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참(無慚, 산스크리트어: āhrīkya, ahrī, 팔리어: ahirika, 영어: lack of shame, lack of consciousness, consciencelessness, shamelessness)은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대불선지법(大不善地法: 2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의 수번뇌심소(隨煩惱心所: 20가지) 중 중수번뇌심소(中隨煩惱心所: 2가지) 가운데 하나이다.[1][2]

무참(無慚)은 (慚)의 반대인데, (戒) · (定) · (慧)의 3학(三學)의 공덕이 있는 사람, 즉 스승을 공경하지 않는 마음작용, 또는 죄과를 범한 경우에도 그것을 관찰 · 반성하지 않고 스스로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 마음작용이다.[3][4][5]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무참(無慚)은 다음을 통칭한다.[6][7]

  • 불참(不慚):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부등참(不等慚): 그 모두에 대해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불각별참(不各別慚): 각각 따로따로에 대해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불치(不羞):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부등치(不等羞): 그 모두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불각별치(不各別羞): 각각 따로따로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음
  • 불염(不厭): 싫어하지 않음
  • 부등염(不等厭): 그 모두에 대해 싫어하지 않음
  • 불각별염(不各別厭): 각각 따로따로에 대해 싫어하지 않음
  • 불훼(不毀): 무너뜨리지 않음
  • 부등훼(不等毀): 그 모두에 대해 무너뜨리지 않음
  • 불각별훼(不各別毀): 각각 따로따로에 대해 무너뜨리지 않음
  • 무존(無尊): 존중함이 없음
  • 무경(無敬): 공경함이 없음
  • 무소자재(無所自在): 제멋대로 하지 않는 것이 없음
  • 무자재전(無自在轉): 제멋대로 행하지 않는 것이 없음
  • 무소외기자재이행(無所畏忌自在而行): 두려워하거나 꺼리는 것이 없고 제멋대로 행동함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星雲, "無慚". 2012년 10월 9일에 확인.
  2. 운허, "無慚(무참)". 2012년 10월 9일에 확인.
  3. 권오민 2003, 69-81쪽.
  4.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181-182 / 1397 무참(無慚)쪽
    "온갖 공덕(戒·定·慧의 삼학을 말함)과 공덕 있는 자(즉 스승)에 대해 공경하는 일이 없고, 숭배하는 일이 없으며, 어렵게 여겨 꺼리는 일[忌難]도 없을 뿐더러, 따라 속하는 일[隨屬], 즉 제자로서의 예의도 없는 것을 일컬어 무참이라고 한다. 즉 이는 바로 공경에 적대되는 법이다. ... 그런데 유여사는 설하기를, '지은 죄에 대해 그 자체를 관찰하여 부끄러워함이 없는 것을 일컬어 무참이라 한다'고 하였다."
  5.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T29n1558_p0021a07 - T29n1558_p0021a18
    "於諸功德及有德者。無敬無崇無所忌難無所隨屬說名無慚。即是恭敬所敵對法。... 有餘師說。於所造罪自觀無恥名曰無慚。"
  6.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c24 - T26n1542_p0700c28. 무참(無慚)
    無慚云何。謂不慚不等慚不各別慚。不羞不等羞不各別羞。不厭不等厭不各別厭。不毀不等毀不各別毀。無尊無敬。無所自在。無自在轉。無所畏忌自在而行。是名無慚。"
  7.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9 / 448. 무참(無慚)
    "무참(無慙)은 무엇인가?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고[不慙] 평등하게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고[不等慙] 각각 따로따로 자신에게 부끄러워하지 않으며[不各別慙], 부끄러워하지 않고[不差] 평등하게 부끄러워하지 않고 각각 따로따로 부끄러워하지 않으며, 싫어하지 않고[不厭] 평등하게 싫어하지 않고 각각 따로따로 싫어하지 않으며, 무너뜨리지 않고[不毁] 평등하게 무너뜨리지 않고 각각 따로따로 무너뜨리지 않으며, 높이 여김이 없고 공경함이 없고 자재함이 없으며, 자유로이 옮아감이 없고[無自在轉] 두려워하거나 꺼리는 것이 없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것을 이름하여 ‘무참’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