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주올(株杌)은 다음의 분류, 그룹 또는 체계의 한 요소이다.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논서 《유가사지론》 제8권에 따르면, 주올(株杌)은 번뇌다른 이름(結) · (縛) · 수면(隨眠) · 수번뇌(隨煩惱) · (纏) · 폭류(暴流) · (軛) · (取) · (繫) · (蓋) · 주올(株杌) · (垢) · 상해(常害) · (箭) · 소유(所有) · (根) · 악행(惡行) · (漏) · (匱) · (燒) · (惱) · 유쟁(有諍) · (火) · 치연(熾然) · 조림(稠林) · 구애(拘礙) 가운데 하나이다.[1][2][3]

주올(株杌)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나무 그루터기, 나무 뿌리, 풀 밑동, 풀 뿌리'인데,[4] 번뇌의 동의어라는 문맥에서, 주올은 경작에 방해가 되는, 처치 곤란하며 그대로 두면 작물을 망치게 하는, 논밭에 있는 나무 밑동, 나무 그루터기, 나무 뿌리, 풀 밑동, 풀 뿌리를 말한다. 이런 뜻을 바탕으로 하여, 《유가사지론》 제8권에 따르면 주올은 괴선가전(壞善稼田)을 뜻한다. 즉, 번뇌가 좋은 논밭과 같은 선한 마음을 허물어 무너뜨린다는 것을 뜻한다.[5][6][7][8]

주올(株杌)은 특히 (貪) · (瞋) · (癡)의 3주올(三株杌)을 말한다. 즉, 3불선근(三不善根)을 말한다.[9][10]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955(27-453), T.1558(29-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대승오온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8(17-637), T.1612(31-848).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영어) DDB. 《Digital Dictionary of Buddhism (電子佛教辭典)》. Edited by A. Charles Muller.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佛門網. 《佛學辭典(불학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612,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b20 - T30n1579_p0314b23. 번뇌(煩惱)의 차별(差別)
    "煩惱差別者。多種差別應知。謂結。縛。隨眠。隨煩惱。纏。暴流。軛。取。繫。蓋。株杌。垢。常害。箭。所有。根。惡行。漏。匱。燒。惱。有諍。火。熾然。稠林。拘礙。如是等類煩惱差別當知。"
  2.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c01. 주올(株杌)
    "壞善稼田故名株杌。"
  3.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p. 220-221 / 829. 번뇌(煩惱)의 차별(差別)
    "번뇌(煩惱)의 차별(差別)31)이란 여러 가지 차별(差別)이 있는 줄 알아야만 한다. 말하자면 결(結) 박(縛) 수면(隨眠) 수번뇌(隨煩惱) 전(纏) 폭류(暴流) 액(軛) 취(取) 계(繫) 개(蓋) 주올(株杌) 구(垢) 상해(常害) 전(箭) 소유(所有) 근(根) 악행(惡行) 루(漏) 궤(匱) 소(燒) 뇌(惱) 유쟁(有諍) 화(火) 치연(熾然) 조림(稠林) 구애(拘礙)이다.
    위와 같은 등의 종류가 번뇌의 차별(差別)인 줄 알아야 한다.
    31) 번뇌잡염(煩惱雜染)의 아홉 가지 부분의 여덟 번째로 번뇌(煩惱)의 차별(差別)에 대해서 기술한다."
  4. "株杌", 《네이버 한자사전》. 2016년 1월 6일에 확인.
