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광복군총영

(광복군총영에서 넘어옴)

대한광복군총영은 1920년대 상해 임시정부의 군사기관이었다.

3.1운동 이후 만주에서 독립군 조직이 급속히 늘어났다. 1919년부터 이듬해에 걸쳐 북간도와 북만주지역에 대한국민회와 북로군정서 등이 활동하였고, 서간도 지방에서 서로군정서 등이 활동하는 등 모두 46개 정치군사단체들이 등장했다.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1920년 만주에 파견한 최동오는 독립군 단체가 모두 22개나 되고, 무장 군인이 약 2,000명을 넘는다고 보고했다.

대한광복군총영은 1920년대 임시정부의 직속기관으로 독립전쟁을 펼치고 있던 유일한 단체였다. 대한광복군총영은 1920년 5월 7일 상해에서 안창호·김희선·이탁 등이 논의를 시작하여, 6월 남만주에서 대한독립단과 대한청년단연합회의용대가 합쳐 결성되었다.

광복군총영은 국경을 넘어 국내진공작전을 펴기도 하고, 일제 기관들을 파괴하거나 일본인과 친일분자를 응징하면서 독립자금을 모집하거나 병력을 확보하는 데도 힘썼다. 임시정부가 국내를 목표 지점으로 삼아 펼친 군사 활동에는 주비단의용단이 있었다. 주비단은 국내에서 단원모집과 군수품 확보 및 모험 공작을 벌이는 데 목적을 두었다. 주비단이 독립전쟁을 준비하는 조직이라면, 의용단은 전쟁을 대비하여 준비태세를 갖추기 위한 방편으로 만들어졌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김석황은 국내로 잠입하여 곳곳에 의용단 지단을 만들어 활동했다.[1]

각주편집