3페이지
  2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4페이지
  23.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5페이지
  24.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6페이지
  25.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67페이지
  26.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72페이지
  27.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75페이지
  28.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80페이지
  29.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85페이지
  30.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87페이지
  31.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88페이지
  3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02페이지
  33.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96페이지
  34.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23페이지
  35.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24페이지
  36.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16페이지
  37.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85페이지
  38.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18페이지
  39. 조선일보는 1932년 7월에 조만식을 사장으로 영입했지만, 조만식은 거의 평생을 평양에서 살아왔던데다 서울에서 활동하기에는 적응을 잘하지 못했다. 조만식은 신문사 경영난과 지역감정의 혹독한 시련을 받은 채 9개월만에 퇴사했다. 그리고 조만식 후임으로 1933년, 방응모를 사장으로 추대하기에 이르렀다.
  40. 《한국사 시민강좌 제47집, 대표적 독립운동가 12인》,일조각. p145
  41. 방응모 - Daum 백과사전
  4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86페이지
  43. 이때 조선일보사 영업국장직은 조병옥에게 넘겼다.
  44. 만해가 일송 선생 5일장 치른 사연
  45. 만해와 계초 방응모 선생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46.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84페이지
  47.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79페이지
  48. 조선일보 70년사
  49. 조선일보 70년사
  50.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93페이지
  51.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99페이지
  5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39페이지
  53.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40페이지
  54.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40페이지
  55.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64페이지
  56.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64페이지
  57.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42페이지
  58.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0페이지
  59.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1페이지
  60.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5페이지
  61.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6페이지
  6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6페이지
  63. 시사IN 2009년 11월 21일자
  64. 붓이 꺾이어 모든 일 끝나니 이제는 재갈 물린 사람들 뿔뿔이 흩어지고 아, 쓸쓸하고 쓸쓸한지고 망국 서울의 가을날 한강의 물도 흐느끼느니 울음 삼켜 흐느끼며 연지를 외면한 채 바다 향해 흐르느니
  65. 정식 결혼이 아니라는 주장도 있다. 그에 의하면 첫 부인 승계도와 둘째 부인 이인숙이 당시 살아있었던 점을 든다.
  66. 일각에서는 방응모가 '한독당 재무부장으로 지냈다.'는 주장이 있는데, 이는 1947년부터 한독당 재무부장을 맡은 신창균이 전면 부정했다.백범 비서와 '진짜' 한독당 재정부장의 육성증언. 참고.
  67. 아! 비운의 역사현장 경교장(1993, 백범사상실천운동연합) 213
  68. 아! 비운의 역사현장 경교장(1993, 백범사상실천운동연합) 255페이지
  69. "故尹奉吉義士의 記念式 오늘, 發起人會 열고 準備", 동아일보 1946년 04월 23일자 2면, 사회면
  70. "金九氏飜意 韓獨黨中委閉會", 동아일보 1946년 08월 25일자 1면, 정치면
  71. "朝鮮 新聞記者協會", 동아일보 1947년 08월 10일자 2면, 사회면
  72. 한국사데이터베이스
  73.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68~70쪽.
  74. 1949년 7월 6일자 동아일보
  75. 한국사데이터베이스
  76. 신준영 (2002년 7월 1일). "누워서도 남쪽하늘만 보십니다" - 평양시 신미리 재북통협 특설묘지”. 민족21. 2014년 4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5월 15일에 확인함. 
  77. 민족21[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78. 홍석재, 강재훈, 언론사주·대학총장 등 일제말 지도층 치부 ‘낱낱이’, 한겨레신문
  79. 방응모 전 조선일보 사장 친일 다짐하다 시민에 봉변《한겨레》2005-08-24 오후 06:13:18
  80. 유석재, 계간 《유심》 (2004년 봄호) 삭풍 속에 피어난 금란지교(金蘭之交) - 만해와 계초 방응모 Archived 2004년 11월 9일 - 웨이백 머신
  81. "일제 말기 계초는 시국강연에 나설 것과 창씨개명을 집요하게 강요받았으나 그때마다 묵묵부답으로 거부하며 소신을 지켰다." 《조선일보》 (2001.3) 조선일보 사장열전 - 계초 방응모편, 《한겨레》 (2001.3.30) 조선일보, 일장기를 신문제호 위에 Archived 2005년 4월 21일 - 웨이백 머신 에서 재인용.
  82. 박설산 회고록 <뚜껑없는 조선역사책>(1994, 도서출판 삼장) p240~241
  83. 법원 "방응모 전 조선일보 사장, 친일파 맞다" 뉴시스 2010년 12월 22일
  84. ‘방응모 친일’ 2심서도 인정 인터넷한겨레 2010년 12월 22일
  85.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160페이지
  86. 시사저널
  87. 백범어록 참조
  88. '조선일보 역사 읽기' 책은… Archived 2015년 9월 23일 - 웨이백 머신《조선일보》2004.06.03
  89. ‘임꺽정’으로 되살아난 독립운동의 魂![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주간조선 1827호 2004.11.04
  90. "공산주의자들, 도산 비판하다가도 하숙비 떨어지면 찾아와" 조선일보, 2008-03-10 03:22
  91. 박설산 저 <뚜껑없는 朝鮮 역사 책> p.226 도서출판 三藏(1994)
  92. 이동욱, 계초 방응모 (방일영문화재단, 1996) 256페이지

참고 자료편집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4년 3월 1일). 〈방응모 : 언론 내세워 일제에 아부한 교화 정책의 하수인 (문영숙)〉. 《청산하지 못한 역사 2》. 서울: 청년사. ISBN 978-89-7278-313-8.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1(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50년대편 1(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민족 계몽의 초석 방응모(이동욱 저, 지구촌, 1998)
  • 계초 방응모전(계초전기간행위, 조선일보사, 1980년)
  • 계초 방응모(이동욱, 방일영문화재단, 1996)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