    " 株 그루 주
    1. 그루 2. 그루터기(풀이나 나무 따위의 아랫동아리) 3. 근본(根本), 뿌리 4. 주식(柱式) 5. 연루되다(連累ㆍ緣累--)
    杌 나무 그루터기 올
    1. 나무 그루터기(풀이나 나무 따위의 아랫동아리) 2. 등걸(줄기를 잘라 낸 나무의 밑동) 3. 걸상 4. 위태하다(危殆--) 5. 완악하다(惋愕--: 깜짝 놀라다) 6. 수선하다(정신이 어지럽게 말이나 행동이... "
  5.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 221 / 829. 주올(株杌)
    "좋은 논밭을 파괴하기 때문에 주올(株杌)이라고 이름하는 것이며"
  6. 佛門網, "株杌". 2016년 1월 6일에 확인
    "株杌
    出處: 朱芾煌《法相辭典》字庫
    解釋:
    瑜伽八卷六頁云:壤善稼田,故名株杌。
    二解 瑜伽八十四卷十三頁云:又彼能令轉成上品相續起故,能令身心無堪能故;說為株杌。如舄鹵田,不任耕植。又處所別故,彼所生疑、有差別故;說五心株。貪等別故;說有三株。
    三解 瑜伽八十九卷十二頁云:復次若貪瞋癡纏所纏故,或彼隨眠所隨眠故;心不調柔;心極愚昧;於得自義,能作衰損;故名株杌。
    四解 雜集論七卷三頁云:株杌有三。謂貪瞋癡。由依止貪瞋癡,先所串習為方便故;成貪等行。心不調順,無所堪能,難可解脫;令諸眾生、難斷此行。故名株杌。所以者何?對治道犁、難可破壞。約此義故,立為株杌。於無量生,串習貪等,以成其行;堅固難拔,猶株杌故。"
  7. 구글 CBETA 검색, "壞善稼田". 2013년 6월 1일에 확인.
    "壞善稼田:
    CBETA T30 No. 1579《瑜伽師地論》卷8
    www.cbeta.org/result/normal/T30/1579_008.htm
    難可解脫故名為繫。 T30n1579_p0314c01(02)║覆真實義故名為蓋。壞善稼田故名
    株杌。 T30n1579_p0314c02(02)║自性染污故名為垢。常能為害故名為常害。
    CBETA T48 No. 2016《宗鏡錄》卷58 - CBETA 中華電子佛典協會
    www.cbeta.org/result/normal/T48/2016_058.htm
    壞善稼田。故名株杌。 T48n2016_p0748a20(03)║自性染污。故名為垢。常能為害。
    故名為常害。 T48n2016_p0748a21(03)║不靜相故。遠所隨故。名為箭。能攝依事 ...
    CBETA X48 No. 796《雜集論述記》卷8
    www.cbeta.org/result/normal/X48/0796_008.htm
    X48n0796_p0109a10 100)║株杌中文有二初出體二釋名此以難斷釋第八云壞善稼
    田各望一說心不調論貪也無所堪能瞋也難可解脫癡也或由三故並不調順背正理無堪 ..."
  8. "壞善稼田",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6월 1일에 확인.
    "壞善稼田:
    壞 무너질 괴,앓을 회
    1. 무너지다 2. 무너뜨리다 3. 허물어지다 4. 파괴하다 5. 망가지다 6. 고장나다(故障--) 7. 악하다 8. 나쁘다 9. 썩다 10. 나쁜 생각 11. 못된 수작(酬酌) 12. 비열(卑劣ㆍ鄙劣)한 술책(術策) a. 앓다...
    善 착할 선
    1. 착하다 2. 좋다 3. 훌륭하다 4. 잘하다 5. 옳게 여기다 6. 아끼다 7. 친하다(親--) 8. 사이좋다 9. 착하고 정당하여 도덕적(道德的) 기준(基準)에 맞는 것
    稼 심을 가
    1. (곡식을)심다 2. 일하다 3. 곡식(穀食), 양식(糧食) 4. 벼이삭 5. 농작물(農作物) 6. 농사(農事)
    田 밭 전
    1. 밭 2. 경작지(耕作地) 3. 봉토(封土) 4. 사냥 5. 농사일(農事-)을 맡아보는 관리(官吏) 6. 면적(面積)의 단위(單位) 7. 큰 북 8. 단전(丹田) 9. 밭을 갈다 10. 농사짓다(農事--) 11. 사냥하다 12. 많다"
  9.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c11 - T30n1579_p0315a01. 번뇌문(煩惱門)의 차별: 주올(株杌)과 3주올(三株杌)
    "諸如是等煩惱差別。佛薄伽梵隨所增強。於彼種種煩惱門中。建立差別。結者九結。謂愛結等。廣說如前。縛者三縛。謂貪瞋癡。隨眠者七種隨眠。謂欲貪隨眠等。廣說如前。隨煩惱者。三隨煩惱。謂貪瞋癡。纏者八纏。謂無慚無愧。惛沈睡眠。掉舉惡作。嫉妒慳吝暴流者四暴流。謂欲暴流。有暴流。見暴流。無明暴流。如暴流軛亦爾。取者四取。謂欲取。見取。戒禁取。我語取。繫者四繫謂貪身繫。瞋身繫。戒禁取身繫。此實執取身繫。蓋者五蓋。謂貪欲蓋。瞋恚蓋。惛沈睡眠蓋。掉舉惡作蓋。疑蓋。株杌三株杌。謂貪瞋癡。如株杌如是垢常害箭。所有惡行亦爾。根者三不善根。謂貪不善根。瞋不善根。癡不善根。漏者三漏。謂欲漏有漏無明漏。匱者三匱。謂貪瞋癡。如匱如是燒惱有諍。火熾然稠林亦爾拘礙者有五拘礙。一顧戀其身。二顧戀諸欲。三樂相雜住。四闕隨順教。五得微少善便生喜足。"
  10.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p. 222-223 / 829. 번뇌문(煩惱門)의 차별: 주올(株杌)과 3주올(三株杌)
    "위와 같은 등의 번뇌의 차별(差別)에 대해서 불(佛) 박가범(薄伽梵)께서는 더욱 강한 것[增强]에 따라 그 갖가지 번뇌문(煩惱門)에서 차별을 건립하신 것이다.
    결(結)이란 9결(結)로서 애결(愛結) 등을 말하며, 자세한 설명은 앞의 내용과 같다. 박(縛)이란 3박(縛)으로서 탐(貪) 진(瞋) 치(癡)를 말한다. 수면(隨眠)이란 7수면(隨眠)으로서 욕탐수면(欲貪隨眠) 등을 말하며 자세한 설명은 앞의 내용과 같다. 수번뇌(隨煩惱)란 3수번뇌로서 탐(貪) 진(瞋) 치(癡)를 말한다. 전(纏)이란 8전(纏)으로서 무참(無慚) 무괴(無愧) 혼침(惛沈) 수면(睡眠) 도거(掉擧) 악작(惡作) 질투(嫉妬) 간린(慳悋)을 말한다. 폭류(暴流)란 4폭류(暴流)로서 욕폭류(欲暴流) 유폭류(有暴流) 견폭류(見暴流) 무명폭류(無明暴流)를 말한다. 폭류와 같이 액(軛) 또한 그러하다.
    취(取)란 4취(取)로서 욕취(欲取) 견취(見取) 계금취(戒禁取) 아어취(我語取)를 말한다. 계(繫)란 4계(繫)로서 탐신계(貪身繫) 진신계(瞋身繫) 계금취신계(戒禁取身繫) 이것을 진실이라고 집착하여 취하는 신계[此實執取身繫]를 말한다. 개(蓋)란 5개(蓋)로서 탐욕개(貪慾蓋) 진에개(瞋恚蓋) 혼침수면개(惛沈睡眠蓋) 도거악작개(掉擧惡作蓋) 의개(疑蓋)를 말한다. 주올(株杌)이란 3주올(株杌)로서 탐(貪) 진(瞋) 치(癡)를 말한다. 주올(株杌)이 이와 같듯이 구(垢) 상해(常害) 전(箭) 소유(所有) 악행(惡行) 또한 그러하다.
    근(根)이란 3불선근(不善根)으로서 탐불선근(貪不善根) 진불선근(瞋不善根) 치불선근(癡不善根)을 말한다. 루(漏)란 3루(漏)로서 욕루(欲漏) 유루(有漏) 무명루(無明漏)를 말한다. 궤(匱)란 3궤(匱)로서 탐(貪) 진(瞋) 치(癡)를 말한다. 궤(匱)가 이와 같듯이 소(燒) 뇌(惱) 유쟁(有諍) 화(火) 치연(熾然) 조림(稠林) 또한 그러하다.
    구애(拘礙)란, 즉 5구애(拘礙)로서 첫째는 그 몸을 연연해[顧戀] 하는 것이요, 둘째는 여러 가지 욕구들을 연연해하는 것이요, 셋째는 즐겨 서로 섞여 머무르는 것이요, 넷째는 가르침[敎]에 수순하는 것이 없는 것이요, 다섯째는 조그마한 선(善)을 얻고도 곧 만족하게 기뻐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